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헌재, 만장일치 탄핵”…결정 시점은 미지수
“헌재, 만장일치 탄핵”…결정 시점은 미지수
국회에서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통과된 가운데,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절차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헌재는 9일 강일원 재판관을 주심으로 선정하고...
조기 대선 가시화…여야 잠룡 ‘셈법’ 분주
조기 대선 가시화…여야 잠룡 ‘셈법’ 분주
 탄핵 정국으로 조기 대선 가능성이 높아진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박 대통령에 대한 퇴진 압박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지지율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최형우, 선수들이 뽑은 ‘올해의 선수’ 선정
입력 2016.12.02 (14:49) | 수정 2016.12.02 (14:54) 연합뉴스
최형우, 선수들이 뽑은 ‘올해의 선수’ 선정
최형우(KIA 타이거즈)가 선수들이 뽑은 2016 프로야구 최고의 선수로 우뚝 섰다.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이하 선수협)는 2일 서울 메이필드 호텔에서 '2016 플레이어스 초이스 어워드'를 열어 올해의 선수상 수상자로 최형우를 선정했다.

플레이어스 초이스 어워드는 현역선수가 올 한해 우수 선수를 직접 선정하는 상이다. 2013년 제정됐고, 올해로 4번째 수상자를 배출했다.

최형우는 최종 후보에 오른 김태균(한화 이글스), 양현종(KIA), 장원준(두산 베어스)을 제치고 수상에 성공했다.

올 시즌 최형우는 삼성 라이온즈 소속으로 138경기에 출전, 타율 0.376(195안타), 31홈런, 144타점을 올려 타율·안타·타점 리그 1위에 올랐다.

시즌이 끝난 뒤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최형우는 역대 최고액인 4년 총액 100억원에 KIA 유니폼을 입었다.

KBO리그 MVP 투표에서 더스틴 니퍼트(두산)에게 밀려 2위에 머문 최형우는 이번 수상으로 아쉬움을 털었다.

올해의 선수로 선정된 최형우는 상금 500만원과 괌 정부 관광청이 후원한 괌 여행 2인권을 받았다.

최형우는 "어떤 상보다 선수 여러분이 뽑아줘 영광스럽다. 앞으로 야구인생에서 후배한테는 모범이 되는 선배로, 선배에게는 자랑스러운 후배 되도록 열심히 뛰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신인선수상은 신재영(넥센 히어로즈)이 차지했다.

올해 KBO리그 신인상 수상자인 신재영은 1군에서의 첫해 30경기에 선발 등판, 168⅔이닝을 소화해 15승 7패 평균자책점 3.90을 기록했다.

대장암을 극복하고 마운드에 돌아온 원종현(NC 다이노스)은 재기 선수상을 받았고, 기량 발전상은 박건우(두산), 모범상은 박석민(NC)이 선정됐다.

퓨처스리그 선수상은 구단별 1명씩 선정됐는데, 김인태(두산)·이성규(삼성 라이온즈)·김학성(NC)·허정협(넥센)·조용호(SK 와이번스)·김재영(한화)·박기철(KIA)·허일(롯데 자이언츠)·유경국(LG)·유희운(케이티 위즈)이 각각 수상했다.
  • 최형우, 선수들이 뽑은 ‘올해의 선수’ 선정
    • 입력 2016.12.02 (14:49)
    • 수정 2016.12.02 (14:54)
    연합뉴스
최형우, 선수들이 뽑은 ‘올해의 선수’ 선정
최형우(KIA 타이거즈)가 선수들이 뽑은 2016 프로야구 최고의 선수로 우뚝 섰다.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이하 선수협)는 2일 서울 메이필드 호텔에서 '2016 플레이어스 초이스 어워드'를 열어 올해의 선수상 수상자로 최형우를 선정했다.

플레이어스 초이스 어워드는 현역선수가 올 한해 우수 선수를 직접 선정하는 상이다. 2013년 제정됐고, 올해로 4번째 수상자를 배출했다.

최형우는 최종 후보에 오른 김태균(한화 이글스), 양현종(KIA), 장원준(두산 베어스)을 제치고 수상에 성공했다.

올 시즌 최형우는 삼성 라이온즈 소속으로 138경기에 출전, 타율 0.376(195안타), 31홈런, 144타점을 올려 타율·안타·타점 리그 1위에 올랐다.

시즌이 끝난 뒤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최형우는 역대 최고액인 4년 총액 100억원에 KIA 유니폼을 입었다.

KBO리그 MVP 투표에서 더스틴 니퍼트(두산)에게 밀려 2위에 머문 최형우는 이번 수상으로 아쉬움을 털었다.

올해의 선수로 선정된 최형우는 상금 500만원과 괌 정부 관광청이 후원한 괌 여행 2인권을 받았다.

최형우는 "어떤 상보다 선수 여러분이 뽑아줘 영광스럽다. 앞으로 야구인생에서 후배한테는 모범이 되는 선배로, 선배에게는 자랑스러운 후배 되도록 열심히 뛰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신인선수상은 신재영(넥센 히어로즈)이 차지했다.

올해 KBO리그 신인상 수상자인 신재영은 1군에서의 첫해 30경기에 선발 등판, 168⅔이닝을 소화해 15승 7패 평균자책점 3.90을 기록했다.

대장암을 극복하고 마운드에 돌아온 원종현(NC 다이노스)은 재기 선수상을 받았고, 기량 발전상은 박건우(두산), 모범상은 박석민(NC)이 선정됐다.

퓨처스리그 선수상은 구단별 1명씩 선정됐는데, 김인태(두산)·이성규(삼성 라이온즈)·김학성(NC)·허정협(넥센)·조용호(SK 와이번스)·김재영(한화)·박기철(KIA)·허일(롯데 자이언츠)·유경국(LG)·유희운(케이티 위즈)이 각각 수상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