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이 시각 세월호…온전히 모습 드러내고 출발 준비 중
[영상] 이 시각…온전히 모습 드러내고 출발 준비 중
3년 동안 깊은 바다에 잠겨있던 세월호가 마침내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현재 세월호는...
시화호 터줏대감 수리부엉이 실종…범인은?
시화호 터줏대감 수리부엉이 실종…범인은?
날개를 편 수리부엉이, 양 끝 길이가 2m에 이릅니다. 독특한 깃털 구조를 갖춰 날 때 소리가 거의 없습니다. 어둠 속에서 소리 없이 접근하는...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靑 “여야 합의해서 정하면 따를 것…입장 변화 없어” ISSUE
입력 2016.12.02 (09:44) | 수정 2016.12.02 (10:01) 인터넷 뉴스
靑 “여야 합의해서 정하면 따를 것…입장 변화 없어”
청와대는 2일(오늘) 박근혜 대통령이 직접 내년 4월 퇴진을 약속해야 한다는 새누리당 비주류 요구와 관련해 "박 대통령이 여야가 합의해서 정하면 거기에 따르겠다고 했고, 그 입장에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

정연국 대변인은 오늘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4월 퇴진이 하야라고 해도 박 대통령이 따르느냐는 질문에 "국회 결정에 따르겠다는 입장에 변화가 없다. 여야가 조속히 논의해주길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대변인은 이어 4월 퇴진도 대통령이 언급한 법적 절차에 맞느냐는 질문에 "박 대통령은 국회가 정한 일정과 법 절차에 따른다고 했다"며 "그 이상 대통령이 말씀하신 게 없다. 그것이 유효하다"고 답했다.

또한, 청와대가 검토 중인 박 대통령의 4차 기자회견 형식과 시기와 관련해 "아직 결정된 것이 없다"고 했고, 내년도 예산안에 대해선 "국회에서 잘 협의해서 처리해달라"고 당부했다.

어제 박 대통령의 서문시장 화재현장 방문이 15분으로 짧았고, 행사 시작 시점을 공개하지 않았다는 지적에 대해선 "어제 행사는 대통령이 개인적으로 진짜 조용히 갔다 오려 한 것이며, 대통령은 인간적 도리에서 마음 아파했고, 일찍 올 이유가 없었는데 진화작업 등 현장 상황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 靑 “여야 합의해서 정하면 따를 것…입장 변화 없어”
    • 입력 2016.12.02 (09:44)
    • 수정 2016.12.02 (10:01)
    인터넷 뉴스
靑 “여야 합의해서 정하면 따를 것…입장 변화 없어”
청와대는 2일(오늘) 박근혜 대통령이 직접 내년 4월 퇴진을 약속해야 한다는 새누리당 비주류 요구와 관련해 "박 대통령이 여야가 합의해서 정하면 거기에 따르겠다고 했고, 그 입장에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

정연국 대변인은 오늘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4월 퇴진이 하야라고 해도 박 대통령이 따르느냐는 질문에 "국회 결정에 따르겠다는 입장에 변화가 없다. 여야가 조속히 논의해주길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대변인은 이어 4월 퇴진도 대통령이 언급한 법적 절차에 맞느냐는 질문에 "박 대통령은 국회가 정한 일정과 법 절차에 따른다고 했다"며 "그 이상 대통령이 말씀하신 게 없다. 그것이 유효하다"고 답했다.

또한, 청와대가 검토 중인 박 대통령의 4차 기자회견 형식과 시기와 관련해 "아직 결정된 것이 없다"고 했고, 내년도 예산안에 대해선 "국회에서 잘 협의해서 처리해달라"고 당부했다.

어제 박 대통령의 서문시장 화재현장 방문이 15분으로 짧았고, 행사 시작 시점을 공개하지 않았다는 지적에 대해선 "어제 행사는 대통령이 개인적으로 진짜 조용히 갔다 오려 한 것이며, 대통령은 인간적 도리에서 마음 아파했고, 일찍 올 이유가 없었는데 진화작업 등 현장 상황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