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연차휴가 다 써라? ILO 협약이 뭐길래…
연차휴가 다 써라? ILO 협약이 뭐길래…
"노동자들이 국제노동기구(ILO) 협약에 따라 연차휴가를 다 사용하도록 의무화하겠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통령 후보가 최근 페이스북을 통해...
근로자의 날, 은행은 문 열까?
근로자의 날, 은행은 문 열까?
5월 1일은 '근로자의 날'이다. 근로자의 날 쉬는 사람은 편안한 일요일을 지내고 있을 것이고, 내일 출근해야 하는 사람은 오늘 밤 잠자리가...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만취 추돌 뒤 기사 매달고 주행 등 음주사고 잇따라
입력 2016.12.02 (12:45) | 수정 2016.12.02 (13:21) 인터넷 뉴스
만취 추돌 뒤 기사 매달고 주행 등 음주사고 잇따라
만취 상태로 택시를 들이받고는 택시기사를 매단 채 1km를 주행한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1일 밤 10시 10분쯤 제주시 연삼로 보건소사거리 부근에서 정모(24·여) 씨가 몰던 승용차가 택시를 들이받았다. 정 씨는 사고를 낸 뒤 달아나다 또 다른 승용차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택시 운전자가 크게 다쳤고, 승용차에 타고 있던 3명도 부상했다.

경찰 조사 결과 정 씨는 택시를 들이받은 뒤, 이를 항의하던 택시기사 장모(54·남) 씨를 차에 매단 채 1km 가량을 주행하다 2차 사고를 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정 씨가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혈중알콜농도 상태 0.135% 상태로 차를 몰다 사고를 낸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한편 현직 경찰이 만취 상태서 운전하다 사고를 내 입건되기도 했다.

제주 서귀포경찰서는 1일 밤 10시 반쯤 서귀포시 남원읍 일주도로에서 술을 마신 채 운전하다 신호대기하던 승용차를 들이받은 혐의로 서귀포경찰서 소속 이모 경사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이 사고로 승용차에 타고 있던 어린이 2명 등 3명이 다쳤다.

경찰 조사 결과 이 경사는 혈중알콜농도 0.152% 상태로 차를 몰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 경사는 4년 전에도 음주 교통사고를 내 경위에서 경사로 강등된 것으로 확인됐다.
  • 만취 추돌 뒤 기사 매달고 주행 등 음주사고 잇따라
    • 입력 2016.12.02 (12:45)
    • 수정 2016.12.02 (13:21)
    인터넷 뉴스
만취 추돌 뒤 기사 매달고 주행 등 음주사고 잇따라
만취 상태로 택시를 들이받고는 택시기사를 매단 채 1km를 주행한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1일 밤 10시 10분쯤 제주시 연삼로 보건소사거리 부근에서 정모(24·여) 씨가 몰던 승용차가 택시를 들이받았다. 정 씨는 사고를 낸 뒤 달아나다 또 다른 승용차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택시 운전자가 크게 다쳤고, 승용차에 타고 있던 3명도 부상했다.

경찰 조사 결과 정 씨는 택시를 들이받은 뒤, 이를 항의하던 택시기사 장모(54·남) 씨를 차에 매단 채 1km 가량을 주행하다 2차 사고를 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정 씨가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혈중알콜농도 상태 0.135% 상태로 차를 몰다 사고를 낸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한편 현직 경찰이 만취 상태서 운전하다 사고를 내 입건되기도 했다.

제주 서귀포경찰서는 1일 밤 10시 반쯤 서귀포시 남원읍 일주도로에서 술을 마신 채 운전하다 신호대기하던 승용차를 들이받은 혐의로 서귀포경찰서 소속 이모 경사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이 사고로 승용차에 타고 있던 어린이 2명 등 3명이 다쳤다.

경찰 조사 결과 이 경사는 혈중알콜농도 0.152% 상태로 차를 몰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 경사는 4년 전에도 음주 교통사고를 내 경위에서 경사로 강등된 것으로 확인됐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