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심석희, 선수촌 이탈했다 복귀…“코치에게 손찌검 당해”
심석희, 선수촌 이탈했다 복귀 “코치에게 손찌검 당해”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유력한 금메달 후보로 손꼽히는 쇼트트랙 심석희(한국체대)가 여자 대표팀...
새마을금고 강도 “생활고 때문에”…1억 천만 원 모두 회수
강도 피의자는 조선업 실직한 40대 가장…“사는 게 힘들어서”
18일 오전 울산의 한 새마을금고에서 발생한 강도사건의 피의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피의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비선 진료’ 김상만 “靑로 부른 건 안봉근 전 비서관” ISSUE
입력 2016.12.02 (10:52) | 수정 2016.12.02 (10:59) 인터넷 뉴스
‘비선 진료’ 김상만 “靑로 부른 건 안봉근 전 비서관”
청와대 '비선 진료' 의혹 핵심 인물인 김상만 대통령 자문의는 자신을 청와대로 부른 건 안봉근 전 비서관이었다고 밝혔다.

김상만 씨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안봉근 당시 비서관이 전화를 걸어와 청와대로 들어와 줄 수 있느냐"고 해서 들어가기 시작했다며, "당시 김원호 의무실장(현 연세대 의대 소화기내과 교수)과 박 대통령의 사이가 좀 안 좋았다"고 밝혔다.

김상만 씨는 또 청와대에서 박 대통령을 진료할 때 의무실 뿐 아니라 관저 안에 있는 파우더룸도 이용했다며 차움의원 진료기록부에 적은 '청'은 청와대 의무실을 '안가'는 관저를 의미한다고 밝혔다.

김 씨는 아울러 박 대통령이 고령자용 불면증 치료제인 서카딘서방정을 복용하다 머리가 아파 복용을 중지했다고도 언급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는 지난해(2015년) 11월과 12월에 서카딘서방정 6백 개를 구입해 현재 240개가 남아있다며, 해외 순방할 때 수행원들의 시차적응용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김 씨는 또 2013년 9월 박 대통령에게서 채취한 혈액을 외부 병원으로 가져간 사람은 간호장교가 아닌 청와대 이영선 전 행정관이었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의 혈액은 국군 서울지구병원에서는 할 수 없는 면역력 관련 세포 검사에 사용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씨는 이와 함께 박 대통령이 서울대병원 강남센터에서 다른 사람들의 눈을 피해 병원 휴진일인 일요일에 건강검진을 비밀리에 받았다고 말했다.
  • ‘비선 진료’ 김상만 “靑로 부른 건 안봉근 전 비서관”
    • 입력 2016.12.02 (10:52)
    • 수정 2016.12.02 (10:59)
    인터넷 뉴스
‘비선 진료’ 김상만 “靑로 부른 건 안봉근 전 비서관”
청와대 '비선 진료' 의혹 핵심 인물인 김상만 대통령 자문의는 자신을 청와대로 부른 건 안봉근 전 비서관이었다고 밝혔다.

김상만 씨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안봉근 당시 비서관이 전화를 걸어와 청와대로 들어와 줄 수 있느냐"고 해서 들어가기 시작했다며, "당시 김원호 의무실장(현 연세대 의대 소화기내과 교수)과 박 대통령의 사이가 좀 안 좋았다"고 밝혔다.

김상만 씨는 또 청와대에서 박 대통령을 진료할 때 의무실 뿐 아니라 관저 안에 있는 파우더룸도 이용했다며 차움의원 진료기록부에 적은 '청'은 청와대 의무실을 '안가'는 관저를 의미한다고 밝혔다.

김 씨는 아울러 박 대통령이 고령자용 불면증 치료제인 서카딘서방정을 복용하다 머리가 아파 복용을 중지했다고도 언급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는 지난해(2015년) 11월과 12월에 서카딘서방정 6백 개를 구입해 현재 240개가 남아있다며, 해외 순방할 때 수행원들의 시차적응용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김 씨는 또 2013년 9월 박 대통령에게서 채취한 혈액을 외부 병원으로 가져간 사람은 간호장교가 아닌 청와대 이영선 전 행정관이었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의 혈액은 국군 서울지구병원에서는 할 수 없는 면역력 관련 세포 검사에 사용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씨는 이와 함께 박 대통령이 서울대병원 강남센터에서 다른 사람들의 눈을 피해 병원 휴진일인 일요일에 건강검진을 비밀리에 받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