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靑 민정수석실, 대학 총장 인사 개입 정황”
[단독] “靑 민정수석실, 대학 총장 인사 개입 정황”
교육부의 경북대 총장 임용 절차가 진행중이던 지난해 말. 총장 후보 1순위였던 김사열 교수는...
대기업 총수 8명 공개 석상에…예행연습까지
대기업 총수 8명 공개 석상에…예행연습까지
오전 10시부터 밤 늦게까지 오랜 시간 진행될 것으로 예상되는 청문회. 총수가 70대 후반의 고령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우상호 “소득세 최고구간 신설에 의미”
입력 2016.12.02 (15:20) | 수정 2016.12.02 (15:25) 인터넷 뉴스
우상호 “소득세 최고구간 신설에 의미”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2일(오늘) 정부와 여야가 내년도 예산안 협상을 타결지은 것에 대해 "소득세 최고구간을 신설해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를 증액했으니 우리 당의 정체성에 맞는 세법을 하나 확보한 것"이라고 말했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이날 협상 타결 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협상 의미에 대해 이같이 설명했다.

야권이 추진해 온 법인세 인상안이 관철되지 않은 것에 대해서는 "그건 앞으로 향후 대선공약으로 내세워서 정권을 잡고 추진하면 된다"며 "이는 큰 국가 정책이고, 이번 예산에 국한된 문제는 아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우 원내대표는 "누리과정을 두고도 6개월마다 보육현장에서 갈등이 빚어졌는데 앞으로 3년간 보육현장에서 싸움은 없어지게 돼, 매우 큰 의미가 있다"며 "초반 전략을 누리과정에 집중해 (정부 지원액을) 5천억원에서 8천600억원으로 올리는 성과가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회적 갈등을 해결하는 일을 야당이 주도했다는 점에 보람을 느낀다"며 "원내대표를 하면서 가장 힘든 것이 예산 협상인데 오늘 다 털었다"고 덧붙였다.
  • 우상호 “소득세 최고구간 신설에 의미”
    • 입력 2016.12.02 (15:20)
    • 수정 2016.12.02 (15:25)
    인터넷 뉴스
우상호 “소득세 최고구간 신설에 의미”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2일(오늘) 정부와 여야가 내년도 예산안 협상을 타결지은 것에 대해 "소득세 최고구간을 신설해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를 증액했으니 우리 당의 정체성에 맞는 세법을 하나 확보한 것"이라고 말했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이날 협상 타결 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협상 의미에 대해 이같이 설명했다.

야권이 추진해 온 법인세 인상안이 관철되지 않은 것에 대해서는 "그건 앞으로 향후 대선공약으로 내세워서 정권을 잡고 추진하면 된다"며 "이는 큰 국가 정책이고, 이번 예산에 국한된 문제는 아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우 원내대표는 "누리과정을 두고도 6개월마다 보육현장에서 갈등이 빚어졌는데 앞으로 3년간 보육현장에서 싸움은 없어지게 돼, 매우 큰 의미가 있다"며 "초반 전략을 누리과정에 집중해 (정부 지원액을) 5천억원에서 8천600억원으로 올리는 성과가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회적 갈등을 해결하는 일을 야당이 주도했다는 점에 보람을 느낀다"며 "원내대표를 하면서 가장 힘든 것이 예산 협상인데 오늘 다 털었다"고 덧붙였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