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약대 2+4학제’…자연계 블랙홀 되나?
‘약대 2+4학제’…자연계 블랙홀 되나?
재작년 생명과학과에 입학한 A양은 요즘 ‘약학대학입문자격시험’인 PEET 준비에 정신이 없다.PEET가 올 8월에 있기 때문이다.약학대학은 지난...
[대선] ⑤ 경제전문가에서 개혁보수 주자로…유승민 편
경제전문가에서 개혁보수 주자로…유승민 편
KBS 영상자료로 주요 대선주자들의 인생 역정을 정리한 대선주자 과거사 시리즈, 다섯번째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만취 추돌 뒤 기사 매달고 주행 등 음주사고 잇따라
입력 2016.12.02 (12:45) | 수정 2016.12.02 (13:21) 인터넷 뉴스
만취 추돌 뒤 기사 매달고 주행 등 음주사고 잇따라
만취 상태로 택시를 들이받고는 택시기사를 매단 채 1km를 주행한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1일 밤 10시 10분쯤 제주시 연삼로 보건소사거리 부근에서 정모(24·여) 씨가 몰던 승용차가 택시를 들이받았다. 정 씨는 사고를 낸 뒤 달아나다 또 다른 승용차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택시 운전자가 크게 다쳤고, 승용차에 타고 있던 3명도 부상했다.

경찰 조사 결과 정 씨는 택시를 들이받은 뒤, 이를 항의하던 택시기사 장모(54·남) 씨를 차에 매단 채 1km 가량을 주행하다 2차 사고를 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정 씨가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혈중알콜농도 상태 0.135% 상태로 차를 몰다 사고를 낸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한편 현직 경찰이 만취 상태서 운전하다 사고를 내 입건되기도 했다.

제주 서귀포경찰서는 1일 밤 10시 반쯤 서귀포시 남원읍 일주도로에서 술을 마신 채 운전하다 신호대기하던 승용차를 들이받은 혐의로 서귀포경찰서 소속 이모 경사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이 사고로 승용차에 타고 있던 어린이 2명 등 3명이 다쳤다.

경찰 조사 결과 이 경사는 혈중알콜농도 0.152% 상태로 차를 몰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 경사는 4년 전에도 음주 교통사고를 내 경위에서 경사로 강등된 것으로 확인됐다.
  • 만취 추돌 뒤 기사 매달고 주행 등 음주사고 잇따라
    • 입력 2016.12.02 (12:45)
    • 수정 2016.12.02 (13:21)
    인터넷 뉴스
만취 추돌 뒤 기사 매달고 주행 등 음주사고 잇따라
만취 상태로 택시를 들이받고는 택시기사를 매단 채 1km를 주행한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1일 밤 10시 10분쯤 제주시 연삼로 보건소사거리 부근에서 정모(24·여) 씨가 몰던 승용차가 택시를 들이받았다. 정 씨는 사고를 낸 뒤 달아나다 또 다른 승용차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택시 운전자가 크게 다쳤고, 승용차에 타고 있던 3명도 부상했다.

경찰 조사 결과 정 씨는 택시를 들이받은 뒤, 이를 항의하던 택시기사 장모(54·남) 씨를 차에 매단 채 1km 가량을 주행하다 2차 사고를 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정 씨가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혈중알콜농도 상태 0.135% 상태로 차를 몰다 사고를 낸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한편 현직 경찰이 만취 상태서 운전하다 사고를 내 입건되기도 했다.

제주 서귀포경찰서는 1일 밤 10시 반쯤 서귀포시 남원읍 일주도로에서 술을 마신 채 운전하다 신호대기하던 승용차를 들이받은 혐의로 서귀포경찰서 소속 이모 경사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이 사고로 승용차에 타고 있던 어린이 2명 등 3명이 다쳤다.

경찰 조사 결과 이 경사는 혈중알콜농도 0.152% 상태로 차를 몰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 경사는 4년 전에도 음주 교통사고를 내 경위에서 경사로 강등된 것으로 확인됐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