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靑 민정수석실, 대학 총장 인사 개입 정황”
[단독] “靑 민정수석실, 대학 총장 인사 개입 정황”
교육부의 경북대 총장 임용 절차가 진행중이던 지난해 말. 총장 후보 1순위였던 김사열 교수는...
대기업 총수 8명 공개 석상에…예행연습까지
대기업 총수 8명 공개 석상에…예행연습까지
오전 10시부터 밤 늦게까지 오랜 시간 진행될 것으로 예상되는 청문회. 총수가 70대 후반의 고령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中 “대북 제재 피로감…6자 회담 열어야”
입력 2016.12.02 (09:36) | 수정 2016.12.02 (10:12) 930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中 “대북 제재 피로감…6자 회담 열어야”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중국은 이번 새 대북 제재 결의에 찬성표를 던지면서 성실한 이행을 약속했지만, 한편으로 6자회담을 조속히 열어야 한다는 입장을 한층 강조하고 있습니다.

베이징 김민철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중국은 석탄 수입량 제한 등 새 대북제재의 성실한 이행을 다짐하면서도, 북한 민생에 악영향을 피하고, 정상적 경제활동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뜻이 없다는 점도 분명히했습니다.

<녹취> 겅솽(중국 외교부 대변인/어제) : "우리 중국은 2321호 결의의 전면적이고 균형있는 이행을 해야 할 것임을 주장합니다."

전면적 이행이라는 표현은 결의의 모든 면, 즉 제재의 측면 뿐만 아니라 대화의 측면도 고려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그러면서 2321호 결의에는 대북 제재뿐만 아니라 6자회담 재개를 지지하는 내용도 담겼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여기에 사드 시스템의 한반도 배치를 멈출 것을 또다시 요구했습니다.

환구시보는 사설에서 "북핵 교착 국면의 해소가 중국의 손에 있지 않다"면서, 중국의 대북 제재 이행이 관건이라고 보는 한미의 시각은 문제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안보리 결의 이행으로 다른 나라보다 중국이 가장 많은 경제적, 외교적 손실을 입는다고 하는 등 중국은 지난3월 2270호 결의 때에 비해 제재에 대한 피로감을 드러내면서 6자회담 등 대화를 한층 더 강조하는 모양샙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 中 “대북 제재 피로감…6자 회담 열어야”
    • 입력 2016.12.02 (09:36)
    • 수정 2016.12.02 (10:12)
    930뉴스
中 “대북 제재 피로감…6자 회담 열어야”
<앵커 멘트>

중국은 이번 새 대북 제재 결의에 찬성표를 던지면서 성실한 이행을 약속했지만, 한편으로 6자회담을 조속히 열어야 한다는 입장을 한층 강조하고 있습니다.

베이징 김민철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중국은 석탄 수입량 제한 등 새 대북제재의 성실한 이행을 다짐하면서도, 북한 민생에 악영향을 피하고, 정상적 경제활동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뜻이 없다는 점도 분명히했습니다.

<녹취> 겅솽(중국 외교부 대변인/어제) : "우리 중국은 2321호 결의의 전면적이고 균형있는 이행을 해야 할 것임을 주장합니다."

전면적 이행이라는 표현은 결의의 모든 면, 즉 제재의 측면 뿐만 아니라 대화의 측면도 고려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그러면서 2321호 결의에는 대북 제재뿐만 아니라 6자회담 재개를 지지하는 내용도 담겼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여기에 사드 시스템의 한반도 배치를 멈출 것을 또다시 요구했습니다.

환구시보는 사설에서 "북핵 교착 국면의 해소가 중국의 손에 있지 않다"면서, 중국의 대북 제재 이행이 관건이라고 보는 한미의 시각은 문제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안보리 결의 이행으로 다른 나라보다 중국이 가장 많은 경제적, 외교적 손실을 입는다고 하는 등 중국은 지난3월 2270호 결의 때에 비해 제재에 대한 피로감을 드러내면서 6자회담 등 대화를 한층 더 강조하는 모양샙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