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줄줄 새는 건보료 한해 6천 억? ‘빙산의 일각’
줄줄 새는 건보료 한해 6천 억? ‘빙산의 일각’
지난해 건강보험 부당 청구액이 처음으로 6천억 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국민건강보험공단에...
[취재후] ‘독도 소녀상’, 우익 신문에 놀아난 韓日 정부
‘독도 소녀상’, 우익 신문에 놀아난 韓日 정부
17일 산케이 신문의 1면. '다케시마(독도)에 위안부상계획'이라는 커다란 제목의 1면 기사가 실렸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조속히 탄핵 결의해야…부결시 촛불 여의도로” ISSUE
입력 2016.12.02 (11:21) | 수정 2016.12.02 (11:24) 인터넷 뉴스
“조속히 탄핵 결의해야…부결시 촛불 여의도로”
박원순 서울시장은 박근혜 대통령의 3차 담화 이후 달라진 탄핵을 둘러싼 정치권 기류 변화와 관련해 국회가 조속히 탄핵 결의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박 시장은 2일 한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지금 정치권이 대통령의 의도에 말려들고 있다고 본다"며, "새누리당 비박 그룹은 눈치를 보게 됐고, 야당 역시 공조가 일시적으로 흔들리고 있어 즉각 탄핵을 결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또 "탄핵을 부결시키거나 머뭇거리는 정당·정치인은 누구나 국민 심판을 받게 돼 있다"며 "촛불 민심이 여의도로 향할지도 모른다"고 경고했다.
  • “조속히 탄핵 결의해야…부결시 촛불 여의도로”
    • 입력 2016.12.02 (11:21)
    • 수정 2016.12.02 (11:24)
    인터넷 뉴스
“조속히 탄핵 결의해야…부결시 촛불 여의도로”
박원순 서울시장은 박근혜 대통령의 3차 담화 이후 달라진 탄핵을 둘러싼 정치권 기류 변화와 관련해 국회가 조속히 탄핵 결의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박 시장은 2일 한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지금 정치권이 대통령의 의도에 말려들고 있다고 본다"며, "새누리당 비박 그룹은 눈치를 보게 됐고, 야당 역시 공조가 일시적으로 흔들리고 있어 즉각 탄핵을 결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또 "탄핵을 부결시키거나 머뭇거리는 정당·정치인은 누구나 국민 심판을 받게 돼 있다"며 "촛불 민심이 여의도로 향할지도 모른다"고 경고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