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통신사 할인 알고보니…가맹점의 ‘눈물’
통신사 할인 알고보니…가맹점의 ‘눈물’
통신사 제휴 할인...부담은 가맹점 몫?요즘 '통신사 제휴 할인' 많이 받으실 겁니다. 그런데 이 할인 금액을 누가 부담하는지는...
[취재후] 위험천만 ‘저장 강박증’…아들 잡은 쓰레기더미
‘저장 강박증’이 뭐길래…아들 잡은 쓰레기더미
어젯밤(28일) 서울 노원구의 한 주택에서 "아들이 심하게 다쳤다"는 신고가 소방당국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中, 내년 대졸예정자 800만 명…취업난 심화 우려
입력 2016.12.02 (14:41) | 수정 2016.12.02 (14:47) 인터넷 뉴스
中, 내년 대졸예정자 800만 명…취업난 심화 우려
중국에서 내년에 800만 명에 가까운 4년제 대학 졸업생들이 사회로 쏟아져 나와 사상 최대의 취업 전쟁이 벌어질 전망이다.

2일 중국 인민망은 중국 교육부 자료를 인용해 2017년 6월에 졸업하는 전국 4년제 대학 졸업예정자 수가 모두 795만 명으로 올해보다 30만 명 늘어날 것이라고 보도했다.

중국의 대졸자 수는 지난 2006년 413만명, 2008년 559만명, 2010년 631만명, 2012년 680만명, 2014년 727만명, 2016년 765만명으로 해마다 꾸준히 증가해왔다.

천바오성 중국 교육부장관은 최근 대졸자 취업대책회의에서 "경제성장과 취업환경을 낙관할 수 없는 상황에서 대졸자가 지속적으로 늘어나 앞으로 6개월 뒤 쉽지않은 도전이 벌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때문에 중국 정부는 농촌 창업도 권장하기 시작했다.

4년제 대졸자 뿐만 아니라 직업학교·고교 졸업생, 해외 유학생 등을 합치면 구직자수가 총 1천500만 명에 달해 기업 채용과 국가 프로젝트 만으로 이를 해소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천 부장은 "대졸자들이 중소기업과 농촌으로 과감히 들어가 교육·문화, 위생·건강, 의료·양로 분야 등에 종사하기를 권한다"면서 "농촌 교사 특채, 마을 간부 선임, 서부발전계획 편입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대졸자 구직 의향 및 구인업체의 일자리 수요에 대한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해 졸업예정자의 취업과 창업을 돕겠다"며 "중국은 최근 3년 연속 대졸자 취업률, 창업자 수에서 '이중성장'을 실현했다"고 덧붙였다.
  • 中, 내년 대졸예정자 800만 명…취업난 심화 우려
    • 입력 2016.12.02 (14:41)
    • 수정 2016.12.02 (14:47)
    인터넷 뉴스
中, 내년 대졸예정자 800만 명…취업난 심화 우려
중국에서 내년에 800만 명에 가까운 4년제 대학 졸업생들이 사회로 쏟아져 나와 사상 최대의 취업 전쟁이 벌어질 전망이다.

2일 중국 인민망은 중국 교육부 자료를 인용해 2017년 6월에 졸업하는 전국 4년제 대학 졸업예정자 수가 모두 795만 명으로 올해보다 30만 명 늘어날 것이라고 보도했다.

중국의 대졸자 수는 지난 2006년 413만명, 2008년 559만명, 2010년 631만명, 2012년 680만명, 2014년 727만명, 2016년 765만명으로 해마다 꾸준히 증가해왔다.

천바오성 중국 교육부장관은 최근 대졸자 취업대책회의에서 "경제성장과 취업환경을 낙관할 수 없는 상황에서 대졸자가 지속적으로 늘어나 앞으로 6개월 뒤 쉽지않은 도전이 벌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때문에 중국 정부는 농촌 창업도 권장하기 시작했다.

4년제 대졸자 뿐만 아니라 직업학교·고교 졸업생, 해외 유학생 등을 합치면 구직자수가 총 1천500만 명에 달해 기업 채용과 국가 프로젝트 만으로 이를 해소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천 부장은 "대졸자들이 중소기업과 농촌으로 과감히 들어가 교육·문화, 위생·건강, 의료·양로 분야 등에 종사하기를 권한다"면서 "농촌 교사 특채, 마을 간부 선임, 서부발전계획 편입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대졸자 구직 의향 및 구인업체의 일자리 수요에 대한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해 졸업예정자의 취업과 창업을 돕겠다"며 "중국은 최근 3년 연속 대졸자 취업률, 창업자 수에서 '이중성장'을 실현했다"고 덧붙였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