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대통령 탄핵안 본회의 보고…내일 오후 ‘표결’
대통령 탄핵안 본회의 보고…9일 오후 ‘표결’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오늘(8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 보고됐습니다. 발의된 지 6일 만입니다...
수서 고속철 개통…철도 경쟁 시대 열렸다
수서 고속철 개통…철도 경쟁 시대 열렸다
날렵하게 선로를 달리는 최고 시속 300km의 고속철... 내일(9일)부터 운행하는 수서고속철, SRT입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일본 도쿄 하천, 방사성 물질 ‘세슘’ 수치 여전히 높아
입력 2016.12.02 (13:55) | 수정 2016.12.02 (14:11) 인터넷 뉴스
일본 도쿄 하천, 방사성 물질 ‘세슘’ 수치 여전히 높아
동일본 대지진으로 인해 후쿠시마 원전사고가 일어난 지 5년 반도 넘었지만, 일본 수도 도쿄 하천의 방사성 물질 오염은 여전히 안심하지 못하는 상황인 것으로 나타났다.

2일 도쿄신문은 자체적으로 도쿄만으로 들어가는 하천의 하구에서 퇴적물을 채취해 세슘 농도를 측정한 결과 대부분이 1㎏당 100㏃(베크렐) 넘는 수치가 나왔다고 보도했다.

일본에서 토양의 세슘 기준은 따로 없다. 다만 원전에서 사용했던 콘크리트나 금속의 재사용 가능 기준은 1㎏당 100㏃(베크렐) 이하다.

도쿄신문은 간토학원대학 가마다 모토유키 교수팀과 함께 쓰루미가와, 다마가와, 스미다가와, 아라가와, 규에도가와, 하나미가와 등 6개 하천의 하구에서 퇴적물을 채취해 세슘의 양을 측정했다.

그 결과 하나미가와에서 1㎏당 452~789㏃(베크렐)의 세슘이 검출돼 가장 농도가 높았다. 세슘 농도는 하천 바닥의 표면이 가장 높았고 퇴적층의 아래쪽인 지하로 들어갈수록 낮아졌다.

원전사고가 났던 후쿠시마와 가까운 상류에서 세슘이 하천을 타고 내려왔음을 알 수 있는 부분이다.

이외에 하라가와는 1㎏당 120~282㏃(베크렐), 규에도가와는 200㏃(베크렐) 안팎, 다마가와는 100㏃(베크렐)를 조금 넘는 수준이었다. 스미다가와의 세슘 농도는 200㏃(베크렐)에 조금 못 미치는 수준이었다.

도쿄신문은 다만 일본 수산청의 조사 결과를 인용하며 이 같은 높은 수준의 세슘 농도에도 불구하고 어패류에서는 문제가 될 만큼의 세슘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일본 수산청이 올해 도쿄만에서 잡힌 81마리의 어패류를 살펴본 결과 세슘이 검출된 것은 6마리뿐이었고, 이들 역시 농도가 1㎏당 1㏃(베크렐) 미만이었다. 일본은 식품 속 세슘 기준으로 1㎏당 100㏃(베크렐) 이하를 제시하고 있다.
  • 일본 도쿄 하천, 방사성 물질 ‘세슘’ 수치 여전히 높아
    • 입력 2016.12.02 (13:55)
    • 수정 2016.12.02 (14:11)
    인터넷 뉴스
일본 도쿄 하천, 방사성 물질 ‘세슘’ 수치 여전히 높아
동일본 대지진으로 인해 후쿠시마 원전사고가 일어난 지 5년 반도 넘었지만, 일본 수도 도쿄 하천의 방사성 물질 오염은 여전히 안심하지 못하는 상황인 것으로 나타났다.

2일 도쿄신문은 자체적으로 도쿄만으로 들어가는 하천의 하구에서 퇴적물을 채취해 세슘 농도를 측정한 결과 대부분이 1㎏당 100㏃(베크렐) 넘는 수치가 나왔다고 보도했다.

일본에서 토양의 세슘 기준은 따로 없다. 다만 원전에서 사용했던 콘크리트나 금속의 재사용 가능 기준은 1㎏당 100㏃(베크렐) 이하다.

도쿄신문은 간토학원대학 가마다 모토유키 교수팀과 함께 쓰루미가와, 다마가와, 스미다가와, 아라가와, 규에도가와, 하나미가와 등 6개 하천의 하구에서 퇴적물을 채취해 세슘의 양을 측정했다.

그 결과 하나미가와에서 1㎏당 452~789㏃(베크렐)의 세슘이 검출돼 가장 농도가 높았다. 세슘 농도는 하천 바닥의 표면이 가장 높았고 퇴적층의 아래쪽인 지하로 들어갈수록 낮아졌다.

원전사고가 났던 후쿠시마와 가까운 상류에서 세슘이 하천을 타고 내려왔음을 알 수 있는 부분이다.

이외에 하라가와는 1㎏당 120~282㏃(베크렐), 규에도가와는 200㏃(베크렐) 안팎, 다마가와는 100㏃(베크렐)를 조금 넘는 수준이었다. 스미다가와의 세슘 농도는 200㏃(베크렐)에 조금 못 미치는 수준이었다.

도쿄신문은 다만 일본 수산청의 조사 결과를 인용하며 이 같은 높은 수준의 세슘 농도에도 불구하고 어패류에서는 문제가 될 만큼의 세슘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일본 수산청이 올해 도쿄만에서 잡힌 81마리의 어패류를 살펴본 결과 세슘이 검출된 것은 6마리뿐이었고, 이들 역시 농도가 1㎏당 1㏃(베크렐) 미만이었다. 일본은 식품 속 세슘 기준으로 1㎏당 100㏃(베크렐) 이하를 제시하고 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