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영태, ‘태블릿’ 제보 부인…“최순실 사용법 몰라”
고영태, ‘태블릿’ 제보 부인…“최순실 사용법 몰라”
고영태 씨는 최순실 게이트의 발단이 된 태블릿 PC는 자신의 것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고영태...
[영상] “사람취급 안해서” 최순실 삼각관계의 전말?
[영상] “사람취급 안해서” 최순실 삼각관계의 전말?
오늘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조사' 2차 청문회에서 최순실 씨의 측근으로 알려진 고영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압구정 현대백화점 ‘주차장 특혜’ 도시관리공단 전 이사장 기소
입력 2016.12.02 (11:05) | 수정 2016.12.02 (13:52) 인터넷 뉴스
압구정 현대백화점 ‘주차장 특혜’ 도시관리공단 전 이사장 기소
지난 2월 KBS가 보도한 서울 강남구 압구정 현대백화점 공영주차장 위탁 운영 특혜와 관련해 검찰이 구청의 승인 없이 주차요금을 내려 백화점에 특혜를 준 강남구도시관리공단 전 이사장을 재판에 넘겼다.

서울중앙지검 중요경제범죄조사1단(단장 황보중 서울고검 검사)은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혐의로 신 모(65) 전 강남구도시관리공단 이사장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2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신 전 이사장은 지난 2014년 1월부터 같은 해 9월까지 압구정 현대백화점 공영주차장을 위탁 운영하면서 강남구청의 승인을 받지 않고 주차요금을 내려 강남구청에 6억 1,700여만 원의 재산상 손해를 끼친 혐의를 받는다.

신 전 이사장은 지난 2013년 2월, 현대백화점 공영주차장을 강남구청으로부터 위탁받아 관리 운영한다는 계약을 체결하면서 '5분당 300원'의 주차요금을 받기로 했다. 그러나 신 전 이사장은 같은 해 12월 강남구청장 승인 없이 주차요금을 '5분당 200원'으로 바꿔 허위로 서류를 작성한 뒤 현대백화점과 계약을 체결해 백화점에 특혜를 준 것으로 드러났다.

앞서 KBS가 지난 2월, 압구정 현대백화점이 공영주차장을 위탁 운영하는 과정에 특혜가 있었다는 보도를 하면서 검찰 수사도 시작됐다.

신 전 이사장은 공단 퇴직 후 석 달 만에 현대백화점 계열사의 사외이사로 취임했다가 KBS의 취재가 시작되자 사퇴한 것으로 알려졌다.
  • 압구정 현대백화점 ‘주차장 특혜’ 도시관리공단 전 이사장 기소
    • 입력 2016.12.02 (11:05)
    • 수정 2016.12.02 (13:52)
    인터넷 뉴스
압구정 현대백화점 ‘주차장 특혜’ 도시관리공단 전 이사장 기소
지난 2월 KBS가 보도한 서울 강남구 압구정 현대백화점 공영주차장 위탁 운영 특혜와 관련해 검찰이 구청의 승인 없이 주차요금을 내려 백화점에 특혜를 준 강남구도시관리공단 전 이사장을 재판에 넘겼다.

서울중앙지검 중요경제범죄조사1단(단장 황보중 서울고검 검사)은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혐의로 신 모(65) 전 강남구도시관리공단 이사장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2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신 전 이사장은 지난 2014년 1월부터 같은 해 9월까지 압구정 현대백화점 공영주차장을 위탁 운영하면서 강남구청의 승인을 받지 않고 주차요금을 내려 강남구청에 6억 1,700여만 원의 재산상 손해를 끼친 혐의를 받는다.

신 전 이사장은 지난 2013년 2월, 현대백화점 공영주차장을 강남구청으로부터 위탁받아 관리 운영한다는 계약을 체결하면서 '5분당 300원'의 주차요금을 받기로 했다. 그러나 신 전 이사장은 같은 해 12월 강남구청장 승인 없이 주차요금을 '5분당 200원'으로 바꿔 허위로 서류를 작성한 뒤 현대백화점과 계약을 체결해 백화점에 특혜를 준 것으로 드러났다.

앞서 KBS가 지난 2월, 압구정 현대백화점이 공영주차장을 위탁 운영하는 과정에 특혜가 있었다는 보도를 하면서 검찰 수사도 시작됐다.

신 전 이사장은 공단 퇴직 후 석 달 만에 현대백화점 계열사의 사외이사로 취임했다가 KBS의 취재가 시작되자 사퇴한 것으로 알려졌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