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약대 2+4학제’…자연계 블랙홀 되나?
‘약대 2+4학제’…자연계 블랙홀 되나?
재작년 생명과학과에 입학한 A양은 요즘 ‘약학대학입문자격시험’인 PEET 준비에 정신이 없다.PEET가 올 8월에 있기 때문이다.약학대학은 지난...
[대선] ⑤ 경제전문가에서 개혁보수 주자로…유승민 편
경제전문가에서 개혁보수 주자로…유승민 편
KBS 영상자료로 주요 대선주자들의 인생 역정을 정리한 대선주자 과거사 시리즈, 다섯번째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조상 풍습 그대로…조선족 ‘정암촌’의 겨울
입력 2016.12.02 (12:37) | 수정 2016.12.02 (12:44)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조상 풍습 그대로…조선족 ‘정암촌’의 겨울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우리나라에서는 지난 주말 첫 눈이 내려 겨울의 시작을 알렸지만, 일제 강점기 우리 동포들이 이주한 중국 만주벌판은 벌써 한겨울입니다.

우리 조상들의 겨울나기 풍습이 그대로 남아 있는 조선족 정착마을인 '정암촌'을 함영구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중국 연길에서 자동차로 1시간 남짓.

마침내 다다른 '정암촌'은 한 달 전 폭설의 흔적이 그대로인 한겨울입니다.

마당에 파 놓은 토굴 안에는 김치와 감자, 무 등 겨울 양식이 저장돼 있습니다.

전통 방식 그대로의 온돌방은 이미 두 달 전부터 참나무 장작과 석탄으로 온기를 담고 있습니다.

<인터뷰> 심범극(79살/조선족 동포) : "(여기서도 이것을 참나무라고 부르죠?) 네, 네, 참나무라고 그래요."

일제 강점기이던 1930년대 동포들이 이주해 한때 400명 넘게 거주했던 정암촌.

이제 젊은이들은 대도시로 떠나버리고 노인들만 회관에 모여 서로의 외로움을 달랩니다.

<인터뷰> 김영선(68세/중국 동포) : "겨울이든 여름이든 많이 이렇게 모여 좋죠. 다 혼자 (사는) 사람들이니까."

갖은 고난과 역경을 이겨내고 옛 것을 간직하며 살아온 80여 년.

회한의 세월을 아리랑으로 털어냅니다.

<녹취> "아리랑 아리랑 아라리요. 아리랑 고개로 날 넘겨 주게.."

어쩔 수 없어 고국을 떠났지만 예전 고향을 그대로 닮은 정암촌.

짧아진 해만큼 겨울은 깊어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함영구입니다.
  • 조상 풍습 그대로…조선족 ‘정암촌’의 겨울
    • 입력 2016.12.02 (12:37)
    • 수정 2016.12.02 (12:44)
    뉴스 12
조상 풍습 그대로…조선족 ‘정암촌’의 겨울
<앵커 멘트>

우리나라에서는 지난 주말 첫 눈이 내려 겨울의 시작을 알렸지만, 일제 강점기 우리 동포들이 이주한 중국 만주벌판은 벌써 한겨울입니다.

우리 조상들의 겨울나기 풍습이 그대로 남아 있는 조선족 정착마을인 '정암촌'을 함영구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중국 연길에서 자동차로 1시간 남짓.

마침내 다다른 '정암촌'은 한 달 전 폭설의 흔적이 그대로인 한겨울입니다.

마당에 파 놓은 토굴 안에는 김치와 감자, 무 등 겨울 양식이 저장돼 있습니다.

전통 방식 그대로의 온돌방은 이미 두 달 전부터 참나무 장작과 석탄으로 온기를 담고 있습니다.

<인터뷰> 심범극(79살/조선족 동포) : "(여기서도 이것을 참나무라고 부르죠?) 네, 네, 참나무라고 그래요."

일제 강점기이던 1930년대 동포들이 이주해 한때 400명 넘게 거주했던 정암촌.

이제 젊은이들은 대도시로 떠나버리고 노인들만 회관에 모여 서로의 외로움을 달랩니다.

<인터뷰> 김영선(68세/중국 동포) : "겨울이든 여름이든 많이 이렇게 모여 좋죠. 다 혼자 (사는) 사람들이니까."

갖은 고난과 역경을 이겨내고 옛 것을 간직하며 살아온 80여 년.

회한의 세월을 아리랑으로 털어냅니다.

<녹취> "아리랑 아리랑 아라리요. 아리랑 고개로 날 넘겨 주게.."

어쩔 수 없어 고국을 떠났지만 예전 고향을 그대로 닮은 정암촌.

짧아진 해만큼 겨울은 깊어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함영구입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