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헌재, 만장일치 탄핵”…결정 시점은 미지수
“헌재, 만장일치 탄핵”…결정 시점은 미지수
국회에서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통과된 가운데,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절차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헌재는 9일 강일원 재판관을 주심으로 선정하고...
조기 대선 가시화…여야 잠룡 ‘셈법’ 분주
조기 대선 가시화…여야 잠룡 ‘셈법’ 분주
 탄핵 정국으로 조기 대선 가능성이 높아진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박 대통령에 대한 퇴진 압박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지지율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K스타] 하현우 “유재석은 나라 구할 손”
입력 2016.12.02 (10:37) | 수정 2016.12.02 (10:56) K-STAR
[K스타] 하현우 “유재석은 나라 구할 손”
"이건 나라를 구할 손입니다"

이 한 마디에 스튜디오가 초토화됐다.

1일 오후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에 하현우, 케이윌, 브라이언 등이 출연했다.

[연관기사] ☞ [문화광장] ‘음악대장’ 하현우, 노래만큼 화려한 입담

록밴드 국카스텐 보컬 하현우는 이날 방송에서 "평소 사주와 관상 공부를 해왔다"며 진행자와 출연진의 손금을 봐줬다.

하현우는 유재석 손금을 보기에 앞서 "좋은 기운이 있는 사람 곁에 있으면 그 기운이 옮겨 간다더라. 기분을 맑게 하는 눈빛을 가지고 있는 유재석을 평소 좋아했다"며 팬심을 드러냈다.


이어 유재석 손금을 들여다보던 하현우는 이내 "이렇게 있는 선 2개 있죠? 이건 나라를 구할 손이에요"라는 해석을 내놓았다.

하현우의 말에 스튜디오에 있던 출연진들은 자리에서 일어나 유재석을 '새로운 지도자'로 추대하며 "야야~ 야야야야~" 아리랑 목동을 열창했다.

케이윌은 "우리 모두가 기다리고 있던 소식이에요. 저도 손 한번 잡아볼게요"라며 유재석을 향해 다가갔고, 브라이언은 소품용 꽃을 바치며 "대통령을 위해 준비했습니다"라고 말했다.

박명수는 유재석을 목말을 태운 채 녹화장을 돌았고 이후에도 유재석 옆자리를 사수하며 둘의 친분을 강조했다.

전현무가 "결국 정치하는 거예요?"라고 말하자 박명수가 "광화문으로~!!!"라고 소리쳤다.


유재석은 제작진을 향해 "편집해! 편집하라고!"라고 재촉하며 현장 분위기를 수습하려 나섰지만 역부족이었다.

도리어 제작진은 "오직 국민의 웃음만 생각하며 평생을 달려온 바로 그 사람. 대한민국의 웃음을 위해 당신이 필요합니다"는 영상을 삽입하며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특히 브라이언이 "미국의 40대 대통령 로널드 레이건도 원래 배우였다"고 부추기자 유재석은 "그 얘기까지 나오면 제가 너무 힘들어져요. 저는 이 일이 천직이에요"라고 말하며 상황을 일단락시켰다.

하현우는 또 박명수의 손금을 "의외로 좋다"라고 말해 좌중에 웃음을 선사했다.

이어 "관상학적으로 봤을 때 머리를 조금 기른다면 액운을 방지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하자 박명수는 "누구는 머리를 기르고 싶지 않아서 이러고 있니? 말 함부로 할래?"라며 재치있게 받아쳤다.

하현우는 "다들 열심히 하셨기 때문에 이 자리까지 오신 거라고 생각한다. 혹시나 그중에서 보완해야 할 부분들이 있을까 싶어 재미삼아 말씀드린 것"이라고 말하며 상황을 마무리했다.

K스타 정혜정 kbs.sprinter@kbs.co.kr
  • [K스타] 하현우 “유재석은 나라 구할 손”
    • 입력 2016.12.02 (10:37)
    • 수정 2016.12.02 (10:56)
    K-STAR
[K스타] 하현우 “유재석은 나라 구할 손”
"이건 나라를 구할 손입니다"

이 한 마디에 스튜디오가 초토화됐다.

1일 오후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에 하현우, 케이윌, 브라이언 등이 출연했다.

[연관기사] ☞ [문화광장] ‘음악대장’ 하현우, 노래만큼 화려한 입담

록밴드 국카스텐 보컬 하현우는 이날 방송에서 "평소 사주와 관상 공부를 해왔다"며 진행자와 출연진의 손금을 봐줬다.

하현우는 유재석 손금을 보기에 앞서 "좋은 기운이 있는 사람 곁에 있으면 그 기운이 옮겨 간다더라. 기분을 맑게 하는 눈빛을 가지고 있는 유재석을 평소 좋아했다"며 팬심을 드러냈다.


이어 유재석 손금을 들여다보던 하현우는 이내 "이렇게 있는 선 2개 있죠? 이건 나라를 구할 손이에요"라는 해석을 내놓았다.

하현우의 말에 스튜디오에 있던 출연진들은 자리에서 일어나 유재석을 '새로운 지도자'로 추대하며 "야야~ 야야야야~" 아리랑 목동을 열창했다.

케이윌은 "우리 모두가 기다리고 있던 소식이에요. 저도 손 한번 잡아볼게요"라며 유재석을 향해 다가갔고, 브라이언은 소품용 꽃을 바치며 "대통령을 위해 준비했습니다"라고 말했다.

박명수는 유재석을 목말을 태운 채 녹화장을 돌았고 이후에도 유재석 옆자리를 사수하며 둘의 친분을 강조했다.

전현무가 "결국 정치하는 거예요?"라고 말하자 박명수가 "광화문으로~!!!"라고 소리쳤다.


유재석은 제작진을 향해 "편집해! 편집하라고!"라고 재촉하며 현장 분위기를 수습하려 나섰지만 역부족이었다.

도리어 제작진은 "오직 국민의 웃음만 생각하며 평생을 달려온 바로 그 사람. 대한민국의 웃음을 위해 당신이 필요합니다"는 영상을 삽입하며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특히 브라이언이 "미국의 40대 대통령 로널드 레이건도 원래 배우였다"고 부추기자 유재석은 "그 얘기까지 나오면 제가 너무 힘들어져요. 저는 이 일이 천직이에요"라고 말하며 상황을 일단락시켰다.

하현우는 또 박명수의 손금을 "의외로 좋다"라고 말해 좌중에 웃음을 선사했다.

이어 "관상학적으로 봤을 때 머리를 조금 기른다면 액운을 방지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하자 박명수는 "누구는 머리를 기르고 싶지 않아서 이러고 있니? 말 함부로 할래?"라며 재치있게 받아쳤다.

하현우는 "다들 열심히 하셨기 때문에 이 자리까지 오신 거라고 생각한다. 혹시나 그중에서 보완해야 할 부분들이 있을까 싶어 재미삼아 말씀드린 것"이라고 말하며 상황을 마무리했다.

K스타 정혜정 kbs.sprinter@kbs.co.kr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