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사사건건] 카풀도 단속? “하루 세 번 카풀하면 입건될 수도”
[사사건건] 카풀도 단속? “하루 3번 카풀시 입건될 수도”
자신의 승용차로 출퇴근하는 직장인 A 씨. A 씨는 기름값 등 차량유지비를 충당할 수 있어 카풀...
‘문화계 블랙리스트’ 김기춘 징역 3년…법원 “직권남용 인정”
‘블랙리스트’ 김기춘 징역 3년…“직권남용 인정”
정권에 비판적인 성향의 문화예술인 명단을 만들어 정부 지원을 끊는 등 불이익을 주었다는 이른바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와 관련해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파리바게뜨, 빵·케이크 등 평균 6.6% 인상
입력 2016.12.02 (13:57) | 수정 2016.12.02 (14:02) 인터넷 뉴스
파리바게뜨, 빵·케이크 등 평균 6.6% 인상
국내 베이커리 업계 1위인 파리바게뜨가 2년 10개월여 만에 제품 가격을 올린다.

SPC그룹이 운영하는 파리바게뜨는 오는 4일부터 일부 제품 가격을 평균 6.6% 인상한다고 2일 밝혔다. 가격이 오르는 품목은 파리바게뜨가 취급하는 총 569개 품목 중 약 34%에 해당하는 193개 품목이다.

세부 항목으로는 빵류 81품목(7.9%), 케이크류 56품목(6.1%), 디저트류 27품목(10.4%), 선물류 29품목(8.1%) 등이다. 주요 품목별로는 단팥빵이 800원에서 900원(12.5%)으로 오르고, 실키롤 케이크가 1만 원에서 1만1천 원(10%), 치즈케이크가 2만3천 원에서 2만4천 원(4.3%)으로 인상된다. 나머지 376개 제품 가격은 동결된다.

파리바게뜨는 몇 년 사이 임차료와 인건비, 물류비 등 관리비가 크게 오르면서 가격 조정이 불가피했다고 설명했다.하지만 우리나라 사람들의 식생활 변화로 빵이 간식이 아닌 식사 대용으로도 상당 부분 소비되는 만큼 소비자들의 체감 인상 폭은 실제보다 더 클 것으로 보인다.

또 파리바게뜨가 국내 베이커리 1위 업체라는 점에서 가격 인상이 경쟁 업체들로 확산할 가능성도 있다.업계 2위인 CJ푸드빌 뚜레쥬르는 현재까지 가격 인상을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 파리바게뜨, 빵·케이크 등 평균 6.6% 인상
    • 입력 2016.12.02 (13:57)
    • 수정 2016.12.02 (14:02)
    인터넷 뉴스
파리바게뜨, 빵·케이크 등 평균 6.6% 인상
국내 베이커리 업계 1위인 파리바게뜨가 2년 10개월여 만에 제품 가격을 올린다.

SPC그룹이 운영하는 파리바게뜨는 오는 4일부터 일부 제품 가격을 평균 6.6% 인상한다고 2일 밝혔다. 가격이 오르는 품목은 파리바게뜨가 취급하는 총 569개 품목 중 약 34%에 해당하는 193개 품목이다.

세부 항목으로는 빵류 81품목(7.9%), 케이크류 56품목(6.1%), 디저트류 27품목(10.4%), 선물류 29품목(8.1%) 등이다. 주요 품목별로는 단팥빵이 800원에서 900원(12.5%)으로 오르고, 실키롤 케이크가 1만 원에서 1만1천 원(10%), 치즈케이크가 2만3천 원에서 2만4천 원(4.3%)으로 인상된다. 나머지 376개 제품 가격은 동결된다.

파리바게뜨는 몇 년 사이 임차료와 인건비, 물류비 등 관리비가 크게 오르면서 가격 조정이 불가피했다고 설명했다.하지만 우리나라 사람들의 식생활 변화로 빵이 간식이 아닌 식사 대용으로도 상당 부분 소비되는 만큼 소비자들의 체감 인상 폭은 실제보다 더 클 것으로 보인다.

또 파리바게뜨가 국내 베이커리 1위 업체라는 점에서 가격 인상이 경쟁 업체들로 확산할 가능성도 있다.업계 2위인 CJ푸드빌 뚜레쥬르는 현재까지 가격 인상을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