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문체부 2차 물갈이…“민정수석실 주도”
[단독] 문체부 2차 물갈이…“민정수석실 주도”
올해 3월 초,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실에 청와대로부터 국과장급 5명의 명단이 전달됐습니다. 이들을...
한국 대통령 이름 묻자 퇴장한 英 외교장관
한국 대통령 이름 묻자 퇴장한 英 외교장관
영국 외교장관이 생방송 도중 한국 대통령의 이름을 질문받게 되자 당황하며 퇴장했다.보리스 존슨 영국 외교장관은 영국 스카이뉴스의 프로그램...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유해 발굴 6.25 전사자 500여 위 현충원서 합동 봉안식
입력 2016.12.02 (11:32) | 수정 2016.12.02 (11:39) 인터넷 뉴스
유해 발굴 6.25 전사자 500여 위 현충원서 합동 봉안식
정부는 오늘(2일),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올해 유해로 발굴된 6.25 국군 전사자 500여 위의 합동 봉안식을 열었다.

황교안 국무총리 주관으로 열린 봉안식에는 한민구 국방부장관과 국가보훈처장, 각 군 참모총장과 보훈단체 대표 등 모두 4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에 봉안된 6·25 전사자들은 지난 3월부터 8개월간 강원도 인제와 철원, 경기 가평 등 83곳에서 유해로 발굴됐다.

이로써 지난 2000년 이후 모두 9,550여 위의 6.25 국군 전사자 유해가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에 의해 발굴됐다.

황교안 국무총리는 이 자리에서, "조국을 위해 희생한 호국영령의 넋을 기리고, 그들이 평안히 영면에 드시기를 기원한다"면서 "아직도 가족의 유해를 찾지 못한 전사자 유가족들의 아픔을 해소하기 위해 유해발굴사업에 더욱 박차를 가해달라"고 당부했다.
  • 유해 발굴 6.25 전사자 500여 위 현충원서 합동 봉안식
    • 입력 2016.12.02 (11:32)
    • 수정 2016.12.02 (11:39)
    인터넷 뉴스
유해 발굴 6.25 전사자 500여 위 현충원서 합동 봉안식
정부는 오늘(2일),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올해 유해로 발굴된 6.25 국군 전사자 500여 위의 합동 봉안식을 열었다.

황교안 국무총리 주관으로 열린 봉안식에는 한민구 국방부장관과 국가보훈처장, 각 군 참모총장과 보훈단체 대표 등 모두 4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에 봉안된 6·25 전사자들은 지난 3월부터 8개월간 강원도 인제와 철원, 경기 가평 등 83곳에서 유해로 발굴됐다.

이로써 지난 2000년 이후 모두 9,550여 위의 6.25 국군 전사자 유해가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에 의해 발굴됐다.

황교안 국무총리는 이 자리에서, "조국을 위해 희생한 호국영령의 넋을 기리고, 그들이 평안히 영면에 드시기를 기원한다"면서 "아직도 가족의 유해를 찾지 못한 전사자 유가족들의 아픔을 해소하기 위해 유해발굴사업에 더욱 박차를 가해달라"고 당부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