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대통령 탄핵안 본회의 보고…내일 오후 ‘표결’
대통령 탄핵안 본회의 보고…9일 오후 ‘표결’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오늘(8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 보고됐습니다. 발의된 지 6일 만입니다...
수서 고속철 개통…철도 경쟁 시대 열렸다
수서 고속철 개통…철도 경쟁 시대 열렸다
날렵하게 선로를 달리는 최고 시속 300km의 고속철... 내일(9일)부터 운행하는 수서고속철, SRT입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황 총리 “북한의 무모한 도발 반드시 저지”
입력 2016.12.02 (10:33) | 수정 2016.12.02 (10:54) 인터넷 뉴스
황 총리 “북한의 무모한 도발 반드시 저지”
황교안 국무총리가 북한의 무모한 도발행위를 반드시 저지해 내겠다고 말했다.

황 총리는 오늘(2일) 국방대학교 안보과정 졸업식에 참석해, "우리 정부와 군은 북한의 도발에 대응해 한 치의 흔들림도 없는 안보태세를 갖추고 있다"며 "정부는 우리의 강력한 국방력과 국제 사회와의 긴밀한 공조체제를 바탕으로 북한의 무모한 도발 행위를 반드시 저지해 내겠다"고 밝혔다.

황 총리는 또, "북한은 올해 들어서 두 차례의 핵실험과 연이은 미사일 도발을 감행해 한반도와 동북아시아, 나아가 세계 평화를 심각하게 위협하고 있다"며 "국제정세의 변화에 따라 추가도발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분단국가로서 6·25 전쟁까지 치러야 했던 우리에게 국가안보는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굳건한 국가안보가 뒷받침되지 않고서는 우리 국민이 누리고 있는 자유와 평화와 번영을 결코 지켜낼 수 없다"고 강조했다.@@@
  • 황 총리 “북한의 무모한 도발 반드시 저지”
    • 입력 2016.12.02 (10:33)
    • 수정 2016.12.02 (10:54)
    인터넷 뉴스
황 총리 “북한의 무모한 도발 반드시 저지”
황교안 국무총리가 북한의 무모한 도발행위를 반드시 저지해 내겠다고 말했다.

황 총리는 오늘(2일) 국방대학교 안보과정 졸업식에 참석해, "우리 정부와 군은 북한의 도발에 대응해 한 치의 흔들림도 없는 안보태세를 갖추고 있다"며 "정부는 우리의 강력한 국방력과 국제 사회와의 긴밀한 공조체제를 바탕으로 북한의 무모한 도발 행위를 반드시 저지해 내겠다"고 밝혔다.

황 총리는 또, "북한은 올해 들어서 두 차례의 핵실험과 연이은 미사일 도발을 감행해 한반도와 동북아시아, 나아가 세계 평화를 심각하게 위협하고 있다"며 "국제정세의 변화에 따라 추가도발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분단국가로서 6·25 전쟁까지 치러야 했던 우리에게 국가안보는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굳건한 국가안보가 뒷받침되지 않고서는 우리 국민이 누리고 있는 자유와 평화와 번영을 결코 지켜낼 수 없다"고 강조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