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트럼프 골프실력, 역대 1위?…사기 골프 논란도
트럼프 골프실력, 역대 1위?…사기 골프 논란도
20일(미국 기준) 취임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잘 알려진 대로 부동산 재벌이다. 2015년...
“하루 10시간 이상 앉아있으면 8년은 더 빨리 늙어요”
“하루 10시간 이상 앉아있으면 8년 더 빨리 늙어요”
하루에 10시간 이상 앉아있는 여성은 8년은 더 빨리 늙는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하루 대부분을 앉아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10월 온라인쇼핑 5조6천억 원 ‘역대 최대’
입력 2016.12.02 (14:07) | 수정 2016.12.02 (14:10) 인터넷 뉴스
10월 온라인쇼핑 5조6천억 원 ‘역대 최대’
온라인쇼핑 월간 거래액이 처음으로 5조6천억원을 넘어서며 거침없는 성장세를 이어갔다. 이 가운데 모바일쇼핑이 차지하는 비중은 최초로 56%를 돌파했다.

2일 통계청의 '9월 온라인쇼핑 동향' 자료를 보면 10월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5조6천373억원으로 1년 전 같은 달보다 17.3% 증가했다. 이는 관련 통계 집계가 시작된 2013년 1월 이후 역대 최대치다.

이 가운데 스마트폰을 이용한 모바일쇼핑 거래액은 3조1천647억원으로 37.4% 늘며 역시 사상 최대규모다. 전체 온라인쇼핑에서 모바일 거래액이 차지하는 비중은 56.1%로 치솟았다. 2년 전인 2014년 10월까지만 해도 이 비율은 36.3%에 불과했다.

상품군별로 보면 겨울철 옷을 마련하려는 소비자들이 늘면서 의복 거래액이 전년동월대비 29.5% 증가했다. 중국인의 소비증가 등 영향으로 화장품 거래액(42.1%) 역시 큰 폭으로 늘었다. 패션용품 및 액세서리(38.0%), 음식료품(24.8%), 생활·자동차용품(19.4%), 여행 및 예약서비스(8.3%) 등도 많이 늘었다.

전체 모바일쇼핑 거래액 중 가장 많이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의복으로 전체의 15.4%에 달했다. 여행 및 예약서비스(14.0%), 생활·자동차용품(11.9%) 등이 뒤를 이었다. 상품군별로 온라인 거래액 대비 모바일 비중을 보면 아동·유아용품(70.0%), 신발(68.4%), 의복(67.1%), 가방(66.1%) 등이 높았다.
  • 10월 온라인쇼핑 5조6천억 원 ‘역대 최대’
    • 입력 2016.12.02 (14:07)
    • 수정 2016.12.02 (14:10)
    인터넷 뉴스
10월 온라인쇼핑 5조6천억 원 ‘역대 최대’
온라인쇼핑 월간 거래액이 처음으로 5조6천억원을 넘어서며 거침없는 성장세를 이어갔다. 이 가운데 모바일쇼핑이 차지하는 비중은 최초로 56%를 돌파했다.

2일 통계청의 '9월 온라인쇼핑 동향' 자료를 보면 10월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5조6천373억원으로 1년 전 같은 달보다 17.3% 증가했다. 이는 관련 통계 집계가 시작된 2013년 1월 이후 역대 최대치다.

이 가운데 스마트폰을 이용한 모바일쇼핑 거래액은 3조1천647억원으로 37.4% 늘며 역시 사상 최대규모다. 전체 온라인쇼핑에서 모바일 거래액이 차지하는 비중은 56.1%로 치솟았다. 2년 전인 2014년 10월까지만 해도 이 비율은 36.3%에 불과했다.

상품군별로 보면 겨울철 옷을 마련하려는 소비자들이 늘면서 의복 거래액이 전년동월대비 29.5% 증가했다. 중국인의 소비증가 등 영향으로 화장품 거래액(42.1%) 역시 큰 폭으로 늘었다. 패션용품 및 액세서리(38.0%), 음식료품(24.8%), 생활·자동차용품(19.4%), 여행 및 예약서비스(8.3%) 등도 많이 늘었다.

전체 모바일쇼핑 거래액 중 가장 많이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의복으로 전체의 15.4%에 달했다. 여행 및 예약서비스(14.0%), 생활·자동차용품(11.9%) 등이 뒤를 이었다. 상품군별로 온라인 거래액 대비 모바일 비중을 보면 아동·유아용품(70.0%), 신발(68.4%), 의복(67.1%), 가방(66.1%) 등이 높았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