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사사건건] 카풀도 단속? “하루 세 번 카풀하면 입건될 수도”
[사사건건] 카풀도 단속? “하루 3번 카풀시 입건될 수도”
자신의 승용차로 출퇴근하는 직장인 A 씨. A 씨는 기름값 등 차량유지비를 충당할 수 있어 카풀...
‘문화계 블랙리스트’ 김기춘 징역 3년…법원 “직권남용 인정”
‘블랙리스트’ 김기춘 징역 3년…“직권남용 인정”
정권에 비판적인 성향의 문화예술인 명단을 만들어 정부 지원을 끊는 등 불이익을 주었다는 이른바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와 관련해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샤페코엔시에 우승컵을…“추락 원인은 연료 부족”
입력 2016.12.02 (10:43) | 수정 2016.12.02 (11:03) 지구촌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샤페코엔시에 우승컵을…“추락 원인은 연료 부족”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비행기 추락 참사를 당한 브라질 샤페코엔시 팀과 결승전을 치를 예정이던 콜롬비아 팀이 희생자들에게 우승컵을 양보했습니다.

비행기의 추락 원인은 연료 부족 때문으로 밝혀졌습니다.

박영관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남미 클럽대항전인 '코파 수다메리카나' 결승전이 열릴 예정이었던 콜롬비아 메데인 축구장,

흰옷을 입고 꽃과 촛불을 든 축구팬들이 경기장을 가득 메웠습니다.

비행기 추락 참사를 당한 브라질 샤페코엔시 선수들을 추모하기 위해 모인 관중들은 승리의 응원 대신 안타까운 눈물을 흘렸습니다.

결승전 상대인 아틀레티코 나시오날 팀은 샤페코엔시 선수들에게 우승컵을 양보했습니다.

<인터뷰> 산체스(콜롬비아 축구 팬) : "제 가족들에게 비극이 벌어진 것처럼 가슴 아픕니다. 희생자들이 제 아버지나 형제, 조카들처럼 느껴집니다."

콜롬비아 당국은 71명의 목숨을 앗아간 비행기 추락 원인은 연료 부족때문일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습니다.

사고 비행기에서 회수한 블랙박스에 담긴 음성녹음에서 당시 상황이 드러나고 있습니다.

<녹취> 관제탑-조종사 교신 : "얼마나 더 선회비행을 할 수 있나요? (못해요. 연료 부족 비상 상황입니다. 그래서 즉각적인 (착륙) 지시를 요청하는 겁니다.)"

결국 연료가 떨어진 비행기는 공항 활주로를 17km 남겨놓고 추락해 대형 참사로 이어졌습니다.

상파울루에서 KBS 뉴스 박영관입니다.
  • 샤페코엔시에 우승컵을…“추락 원인은 연료 부족”
    • 입력 2016.12.02 (10:43)
    • 수정 2016.12.02 (11:03)
    지구촌뉴스
샤페코엔시에 우승컵을…“추락 원인은 연료 부족”
<앵커 멘트>

비행기 추락 참사를 당한 브라질 샤페코엔시 팀과 결승전을 치를 예정이던 콜롬비아 팀이 희생자들에게 우승컵을 양보했습니다.

비행기의 추락 원인은 연료 부족 때문으로 밝혀졌습니다.

박영관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남미 클럽대항전인 '코파 수다메리카나' 결승전이 열릴 예정이었던 콜롬비아 메데인 축구장,

흰옷을 입고 꽃과 촛불을 든 축구팬들이 경기장을 가득 메웠습니다.

비행기 추락 참사를 당한 브라질 샤페코엔시 선수들을 추모하기 위해 모인 관중들은 승리의 응원 대신 안타까운 눈물을 흘렸습니다.

결승전 상대인 아틀레티코 나시오날 팀은 샤페코엔시 선수들에게 우승컵을 양보했습니다.

<인터뷰> 산체스(콜롬비아 축구 팬) : "제 가족들에게 비극이 벌어진 것처럼 가슴 아픕니다. 희생자들이 제 아버지나 형제, 조카들처럼 느껴집니다."

콜롬비아 당국은 71명의 목숨을 앗아간 비행기 추락 원인은 연료 부족때문일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습니다.

사고 비행기에서 회수한 블랙박스에 담긴 음성녹음에서 당시 상황이 드러나고 있습니다.

<녹취> 관제탑-조종사 교신 : "얼마나 더 선회비행을 할 수 있나요? (못해요. 연료 부족 비상 상황입니다. 그래서 즉각적인 (착륙) 지시를 요청하는 겁니다.)"

결국 연료가 떨어진 비행기는 공항 활주로를 17km 남겨놓고 추락해 대형 참사로 이어졌습니다.

상파울루에서 KBS 뉴스 박영관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