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헌재, 만장일치 탄핵”…결정 시점은 미지수
“헌재, 만장일치 탄핵”…결정 시점은 미지수
국회에서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통과된 가운데,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절차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헌재는 9일 강일원 재판관을 주심으로 선정하고...
조기 대선 가시화…여야 잠룡 ‘셈법’ 분주
조기 대선 가시화…여야 잠룡 ‘셈법’ 분주
 탄핵 정국으로 조기 대선 가능성이 높아진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박 대통령에 대한 퇴진 압박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지지율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탄핵안 9일 표결”…“7일까지 퇴진시점 밝혀야”
입력 2016.12.02 (12:00) | 수정 2016.12.02 (13:52)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탄핵안 9일 표결”…“7일까지 퇴진시점 밝혀야”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 탄핵안 처리가 불발된 가운데 야권이 오늘 탄핵안을 발의해 오는 9일 표결 처리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새누리당 비주류 의원들은 대통령에게 오는 7일까지 퇴진 시점을 밝힐 것을 촉구하며 그렇지 않을 경우 탄핵에 동참하겠다고 압박했습니다.

보도에 서지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국민의당 박지원,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 등 야3당 원내지도부가 긴급회동을 갖고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을 오는 9일 본회의에서 표결처리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이에따라 야 3당은 오늘 오후 탄핵안을 발의한 뒤, 8일 본회의에 보고를 거쳐 9일 표결에 부친다는 방침입니다.

박지원 원내대표는 그동안 야권 균열의 모습을 보여 죄송하다며 탄핵 가결을 위해 새누리당 의원들을 설득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탄핵 가결을 위한 키를 쥔 새누리당 비주류는 별도 회의를 열고, 당론으로 대통령의 퇴진 시기를 내년 4월 30일로 정한 만큼 박 대통령이 오는 7일 오후 6시까지 명확한 퇴진 시점과 2선 후퇴를 천명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만약 대통령이 이때까지 퇴진 시점을 밝히지 않으면 9일로 예정된 탄핵 표결에 참여하겠다는 방침도 재확인했습니다.

이와관련해 유승민 의원은 4월 퇴진 당론 때문에 탄핵을 거부하는 것으로 비쳐지는 것은 오해라면서, 여야 협상이 결렬되면 탄핵에 동참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청와대가 박 대통령과 여당 비주류 의원과의 면담을 제안했고, 비주류도 면담 필요성에 공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통령이 자진 퇴진 시기를 밝힐 경우 비주류 가운데 일부는 탄핵에 동참하지 않을 수도 있어 탄핵안 처리의 변수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 “탄핵안 9일 표결”…“7일까지 퇴진시점 밝혀야”
    • 입력 2016.12.02 (12:00)
    • 수정 2016.12.02 (13:52)
    뉴스 12
“탄핵안 9일 표결”…“7일까지 퇴진시점 밝혀야”
<앵커 멘트>

오늘 탄핵안 처리가 불발된 가운데 야권이 오늘 탄핵안을 발의해 오는 9일 표결 처리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새누리당 비주류 의원들은 대통령에게 오는 7일까지 퇴진 시점을 밝힐 것을 촉구하며 그렇지 않을 경우 탄핵에 동참하겠다고 압박했습니다.

보도에 서지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국민의당 박지원,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 등 야3당 원내지도부가 긴급회동을 갖고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을 오는 9일 본회의에서 표결처리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이에따라 야 3당은 오늘 오후 탄핵안을 발의한 뒤, 8일 본회의에 보고를 거쳐 9일 표결에 부친다는 방침입니다.

박지원 원내대표는 그동안 야권 균열의 모습을 보여 죄송하다며 탄핵 가결을 위해 새누리당 의원들을 설득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탄핵 가결을 위한 키를 쥔 새누리당 비주류는 별도 회의를 열고, 당론으로 대통령의 퇴진 시기를 내년 4월 30일로 정한 만큼 박 대통령이 오는 7일 오후 6시까지 명확한 퇴진 시점과 2선 후퇴를 천명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만약 대통령이 이때까지 퇴진 시점을 밝히지 않으면 9일로 예정된 탄핵 표결에 참여하겠다는 방침도 재확인했습니다.

이와관련해 유승민 의원은 4월 퇴진 당론 때문에 탄핵을 거부하는 것으로 비쳐지는 것은 오해라면서, 여야 협상이 결렬되면 탄핵에 동참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청와대가 박 대통령과 여당 비주류 의원과의 면담을 제안했고, 비주류도 면담 필요성에 공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통령이 자진 퇴진 시기를 밝힐 경우 비주류 가운데 일부는 탄핵에 동참하지 않을 수도 있어 탄핵안 처리의 변수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