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사건후] 비밀번호를 기억한 남자와, 성폭행을 모면한 여자
비밀번호를 기억한 남자와, 성폭행을 모면한 여자
일용직 근로자인 A(46)씨는 지난달 20일 부산 중구의 한 빌라로 일을 나갔다. A 씨는 빌라 2층에서...
[영상] 오바마의 8년…그가 이룬 것
[영상] 오바마의 8년…그가 이룬 것
오는 20일(현지 시각), 미국의 제44대 대통령 버락 오바마가 8년의 백악관 생활을 마친다. 오바마는 취임 당시 글로벌 금융위기를 맞아 마이너스에 머물던...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예산안 협상 타결…누리과정 일부 정부 부담
입력 2016.12.02 (12:16) | 수정 2016.12.02 (13:52)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예산안 협상 타결…누리과정 일부 정부 부담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회가 예산안 법정 시한인 오늘, 내년도 예산안을 처리합니다.

쟁점이 됐던 누리예산에 대해 여야는 조금 전 정부가 예산 일부를 부담하기로 합의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장덕수 기자! 합의 내용 들려주시죠.

<리포트>

네, 여야 3당과 정부는 조금 전 400조 원 규모의 내년도 예산안에 합의했습니다.

쟁점이 됐던 누리과정 예산의 경우, 3년 한시의 특별회계를 신설하고, 중앙 정부가 8천6백억 원을 부담하기로 했습니다.

또 누리과정 재원 마련을 위해 소득세 과표 5억 원 초과 구간을 신설하고, 최고세율도 현행 38%에서 40%로 2% 포인트 올리기로 했습니다.

여야는 다만 쟁점이 됐던 법인세율은 인상하지로 않기로 했습니다.

정세균 국회의장과 여야 3당 원내대표는 조금 전 만나 이 같은 예산안을 확정하고, 오늘밤 8시 본회의를 열어 내년도 예산안을 처리하기로 했습니다.

여야와 정부가 극적으로 예산안에 합의함에 따라 국회는 예산안 법정 시한을 지킬 수 있게 됐습니다.

앞서 정세균 의장과 어제 여야3당 원내대표는 막판까지 예산안에 대한 논의를 했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했습니다.

이에 정 의장은 국회법에 따라 예산안 정부 원안과 함께, 자동 부의되는 20개의 예산부수법안을 선정한 상태였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KBS 뉴스 장덕수입니다.
  • 예산안 협상 타결…누리과정 일부 정부 부담
    • 입력 2016.12.02 (12:16)
    • 수정 2016.12.02 (13:52)
    뉴스 12
예산안 협상 타결…누리과정 일부 정부 부담
<앵커 멘트>

국회가 예산안 법정 시한인 오늘, 내년도 예산안을 처리합니다.

쟁점이 됐던 누리예산에 대해 여야는 조금 전 정부가 예산 일부를 부담하기로 합의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장덕수 기자! 합의 내용 들려주시죠.

<리포트>

네, 여야 3당과 정부는 조금 전 400조 원 규모의 내년도 예산안에 합의했습니다.

쟁점이 됐던 누리과정 예산의 경우, 3년 한시의 특별회계를 신설하고, 중앙 정부가 8천6백억 원을 부담하기로 했습니다.

또 누리과정 재원 마련을 위해 소득세 과표 5억 원 초과 구간을 신설하고, 최고세율도 현행 38%에서 40%로 2% 포인트 올리기로 했습니다.

여야는 다만 쟁점이 됐던 법인세율은 인상하지로 않기로 했습니다.

정세균 국회의장과 여야 3당 원내대표는 조금 전 만나 이 같은 예산안을 확정하고, 오늘밤 8시 본회의를 열어 내년도 예산안을 처리하기로 했습니다.

여야와 정부가 극적으로 예산안에 합의함에 따라 국회는 예산안 법정 시한을 지킬 수 있게 됐습니다.

앞서 정세균 의장과 어제 여야3당 원내대표는 막판까지 예산안에 대한 논의를 했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했습니다.

이에 정 의장은 국회법에 따라 예산안 정부 원안과 함께, 자동 부의되는 20개의 예산부수법안을 선정한 상태였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KBS 뉴스 장덕수입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