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자동차계 ‘알파고’ vs ‘인간’ 운전 대결 누가 이길까?
자동차계 ‘알파고’ vs ‘인간’ 운전 대결 누가 이길까?
운전자 없이 달리는 자율주행차와, 사람이 운전 실력을 겨뤘습니다.인간과 대결할 정도의...
日 남다른 재난 대처…‘이주지 선정-예산’ 12시간 만에 ‘뚝딱’
日 남다른 재난 대처…‘이주지 선정-예산’ 12시간 만에 ‘뚝딱’
일본의 경우는 우리와 사뭇 대비됩니다.재난 발생 3시간 내에 당국이 가설주택을 지을 장소를...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일본 도쿄 하천, 방사성 물질 ‘세슘’ 수치 여전히 높아
입력 2016.12.02 (13:55) | 수정 2016.12.02 (14:11) 인터넷 뉴스
일본 도쿄 하천, 방사성 물질 ‘세슘’ 수치 여전히 높아
동일본 대지진으로 인해 후쿠시마 원전사고가 일어난 지 5년 반도 넘었지만, 일본 수도 도쿄 하천의 방사성 물질 오염은 여전히 안심하지 못하는 상황인 것으로 나타났다.

2일 도쿄신문은 자체적으로 도쿄만으로 들어가는 하천의 하구에서 퇴적물을 채취해 세슘 농도를 측정한 결과 대부분이 1㎏당 100㏃(베크렐) 넘는 수치가 나왔다고 보도했다.

일본에서 토양의 세슘 기준은 따로 없다. 다만 원전에서 사용했던 콘크리트나 금속의 재사용 가능 기준은 1㎏당 100㏃(베크렐) 이하다.

도쿄신문은 간토학원대학 가마다 모토유키 교수팀과 함께 쓰루미가와, 다마가와, 스미다가와, 아라가와, 규에도가와, 하나미가와 등 6개 하천의 하구에서 퇴적물을 채취해 세슘의 양을 측정했다.

그 결과 하나미가와에서 1㎏당 452~789㏃(베크렐)의 세슘이 검출돼 가장 농도가 높았다. 세슘 농도는 하천 바닥의 표면이 가장 높았고 퇴적층의 아래쪽인 지하로 들어갈수록 낮아졌다.

원전사고가 났던 후쿠시마와 가까운 상류에서 세슘이 하천을 타고 내려왔음을 알 수 있는 부분이다.

이외에 하라가와는 1㎏당 120~282㏃(베크렐), 규에도가와는 200㏃(베크렐) 안팎, 다마가와는 100㏃(베크렐)를 조금 넘는 수준이었다. 스미다가와의 세슘 농도는 200㏃(베크렐)에 조금 못 미치는 수준이었다.

도쿄신문은 다만 일본 수산청의 조사 결과를 인용하며 이 같은 높은 수준의 세슘 농도에도 불구하고 어패류에서는 문제가 될 만큼의 세슘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일본 수산청이 올해 도쿄만에서 잡힌 81마리의 어패류를 살펴본 결과 세슘이 검출된 것은 6마리뿐이었고, 이들 역시 농도가 1㎏당 1㏃(베크렐) 미만이었다. 일본은 식품 속 세슘 기준으로 1㎏당 100㏃(베크렐) 이하를 제시하고 있다.
  • 일본 도쿄 하천, 방사성 물질 ‘세슘’ 수치 여전히 높아
    • 입력 2016.12.02 (13:55)
    • 수정 2016.12.02 (14:11)
    인터넷 뉴스
일본 도쿄 하천, 방사성 물질 ‘세슘’ 수치 여전히 높아
동일본 대지진으로 인해 후쿠시마 원전사고가 일어난 지 5년 반도 넘었지만, 일본 수도 도쿄 하천의 방사성 물질 오염은 여전히 안심하지 못하는 상황인 것으로 나타났다.

2일 도쿄신문은 자체적으로 도쿄만으로 들어가는 하천의 하구에서 퇴적물을 채취해 세슘 농도를 측정한 결과 대부분이 1㎏당 100㏃(베크렐) 넘는 수치가 나왔다고 보도했다.

일본에서 토양의 세슘 기준은 따로 없다. 다만 원전에서 사용했던 콘크리트나 금속의 재사용 가능 기준은 1㎏당 100㏃(베크렐) 이하다.

도쿄신문은 간토학원대학 가마다 모토유키 교수팀과 함께 쓰루미가와, 다마가와, 스미다가와, 아라가와, 규에도가와, 하나미가와 등 6개 하천의 하구에서 퇴적물을 채취해 세슘의 양을 측정했다.

그 결과 하나미가와에서 1㎏당 452~789㏃(베크렐)의 세슘이 검출돼 가장 농도가 높았다. 세슘 농도는 하천 바닥의 표면이 가장 높았고 퇴적층의 아래쪽인 지하로 들어갈수록 낮아졌다.

원전사고가 났던 후쿠시마와 가까운 상류에서 세슘이 하천을 타고 내려왔음을 알 수 있는 부분이다.

이외에 하라가와는 1㎏당 120~282㏃(베크렐), 규에도가와는 200㏃(베크렐) 안팎, 다마가와는 100㏃(베크렐)를 조금 넘는 수준이었다. 스미다가와의 세슘 농도는 200㏃(베크렐)에 조금 못 미치는 수준이었다.

도쿄신문은 다만 일본 수산청의 조사 결과를 인용하며 이 같은 높은 수준의 세슘 농도에도 불구하고 어패류에서는 문제가 될 만큼의 세슘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일본 수산청이 올해 도쿄만에서 잡힌 81마리의 어패류를 살펴본 결과 세슘이 검출된 것은 6마리뿐이었고, 이들 역시 농도가 1㎏당 1㏃(베크렐) 미만이었다. 일본은 식품 속 세슘 기준으로 1㎏당 100㏃(베크렐) 이하를 제시하고 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