KBS NEWS

뉴스

④ 최초 제작 주6일 근무지도 ‘여기도 저기도 과로 사회’
최초 제작 주6일 근무지도 ‘여기도 저기도 과로 사회’
2003년 개봉했던 라는 영화에서 뇌물을 받고 강원도 오지로 쫓겨난 선생 김봉두(차승원)는 어떻게든...
전격 경질된 ‘트럼프 정권 설계사’ 배넌, 문제의 인터뷰
경질된 ‘트럼프 정권 설계사’ 배넌, 문제의 인터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오른팔'로 불렸던 스티브 배넌 백악관 수석전략가가 18일(현지시간) 전격...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하야 안 해 방화” 박정희 생가 방화범 구속영장
입력 2016.12.02 (09:30) | 수정 2016.12.02 (09:36) 인터넷 뉴스
“하야 안 해 방화” 박정희 생가 방화범 구속영장
경북 구미경찰서는 고(故) 박정희 전(前) 대통령 생가에 불을 지른 혐의로 백모(48·경기 수원)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백시는 지난 1일 오후 3시 15분쯤 경북 구미시 상모동에 있는 박 전 대통령 생가 내 추모관에 들어가 불을 질러 건물과 영정 등을 모두 태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백씨는 경기도 수원시 자신의 집에서 미리 시너 1ℓ를 플라스틱 병에 담아 구미로 가지고 와 이를 뿌리고 불을 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백씨는 "박근혜 대통령이 하야 또는 자결을 선택해야 하는데, 아무것도 하지 않아 방화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생가 주변 CCTV를 분석한 결과 백씨의 이동경로와 범행 장면, 도주 등의 과정이 모두 나와 있고, 공범은 없다고 밝혔다.
  • “하야 안 해 방화” 박정희 생가 방화범 구속영장
    • 입력 2016.12.02 (09:30)
    • 수정 2016.12.02 (09:36)
    인터넷 뉴스
“하야 안 해 방화” 박정희 생가 방화범 구속영장
경북 구미경찰서는 고(故) 박정희 전(前) 대통령 생가에 불을 지른 혐의로 백모(48·경기 수원)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백시는 지난 1일 오후 3시 15분쯤 경북 구미시 상모동에 있는 박 전 대통령 생가 내 추모관에 들어가 불을 질러 건물과 영정 등을 모두 태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백씨는 경기도 수원시 자신의 집에서 미리 시너 1ℓ를 플라스틱 병에 담아 구미로 가지고 와 이를 뿌리고 불을 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백씨는 "박근혜 대통령이 하야 또는 자결을 선택해야 하는데, 아무것도 하지 않아 방화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생가 주변 CCTV를 분석한 결과 백씨의 이동경로와 범행 장면, 도주 등의 과정이 모두 나와 있고, 공범은 없다고 밝혔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