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인터뷰] 침묵해왔던 7년 전 악몽…“결코 잊을 수 없었다”
[단독] 천주교도 ‘미투’ 침묵 깬 7년 악몽 …“결코 잊을 수 없었다”
차별과 인권을 다루는 KBS 특별취재팀 앞으로 지난 15일 새벽 2시, 엄청난 메일 한 통이...
[단독] 현직 신부도 성폭행 시도…“저 좀 구해주세요”
[단독] 현직 신부도 성폭행 시도…“저 좀 구해주세요”
성폭력을 고발하는 미투운동이 확산되는 가운데, 유명 천주교 신부가 여성 신도를 성추행하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호주 워킹홀리데이 참가자, 내년부터 소득세 내야
입력 2016.12.02 (10:29) | 수정 2016.12.02 (10:55) 인터넷 뉴스
호주 워킹홀리데이 참가자, 내년부터 소득세 내야
호주 워킹홀리데이 프로그램 참가자(이하 워홀러)들은 앞으로 소득의 최소 15%를 세금으로 내야 한다.

호주 연방 상원은 1일(현지시간) 밤 워홀러의 모든 소득에 최소 15%의 세금을 부과하는 안건을 43표 대 19표로 통과시켰다고 호주 언론들이 2일 보도했다.

이는 정부가 애초 계획한 세율 32.5%의 절반 이하 수준이지만, 워홀러들로서는 적지 않은 부담이 될 전망이다. 워홀러들은 그동안 연간 소득 18,200호주달러(한화 약 1,600만 원)까지는 비과세 혜택을 받아왔다.

호주 정부는 지난해 5월, 1호주달러(한화 880원)의 소득부터 예외 없이 32.5%의 세금을 올 7월부터 물리겠다고 발표했다. 그러자 노동력 부족을 우려한 농업과 관광업계가 강하게 반발했고 호주 정부는 세금 징수를 내년 초로 6개월 미루는 동시에 세율을 19%로, 또 15%로 두 차례 낮췄다.

호주 워킹홀리데이 프로그램에는 한국 젊은이도 한해 2만 명가량 참여하고 있다.
  • 호주 워킹홀리데이 참가자, 내년부터 소득세 내야
    • 입력 2016.12.02 (10:29)
    • 수정 2016.12.02 (10:55)
    인터넷 뉴스
호주 워킹홀리데이 참가자, 내년부터 소득세 내야
호주 워킹홀리데이 프로그램 참가자(이하 워홀러)들은 앞으로 소득의 최소 15%를 세금으로 내야 한다.

호주 연방 상원은 1일(현지시간) 밤 워홀러의 모든 소득에 최소 15%의 세금을 부과하는 안건을 43표 대 19표로 통과시켰다고 호주 언론들이 2일 보도했다.

이는 정부가 애초 계획한 세율 32.5%의 절반 이하 수준이지만, 워홀러들로서는 적지 않은 부담이 될 전망이다. 워홀러들은 그동안 연간 소득 18,200호주달러(한화 약 1,600만 원)까지는 비과세 혜택을 받아왔다.

호주 정부는 지난해 5월, 1호주달러(한화 880원)의 소득부터 예외 없이 32.5%의 세금을 올 7월부터 물리겠다고 발표했다. 그러자 노동력 부족을 우려한 농업과 관광업계가 강하게 반발했고 호주 정부는 세금 징수를 내년 초로 6개월 미루는 동시에 세율을 19%로, 또 15%로 두 차례 낮췄다.

호주 워킹홀리데이 프로그램에는 한국 젊은이도 한해 2만 명가량 참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