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미 국무부 대변인 단독 인터뷰…“지금은 북한과 대화할 때 아니다”
[단독 인터뷰] 美 국무부 대변인 “지금 北 대화할 때 아니다”
KBS가 외교·안보 정책을 총괄하는 미국 국무부의 헤더 노어트 대변인을...
[K스타] 故 김광석 딸 10년 전 사망…경찰 “사인은 급성폐렴”
故 김광석 딸 10년 전 사망…경찰 “사인은 급성폐렴”
가수 故 김광석의 딸이 10년 전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20일 오전 고발뉴스의 이상호 기자는...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대한항공, 내년 1월 라오스 등 4개국 전세기 띄운다
입력 2016.12.02 (11:48) | 수정 2016.12.02 (13:10) 인터넷 뉴스
대한항공, 내년 1월 라오스 등 4개국 전세기 띄운다
대한항공이 내년 1월부터 한 달간 겨울철 인기 있는 단거리 여행지에 전세기를 띄운다. 대한항공은 내년 1월 4일부터 2월 1일까지 라오스·일본·홍콩·대만 등 4개국에 총 23회 전세기를 운항한다고 2일 밝혔다.

먼저 국적사로는 처음으로 인천∼라오스 루앙프라방 노선에 매주 수·토요일 총 9차례 전세기를 띄운다. 라오스 북서부 메콩 강 유역의 도시인 루앙프라방은 1995년 유네스코 문화유산으로 지정된 곳으로 평균 기온이 20∼22도인 겨울철에 여행하기 좋다. 기존에 루앙프라방을 방문하는 여행객은 라오스 수도 비엔티안에서 차량으로 약 10시간을 이동해야 했으나 대한항공 전세기를 이용하면 인천에서 5시간 45분을 비행해 한 번에 갈 수 있다.

일본은 무안∼삿포로(6회), 무안∼오사카(2회), 무안∼나고야(2회) 노선에 전세기를 운항한다. 무안공항에서 오전에 출발하고 돌아올 때는 일본에서 심야에 출발하는 일정이어서 여행객에게 현지 체류시간을 충분히 제공한다고 대한항공은 소개했다.

이밖에 내년 설 연휴(1월 27일∼30일)에는 꾸준히 인기 있는 인천∼홍콩, 인천∼대만 타이베이 노선에 각각 2회씩 전세기를 띄울 계획이다.
  • 대한항공, 내년 1월 라오스 등 4개국 전세기 띄운다
    • 입력 2016.12.02 (11:48)
    • 수정 2016.12.02 (13:10)
    인터넷 뉴스
대한항공, 내년 1월 라오스 등 4개국 전세기 띄운다
대한항공이 내년 1월부터 한 달간 겨울철 인기 있는 단거리 여행지에 전세기를 띄운다. 대한항공은 내년 1월 4일부터 2월 1일까지 라오스·일본·홍콩·대만 등 4개국에 총 23회 전세기를 운항한다고 2일 밝혔다.

먼저 국적사로는 처음으로 인천∼라오스 루앙프라방 노선에 매주 수·토요일 총 9차례 전세기를 띄운다. 라오스 북서부 메콩 강 유역의 도시인 루앙프라방은 1995년 유네스코 문화유산으로 지정된 곳으로 평균 기온이 20∼22도인 겨울철에 여행하기 좋다. 기존에 루앙프라방을 방문하는 여행객은 라오스 수도 비엔티안에서 차량으로 약 10시간을 이동해야 했으나 대한항공 전세기를 이용하면 인천에서 5시간 45분을 비행해 한 번에 갈 수 있다.

일본은 무안∼삿포로(6회), 무안∼오사카(2회), 무안∼나고야(2회) 노선에 전세기를 운항한다. 무안공항에서 오전에 출발하고 돌아올 때는 일본에서 심야에 출발하는 일정이어서 여행객에게 현지 체류시간을 충분히 제공한다고 대한항공은 소개했다.

이밖에 내년 설 연휴(1월 27일∼30일)에는 꾸준히 인기 있는 인천∼홍콩, 인천∼대만 타이베이 노선에 각각 2회씩 전세기를 띄울 계획이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