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친노 대모’ 한명숙 출소…향후 행보 주목
‘친노 대모’ 한명숙 출소…향후 행보 주목
■ '친노의 대모' 한명숙 전 국무총리 2년 만의 만기출소23일 새벽 5시, 의정부교도소 앞은 플래카드와 노란 풍선들로 가득찼다...
옥상에 찍힌 총자국, 80년 택시운전사 송강호가 본 진실은…
옥상에 찍힌 총자국, 80년 택시운전사 송강호가 본 진실은…
문재인 대통령이 5.18 광주민주화운동과 관련해 23일 특별 진상 조사를 지시한 것은 두 가지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호주 워킹홀리데이 참가자, 내년부터 소득세 내야
입력 2016.12.02 (10:29) | 수정 2016.12.02 (10:55) 인터넷 뉴스
호주 워킹홀리데이 참가자, 내년부터 소득세 내야
호주 워킹홀리데이 프로그램 참가자(이하 워홀러)들은 앞으로 소득의 최소 15%를 세금으로 내야 한다.

호주 연방 상원은 1일(현지시간) 밤 워홀러의 모든 소득에 최소 15%의 세금을 부과하는 안건을 43표 대 19표로 통과시켰다고 호주 언론들이 2일 보도했다.

이는 정부가 애초 계획한 세율 32.5%의 절반 이하 수준이지만, 워홀러들로서는 적지 않은 부담이 될 전망이다. 워홀러들은 그동안 연간 소득 18,200호주달러(한화 약 1,600만 원)까지는 비과세 혜택을 받아왔다.

호주 정부는 지난해 5월, 1호주달러(한화 880원)의 소득부터 예외 없이 32.5%의 세금을 올 7월부터 물리겠다고 발표했다. 그러자 노동력 부족을 우려한 농업과 관광업계가 강하게 반발했고 호주 정부는 세금 징수를 내년 초로 6개월 미루는 동시에 세율을 19%로, 또 15%로 두 차례 낮췄다.

호주 워킹홀리데이 프로그램에는 한국 젊은이도 한해 2만 명가량 참여하고 있다.
  • 호주 워킹홀리데이 참가자, 내년부터 소득세 내야
    • 입력 2016.12.02 (10:29)
    • 수정 2016.12.02 (10:55)
    인터넷 뉴스
호주 워킹홀리데이 참가자, 내년부터 소득세 내야
호주 워킹홀리데이 프로그램 참가자(이하 워홀러)들은 앞으로 소득의 최소 15%를 세금으로 내야 한다.

호주 연방 상원은 1일(현지시간) 밤 워홀러의 모든 소득에 최소 15%의 세금을 부과하는 안건을 43표 대 19표로 통과시켰다고 호주 언론들이 2일 보도했다.

이는 정부가 애초 계획한 세율 32.5%의 절반 이하 수준이지만, 워홀러들로서는 적지 않은 부담이 될 전망이다. 워홀러들은 그동안 연간 소득 18,200호주달러(한화 약 1,600만 원)까지는 비과세 혜택을 받아왔다.

호주 정부는 지난해 5월, 1호주달러(한화 880원)의 소득부터 예외 없이 32.5%의 세금을 올 7월부터 물리겠다고 발표했다. 그러자 노동력 부족을 우려한 농업과 관광업계가 강하게 반발했고 호주 정부는 세금 징수를 내년 초로 6개월 미루는 동시에 세율을 19%로, 또 15%로 두 차례 낮췄다.

호주 워킹홀리데이 프로그램에는 한국 젊은이도 한해 2만 명가량 참여하고 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