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영태, ‘태블릿’ 제보 부인…“최순실 사용법 몰라”
고영태, ‘태블릿’ 제보 부인…“최순실 사용법 몰라”
고영태 씨는 최순실 게이트의 발단이 된 태블릿 PC는 자신의 것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고영태...
[영상] “사람취급 안해서” 최순실 삼각관계의 전말?
[영상] “사람취급 안해서” 최순실 삼각관계의 전말?
오늘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조사' 2차 청문회에서 최순실 씨의 측근으로 알려진 고영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대한항공, 내년 1월 라오스 등 4개국 전세기 띄운다
입력 2016.12.02 (11:48) | 수정 2016.12.02 (13:10) 인터넷 뉴스
대한항공, 내년 1월 라오스 등 4개국 전세기 띄운다
대한항공이 내년 1월부터 한 달간 겨울철 인기 있는 단거리 여행지에 전세기를 띄운다. 대한항공은 내년 1월 4일부터 2월 1일까지 라오스·일본·홍콩·대만 등 4개국에 총 23회 전세기를 운항한다고 2일 밝혔다.

먼저 국적사로는 처음으로 인천∼라오스 루앙프라방 노선에 매주 수·토요일 총 9차례 전세기를 띄운다. 라오스 북서부 메콩 강 유역의 도시인 루앙프라방은 1995년 유네스코 문화유산으로 지정된 곳으로 평균 기온이 20∼22도인 겨울철에 여행하기 좋다. 기존에 루앙프라방을 방문하는 여행객은 라오스 수도 비엔티안에서 차량으로 약 10시간을 이동해야 했으나 대한항공 전세기를 이용하면 인천에서 5시간 45분을 비행해 한 번에 갈 수 있다.

일본은 무안∼삿포로(6회), 무안∼오사카(2회), 무안∼나고야(2회) 노선에 전세기를 운항한다. 무안공항에서 오전에 출발하고 돌아올 때는 일본에서 심야에 출발하는 일정이어서 여행객에게 현지 체류시간을 충분히 제공한다고 대한항공은 소개했다.

이밖에 내년 설 연휴(1월 27일∼30일)에는 꾸준히 인기 있는 인천∼홍콩, 인천∼대만 타이베이 노선에 각각 2회씩 전세기를 띄울 계획이다.
  • 대한항공, 내년 1월 라오스 등 4개국 전세기 띄운다
    • 입력 2016.12.02 (11:48)
    • 수정 2016.12.02 (13:10)
    인터넷 뉴스
대한항공, 내년 1월 라오스 등 4개국 전세기 띄운다
대한항공이 내년 1월부터 한 달간 겨울철 인기 있는 단거리 여행지에 전세기를 띄운다. 대한항공은 내년 1월 4일부터 2월 1일까지 라오스·일본·홍콩·대만 등 4개국에 총 23회 전세기를 운항한다고 2일 밝혔다.

먼저 국적사로는 처음으로 인천∼라오스 루앙프라방 노선에 매주 수·토요일 총 9차례 전세기를 띄운다. 라오스 북서부 메콩 강 유역의 도시인 루앙프라방은 1995년 유네스코 문화유산으로 지정된 곳으로 평균 기온이 20∼22도인 겨울철에 여행하기 좋다. 기존에 루앙프라방을 방문하는 여행객은 라오스 수도 비엔티안에서 차량으로 약 10시간을 이동해야 했으나 대한항공 전세기를 이용하면 인천에서 5시간 45분을 비행해 한 번에 갈 수 있다.

일본은 무안∼삿포로(6회), 무안∼오사카(2회), 무안∼나고야(2회) 노선에 전세기를 운항한다. 무안공항에서 오전에 출발하고 돌아올 때는 일본에서 심야에 출발하는 일정이어서 여행객에게 현지 체류시간을 충분히 제공한다고 대한항공은 소개했다.

이밖에 내년 설 연휴(1월 27일∼30일)에는 꾸준히 인기 있는 인천∼홍콩, 인천∼대만 타이베이 노선에 각각 2회씩 전세기를 띄울 계획이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