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해 발굴 6.25 전사자 500여 위 현충원서 합동 봉안식
입력 2016.12.02 (11:32) 수정 2016.12.02 (11:39) 인터넷 뉴스
유해 발굴 6.25 전사자 500여 위 현충원서 합동 봉안식
정부는 오늘(2일),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올해 유해로 발굴된 6.25 국군 전사자 500여 위의 합동 봉안식을 열었다.

황교안 국무총리 주관으로 열린 봉안식에는 한민구 국방부장관과 국가보훈처장, 각 군 참모총장과 보훈단체 대표 등 모두 4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에 봉안된 6·25 전사자들은 지난 3월부터 8개월간 강원도 인제와 철원, 경기 가평 등 83곳에서 유해로 발굴됐다.

이로써 지난 2000년 이후 모두 9,550여 위의 6.25 국군 전사자 유해가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에 의해 발굴됐다.

황교안 국무총리는 이 자리에서, "조국을 위해 희생한 호국영령의 넋을 기리고, 그들이 평안히 영면에 드시기를 기원한다"면서 "아직도 가족의 유해를 찾지 못한 전사자 유가족들의 아픔을 해소하기 위해 유해발굴사업에 더욱 박차를 가해달라"고 당부했다.
  • 유해 발굴 6.25 전사자 500여 위 현충원서 합동 봉안식
    • 입력 2016.12.02 (11:32)
    • 수정 2016.12.02 (11:39)
    인터넷 뉴스
유해 발굴 6.25 전사자 500여 위 현충원서 합동 봉안식
정부는 오늘(2일),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올해 유해로 발굴된 6.25 국군 전사자 500여 위의 합동 봉안식을 열었다.

황교안 국무총리 주관으로 열린 봉안식에는 한민구 국방부장관과 국가보훈처장, 각 군 참모총장과 보훈단체 대표 등 모두 4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에 봉안된 6·25 전사자들은 지난 3월부터 8개월간 강원도 인제와 철원, 경기 가평 등 83곳에서 유해로 발굴됐다.

이로써 지난 2000년 이후 모두 9,550여 위의 6.25 국군 전사자 유해가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에 의해 발굴됐다.

황교안 국무총리는 이 자리에서, "조국을 위해 희생한 호국영령의 넋을 기리고, 그들이 평안히 영면에 드시기를 기원한다"면서 "아직도 가족의 유해를 찾지 못한 전사자 유가족들의 아픔을 해소하기 위해 유해발굴사업에 더욱 박차를 가해달라"고 당부했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