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소녀상 보셨습니까? ② 공공조형물도 아니고 현충시설도 아니다?…‘우리가 직접 지켜요’
소녀상, 공공조형물도 아니고 현충시설도 아니다?
일요일 밤인 지난 2월 26일 밤 9시, 서울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 바로 옆에는 여느 때처럼 비닐...
탄핵심판 최종변론…‘짧은 울먹임’ VS ‘마라톤 변론’
탄핵심판 최종변론…‘짧은 울먹임’ VS ‘마라톤 변론’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최종변론이 어제(27일) 진행됐다. 지난해 12월 9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호주 워킹홀리데이 참가자, 내년부터 소득세 내야
입력 2016.12.02 (10:29) | 수정 2016.12.02 (10:55) 인터넷 뉴스
호주 워킹홀리데이 참가자, 내년부터 소득세 내야
호주 워킹홀리데이 프로그램 참가자(이하 워홀러)들은 앞으로 소득의 최소 15%를 세금으로 내야 한다.

호주 연방 상원은 1일(현지시간) 밤 워홀러의 모든 소득에 최소 15%의 세금을 부과하는 안건을 43표 대 19표로 통과시켰다고 호주 언론들이 2일 보도했다.

이는 정부가 애초 계획한 세율 32.5%의 절반 이하 수준이지만, 워홀러들로서는 적지 않은 부담이 될 전망이다. 워홀러들은 그동안 연간 소득 18,200호주달러(한화 약 1,600만 원)까지는 비과세 혜택을 받아왔다.

호주 정부는 지난해 5월, 1호주달러(한화 880원)의 소득부터 예외 없이 32.5%의 세금을 올 7월부터 물리겠다고 발표했다. 그러자 노동력 부족을 우려한 농업과 관광업계가 강하게 반발했고 호주 정부는 세금 징수를 내년 초로 6개월 미루는 동시에 세율을 19%로, 또 15%로 두 차례 낮췄다.

호주 워킹홀리데이 프로그램에는 한국 젊은이도 한해 2만 명가량 참여하고 있다.
  • 호주 워킹홀리데이 참가자, 내년부터 소득세 내야
    • 입력 2016.12.02 (10:29)
    • 수정 2016.12.02 (10:55)
    인터넷 뉴스
호주 워킹홀리데이 참가자, 내년부터 소득세 내야
호주 워킹홀리데이 프로그램 참가자(이하 워홀러)들은 앞으로 소득의 최소 15%를 세금으로 내야 한다.

호주 연방 상원은 1일(현지시간) 밤 워홀러의 모든 소득에 최소 15%의 세금을 부과하는 안건을 43표 대 19표로 통과시켰다고 호주 언론들이 2일 보도했다.

이는 정부가 애초 계획한 세율 32.5%의 절반 이하 수준이지만, 워홀러들로서는 적지 않은 부담이 될 전망이다. 워홀러들은 그동안 연간 소득 18,200호주달러(한화 약 1,600만 원)까지는 비과세 혜택을 받아왔다.

호주 정부는 지난해 5월, 1호주달러(한화 880원)의 소득부터 예외 없이 32.5%의 세금을 올 7월부터 물리겠다고 발표했다. 그러자 노동력 부족을 우려한 농업과 관광업계가 강하게 반발했고 호주 정부는 세금 징수를 내년 초로 6개월 미루는 동시에 세율을 19%로, 또 15%로 두 차례 낮췄다.

호주 워킹홀리데이 프로그램에는 한국 젊은이도 한해 2만 명가량 참여하고 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