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문체부 2차 물갈이…“민정수석실 주도”
[단독] 문체부 2차 물갈이…“민정수석실 주도”
올해 3월 초,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실에 청와대로부터 국과장급 5명의 명단이 전달됐습니다. 이들을...
한국 대통령 이름 묻자 퇴장한 英 외교장관
한국 대통령 이름 묻자 퇴장한 英 외교장관
영국 외교장관이 생방송 도중 한국 대통령의 이름을 질문받게 되자 당황하며 퇴장했다.보리스 존슨 영국 외교장관은 영국 스카이뉴스의 프로그램...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4분기 연속 ‘0%대 성장’…국민총소득도 감소
입력 2016.12.02 (12:28) | 수정 2016.12.02 (13:53)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4분기 연속 ‘0%대 성장’…국민총소득도 감소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올해 3분기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이 0.6%로, 4분기 연속 0%대 성장률을 기록했습니다.

국민총소득도 금융위기 이후 처음으로 2분기 연속 감소세를 지속했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국은행이 발표한 3분기 국내총생산은 377조6천445억 원으로 전 분기보다 0.6% 증가하는데 그쳤습니다.

지난 2분기 성장률 0.8%보다 0.2% 포인트 하락했습니다.

GDP 성장률은 지난해 4분기 0.7%를 기록한 이래 계속 0%대에 머물렀습니다.

지난해 3분기를 제외하면 2014년 2분기부터 0%대 성장률입니다.

소비증가세가 둔화한 데다 자동차업계의 파업,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 단종 사태 등이 반영된 결과로 분석됩니다.

민간소비 증가율은 2분기 1%에서, 3분기 0.5%로 떨어졌습니다.

그나마 정부의 추경 집행 등으로 정부소비 증가율은 2분기 0.1%에서 3분기에는 1.4%로 상승했습니다.

수출은 반도체, 화학제품 등이 늘어 0.6% 증가했지만, 속보치보다는 증가세가 둔화됐습니다.

수입은 기계류, 거주자 국외 소비 등을 중심으로 2.8% 증가했습니다.

업종별로는 제조업이 2분기 1.2% 증가에서 0.9% 감소로 돌아섰습니다.

3분기 제조업성장률은 금융위기 이후 7년 6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입니다.

실질 국민총소득도 0.4% 줄었습니다.

국민소득은 2분기에도 0.4% 줄었는데 2분기 연속 감소한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처음입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4분기 연속 ‘0%대 성장’…국민총소득도 감소
    • 입력 2016.12.02 (12:28)
    • 수정 2016.12.02 (13:53)
    뉴스 12
4분기 연속 ‘0%대 성장’…국민총소득도 감소
<앵커 멘트>

올해 3분기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이 0.6%로, 4분기 연속 0%대 성장률을 기록했습니다.

국민총소득도 금융위기 이후 처음으로 2분기 연속 감소세를 지속했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국은행이 발표한 3분기 국내총생산은 377조6천445억 원으로 전 분기보다 0.6% 증가하는데 그쳤습니다.

지난 2분기 성장률 0.8%보다 0.2% 포인트 하락했습니다.

GDP 성장률은 지난해 4분기 0.7%를 기록한 이래 계속 0%대에 머물렀습니다.

지난해 3분기를 제외하면 2014년 2분기부터 0%대 성장률입니다.

소비증가세가 둔화한 데다 자동차업계의 파업,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 단종 사태 등이 반영된 결과로 분석됩니다.

민간소비 증가율은 2분기 1%에서, 3분기 0.5%로 떨어졌습니다.

그나마 정부의 추경 집행 등으로 정부소비 증가율은 2분기 0.1%에서 3분기에는 1.4%로 상승했습니다.

수출은 반도체, 화학제품 등이 늘어 0.6% 증가했지만, 속보치보다는 증가세가 둔화됐습니다.

수입은 기계류, 거주자 국외 소비 등을 중심으로 2.8% 증가했습니다.

업종별로는 제조업이 2분기 1.2% 증가에서 0.9% 감소로 돌아섰습니다.

3분기 제조업성장률은 금융위기 이후 7년 6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입니다.

실질 국민총소득도 0.4% 줄었습니다.

국민소득은 2분기에도 0.4% 줄었는데 2분기 연속 감소한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처음입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