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세금 안 내면서 뒤로는 호화 사치품…압류품 속 고액체납 실태
세금 낼 돈 없어도 ‘고가 시계·다이아몬드’는 있다
A씨지난해 경기도 수원시 OO아파트 A씨의 집을 안양시청 징수과 체납기동팀이 찾았다. 지방소득세...
[영상] “잊지 않겠습니다” 수채화에 담긴 소녀들 누굴까
[영상] “잊지 않겠습니다” 수채화에 담긴 소녀들 누굴까
"담양은 대나무숲 바로 앞에 소녀상이 있어요. 사각사각 댓바람 소리를 들으며 소녀상이 앉아있어요...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호나우지뉴, 비행기 참사 구단 위해 현역 복귀 검토
입력 2016.12.02 (09:56) | 수정 2016.12.02 (10:26) 연합뉴스
호나우지뉴, 비행기 참사 구단 위해 현역 복귀 검토
'외계인' 호나우지뉴(36)가 비행기 사고로 참변을 당한 브라질 프로축구 샤페코엔시를 돕기 위해 현역 복귀를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일간 메일은 2일(한국시간) 호나우지뉴가 최근 샤페코엔시 구단에 돈을 받지 않고 선수로 뛰겠다는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샤페코엔시는 비행기 사고로 선수 대부분을 잃어 당장 정규리그 참가조차 쉽지 않은 상황이다.

이 때문에 브라질 클럽들은 선수 임대를 통해 샤페코엔시 구단을 돕는 한편 앞으로 세 시즌 동안 2부리그로 강등되지 않는 방안을 제안했다.

호나우지뉴도 은퇴 상태이지만, 샤페코엔시 구단 재건에 힘을 보태겠다는 뜻에서 현역 복귀를 고려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에 대해 호나우지뉴의 에이전트는 "피해자들의 가족을 도와야 할 시점에 다른 문제로 기대감을 높이는 것은 적절치 않다"라고 말을 아끼면서도 "(구단을) 돕고 싶다"고 말했다.

국제축구연맹(FIFA) 올해의 선수상을 두 차례나 받은 호나우지뉴는 2002년 한일월드컵에서 브라질의 우승을 이끈 축구 영웅이다.

FC바르셀로나, AC밀란 등 유럽 명문 팀에서 활약한 호나우지뉴는 2015년 프라즐 플루미넨시를 마지막으로 축구계에서 떠났고, 현재는 풋살 선수로 활동 중이다.

한편 아르헨티나 대표로 활약했던 후안 로만 리켈메도 샤페코엔시에서 뛸 수 있다면 현역으로 복귀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 호나우지뉴, 비행기 참사 구단 위해 현역 복귀 검토
    • 입력 2016.12.02 (09:56)
    • 수정 2016.12.02 (10:26)
    연합뉴스
호나우지뉴, 비행기 참사 구단 위해 현역 복귀 검토
'외계인' 호나우지뉴(36)가 비행기 사고로 참변을 당한 브라질 프로축구 샤페코엔시를 돕기 위해 현역 복귀를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일간 메일은 2일(한국시간) 호나우지뉴가 최근 샤페코엔시 구단에 돈을 받지 않고 선수로 뛰겠다는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샤페코엔시는 비행기 사고로 선수 대부분을 잃어 당장 정규리그 참가조차 쉽지 않은 상황이다.

이 때문에 브라질 클럽들은 선수 임대를 통해 샤페코엔시 구단을 돕는 한편 앞으로 세 시즌 동안 2부리그로 강등되지 않는 방안을 제안했다.

호나우지뉴도 은퇴 상태이지만, 샤페코엔시 구단 재건에 힘을 보태겠다는 뜻에서 현역 복귀를 고려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에 대해 호나우지뉴의 에이전트는 "피해자들의 가족을 도와야 할 시점에 다른 문제로 기대감을 높이는 것은 적절치 않다"라고 말을 아끼면서도 "(구단을) 돕고 싶다"고 말했다.

국제축구연맹(FIFA) 올해의 선수상을 두 차례나 받은 호나우지뉴는 2002년 한일월드컵에서 브라질의 우승을 이끈 축구 영웅이다.

FC바르셀로나, AC밀란 등 유럽 명문 팀에서 활약한 호나우지뉴는 2015년 프라즐 플루미넨시를 마지막으로 축구계에서 떠났고, 현재는 풋살 선수로 활동 중이다.

한편 아르헨티나 대표로 활약했던 후안 로만 리켈메도 샤페코엔시에서 뛸 수 있다면 현역으로 복귀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