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리포트] 베트남 소녀의 죽음…악몽이 된 재팬드림
베트남 소녀의 죽음…악몽이 된 재팬드림
3월 26일 오전 7시쯤 일본 치바현 북서부 아비코 시의 배수로 옆 풀숲에서 10살 정도로 추정되는 소녀의 시신이 낚시꾼에 의해 발견됐다. 옷과 신발이 벗겨진...
‘부어라 마셔라’ 10일 동안 여관서 술만 마신 남녀 결국…
‘부어라 마셔라’ 10일간 여관서 술만 마신 남녀 결국…
40대 남녀가 "죽을 때까지 마셔보자"며 열흘간 소주를 마시다 여성이 숨지는 일이 벌어졌다. 이들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선거법 위반 송영길 의원 현직 유지…벌금 90만 원
입력 2016.12.02 (13:09) | 수정 2016.12.02 (13:22) 인터넷 뉴스
선거법 위반 송영길 의원 현직 유지…벌금 90만 원
4·13 총선 전 예비후보 신분으로 지하철역에서 명함을 뿌린 혐의로 기소된 더불어민주당 송영길(53·인천 계양을) 의원이 당선무효형을 면했다.

인천지법 형사13부(김진철 부장판사)는 오늘(2일) 열린 선고공판에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송 의원에게 벌금 90만 원을 선고했다. 벌금 100만 원 이상의 형이 확정되면 의원직을 잃게 되지만, 벌금액이 이보다 낮아 의원직은 유지할 수 있게 됐다.

재판부는 또 송 의원과 같은 혐의로 기소된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자원봉사자 이 모(50) 씨에게 벌금 150만 원, 다른 자원봉사자와 선거사무원에게 각각 벌금 70만 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송 의원은 같은 유형의 선거법 위반으로 2차례 벌금형을 받은 전력이 있음에도 또다시 범행했다"며 "그에 상응하는 처벌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하지만 "명함을 뿌리는 행위 자체는 선거운동 금지에 해당하는 것은 아니라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송 의원은 4·13 총선 예비후보 신분이던 올해 3월 3일 자원봉사자 등과 함께 인천도시철도 1호선 경인교대입구역 안에서 명함 6백여 장을 유권자들에게 나눠준 혐의로 기소됐다.

공직선거법 60조 3항은 예비 후보자의 경우 명함을 돌릴 수 있지만 지하철 역사 내부 등지에서의 배포는 금지하고 있다.

검찰은 앞서 지난달 16일 열린 결심 공판에서 송 의원에게 당선무효에 해당하는 벌금 150만 원을 구형했다.
  • 선거법 위반 송영길 의원 현직 유지…벌금 90만 원
    • 입력 2016.12.02 (13:09)
    • 수정 2016.12.02 (13:22)
    인터넷 뉴스
선거법 위반 송영길 의원 현직 유지…벌금 90만 원
4·13 총선 전 예비후보 신분으로 지하철역에서 명함을 뿌린 혐의로 기소된 더불어민주당 송영길(53·인천 계양을) 의원이 당선무효형을 면했다.

인천지법 형사13부(김진철 부장판사)는 오늘(2일) 열린 선고공판에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송 의원에게 벌금 90만 원을 선고했다. 벌금 100만 원 이상의 형이 확정되면 의원직을 잃게 되지만, 벌금액이 이보다 낮아 의원직은 유지할 수 있게 됐다.

재판부는 또 송 의원과 같은 혐의로 기소된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자원봉사자 이 모(50) 씨에게 벌금 150만 원, 다른 자원봉사자와 선거사무원에게 각각 벌금 70만 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송 의원은 같은 유형의 선거법 위반으로 2차례 벌금형을 받은 전력이 있음에도 또다시 범행했다"며 "그에 상응하는 처벌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하지만 "명함을 뿌리는 행위 자체는 선거운동 금지에 해당하는 것은 아니라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송 의원은 4·13 총선 예비후보 신분이던 올해 3월 3일 자원봉사자 등과 함께 인천도시철도 1호선 경인교대입구역 안에서 명함 6백여 장을 유권자들에게 나눠준 혐의로 기소됐다.

공직선거법 60조 3항은 예비 후보자의 경우 명함을 돌릴 수 있지만 지하철 역사 내부 등지에서의 배포는 금지하고 있다.

검찰은 앞서 지난달 16일 열린 결심 공판에서 송 의원에게 당선무효에 해당하는 벌금 150만 원을 구형했다.
경제타임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