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이사회 의결로 ‘순실 게이트’ 방지? 따져보니…
이사회 의결로 ‘순실 게이트’ 방지? 따져보니…
삼성전자가 10억 원 이상의 기부금·출연금 등을 낼 때는 이사회 의결을 거치기로 했습니다. 사업보고서...
“SNS로 김정남 동선 감시”…장시간 암살 준비
“SNS로 김정남 동선 감시”…장시간 암살 준비
 김정남이 사용했다는 '김철'이란 이름의 SNS 계정입니다. 세계 각국에서 찍은 김정남의...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비선 진료’ 김상만 “靑로 부른 건 안봉근 전 비서관” ISSUE
입력 2016.12.02 (10:52) | 수정 2016.12.02 (10:59) 인터넷 뉴스
‘비선 진료’ 김상만 “靑로 부른 건 안봉근 전 비서관”
청와대 '비선 진료' 의혹 핵심 인물인 김상만 대통령 자문의는 자신을 청와대로 부른 건 안봉근 전 비서관이었다고 밝혔다.

김상만 씨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안봉근 당시 비서관이 전화를 걸어와 청와대로 들어와 줄 수 있느냐"고 해서 들어가기 시작했다며, "당시 김원호 의무실장(현 연세대 의대 소화기내과 교수)과 박 대통령의 사이가 좀 안 좋았다"고 밝혔다.

김상만 씨는 또 청와대에서 박 대통령을 진료할 때 의무실 뿐 아니라 관저 안에 있는 파우더룸도 이용했다며 차움의원 진료기록부에 적은 '청'은 청와대 의무실을 '안가'는 관저를 의미한다고 밝혔다.

김 씨는 아울러 박 대통령이 고령자용 불면증 치료제인 서카딘서방정을 복용하다 머리가 아파 복용을 중지했다고도 언급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는 지난해(2015년) 11월과 12월에 서카딘서방정 6백 개를 구입해 현재 240개가 남아있다며, 해외 순방할 때 수행원들의 시차적응용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김 씨는 또 2013년 9월 박 대통령에게서 채취한 혈액을 외부 병원으로 가져간 사람은 간호장교가 아닌 청와대 이영선 전 행정관이었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의 혈액은 국군 서울지구병원에서는 할 수 없는 면역력 관련 세포 검사에 사용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씨는 이와 함께 박 대통령이 서울대병원 강남센터에서 다른 사람들의 눈을 피해 병원 휴진일인 일요일에 건강검진을 비밀리에 받았다고 말했다.
  • ‘비선 진료’ 김상만 “靑로 부른 건 안봉근 전 비서관”
    • 입력 2016.12.02 (10:52)
    • 수정 2016.12.02 (10:59)
    인터넷 뉴스
‘비선 진료’ 김상만 “靑로 부른 건 안봉근 전 비서관”
청와대 '비선 진료' 의혹 핵심 인물인 김상만 대통령 자문의는 자신을 청와대로 부른 건 안봉근 전 비서관이었다고 밝혔다.

김상만 씨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안봉근 당시 비서관이 전화를 걸어와 청와대로 들어와 줄 수 있느냐"고 해서 들어가기 시작했다며, "당시 김원호 의무실장(현 연세대 의대 소화기내과 교수)과 박 대통령의 사이가 좀 안 좋았다"고 밝혔다.

김상만 씨는 또 청와대에서 박 대통령을 진료할 때 의무실 뿐 아니라 관저 안에 있는 파우더룸도 이용했다며 차움의원 진료기록부에 적은 '청'은 청와대 의무실을 '안가'는 관저를 의미한다고 밝혔다.

김 씨는 아울러 박 대통령이 고령자용 불면증 치료제인 서카딘서방정을 복용하다 머리가 아파 복용을 중지했다고도 언급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는 지난해(2015년) 11월과 12월에 서카딘서방정 6백 개를 구입해 현재 240개가 남아있다며, 해외 순방할 때 수행원들의 시차적응용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김 씨는 또 2013년 9월 박 대통령에게서 채취한 혈액을 외부 병원으로 가져간 사람은 간호장교가 아닌 청와대 이영선 전 행정관이었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의 혈액은 국군 서울지구병원에서는 할 수 없는 면역력 관련 세포 검사에 사용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씨는 이와 함께 박 대통령이 서울대병원 강남센터에서 다른 사람들의 눈을 피해 병원 휴진일인 일요일에 건강검진을 비밀리에 받았다고 말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