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경찰엔 차관급 1명…검찰엔 50명이 차관급
경찰엔 차관급 1명…검찰엔 50명이 차관급
“12만명 경찰 조직에 차관급이 딱 한 명인 데, 인원이 10분의 1도 안되는 검찰에는 50명이라는 게 말이 되나요”현직 경찰 간부인...
엉터리 환경영향평가…‘수리부엉이 동산’의 위기
엉터리 환경영향평가…‘수리부엉이 동산’의 위기
절벽 사이 갈라진 틈, 그 속에 수리부엉이(멸종위기2급, 천연기념물 324호)가 있습니다. 눈을 반쯤...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文 “탄핵 이외 계산은 기만…꼼수 무력화할 힘은 촛불” ISSUE
입력 2016.12.02 (15:20) | 수정 2016.12.02 (15:22) 인터넷 뉴스
文 “탄핵 이외 계산은 기만…꼼수 무력화할 힘은 촛불”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2일(오늘) "박근혜 대통령이 말한 임기 단축은 개헌으로만 가능해 사기에 지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여권에서 언급되는 '질서있는 퇴진' 시나리오에 대해 이같이 언급한 뒤 "박 대통령은 탄핵돼야 마땅하며, 그 밖의 모든 복잡한 계산은 다 기만"이라고 밝혔다.

그는 새누리당의 '4월 퇴진, 6월 대선' 시나리오에 대해 "내년 4월 조건 없는 사임을 약속하더라도 그 약속을 그 때 가서 어떻게 보장받느냐. 약속을 지키지 않으면 또 탄핵해야 한다"며 "과거 윤보선 대통령의 경우 사임을 선언했다가 다음 날 번복한 역사적 전례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복잡하게 만들고 시간을 끌며 국민을 지치게 하겠다는 계산이며, 그 사이 불안한 안보 국면 등을 만들어 또 장난칠 것"이라며 "이런 꼼수를 무력화시켜야 하는데 그럴 수 있는 유일한 힘은 지치지 않는 촛불"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이 3차 담화에서 사익을 추구하지 않았다고 한 부분에 대해 "큰 착각을 하는 것으로 정상적인 윤리의식과 판단력이 없다고 밖에 할 수 없다"고 했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의 돌출행동이 비판을 받는다는 지적에는 "촛불 민심에 따라 탄핵정국을 잘 이끌고 있다"면서도 "야권 공조를 위태롭게 하는 공격의 빌미를 주지 않게 좀 더 신경 써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개헌을 매개로 한 제3지대론에 대해서는 "우리 정치 역사를 크게 후퇴시킨 3당 합당과 유사하다"며 "호남을 끌어들여 정권 연장하려는 새누리당의 욕망이 만든 기획으로, 제3지대니 뭐니 수를 써도 제가 새누리당의 재집권을 막아내겠다"고 했다.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가 문 전 대표를 겨냥해 '권력에 눈먼 정략 집단'이라고 한 것과 관련, "지금 개헌·3지대하자는 분들이야말로 권력욕"이라고 반박했고, 여권 후보로 거론되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 대해선 "친미적이고 유능한 외교 관료로, 지금은 어디가 유리한지 알 수 없으니 고심을 많이 할 것"이라고 했다.

문재인 전 대표는 "저는 엄연히 1번 주자여서 새누리당의 온갖 계산과 장난으로 역사가 역행하지 않게 저지선 역할을 하고 있다"며 "새누리당이 재집권하려면 저를 밟고 넘어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저는 대통령이라는 직책보다 정말 세상을 한번 바꿔보고 싶은 수단으로서 대통령이 되고 싶은 것"이라며 "(대선) 삼수는 없다. 제가 좀 둔한 건 맞지만 불법·부당에 대해 전면에 나설 상황이 오면 불같은 문재인, 호랑이 문재인을 보게 될 것"이라고 했다.
  • 文 “탄핵 이외 계산은 기만…꼼수 무력화할 힘은 촛불”
    • 입력 2016.12.02 (15:20)
    • 수정 2016.12.02 (15:22)
    인터넷 뉴스
文 “탄핵 이외 계산은 기만…꼼수 무력화할 힘은 촛불”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2일(오늘) "박근혜 대통령이 말한 임기 단축은 개헌으로만 가능해 사기에 지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여권에서 언급되는 '질서있는 퇴진' 시나리오에 대해 이같이 언급한 뒤 "박 대통령은 탄핵돼야 마땅하며, 그 밖의 모든 복잡한 계산은 다 기만"이라고 밝혔다.

그는 새누리당의 '4월 퇴진, 6월 대선' 시나리오에 대해 "내년 4월 조건 없는 사임을 약속하더라도 그 약속을 그 때 가서 어떻게 보장받느냐. 약속을 지키지 않으면 또 탄핵해야 한다"며 "과거 윤보선 대통령의 경우 사임을 선언했다가 다음 날 번복한 역사적 전례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복잡하게 만들고 시간을 끌며 국민을 지치게 하겠다는 계산이며, 그 사이 불안한 안보 국면 등을 만들어 또 장난칠 것"이라며 "이런 꼼수를 무력화시켜야 하는데 그럴 수 있는 유일한 힘은 지치지 않는 촛불"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이 3차 담화에서 사익을 추구하지 않았다고 한 부분에 대해 "큰 착각을 하는 것으로 정상적인 윤리의식과 판단력이 없다고 밖에 할 수 없다"고 했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의 돌출행동이 비판을 받는다는 지적에는 "촛불 민심에 따라 탄핵정국을 잘 이끌고 있다"면서도 "야권 공조를 위태롭게 하는 공격의 빌미를 주지 않게 좀 더 신경 써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개헌을 매개로 한 제3지대론에 대해서는 "우리 정치 역사를 크게 후퇴시킨 3당 합당과 유사하다"며 "호남을 끌어들여 정권 연장하려는 새누리당의 욕망이 만든 기획으로, 제3지대니 뭐니 수를 써도 제가 새누리당의 재집권을 막아내겠다"고 했다.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가 문 전 대표를 겨냥해 '권력에 눈먼 정략 집단'이라고 한 것과 관련, "지금 개헌·3지대하자는 분들이야말로 권력욕"이라고 반박했고, 여권 후보로 거론되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 대해선 "친미적이고 유능한 외교 관료로, 지금은 어디가 유리한지 알 수 없으니 고심을 많이 할 것"이라고 했다.

문재인 전 대표는 "저는 엄연히 1번 주자여서 새누리당의 온갖 계산과 장난으로 역사가 역행하지 않게 저지선 역할을 하고 있다"며 "새누리당이 재집권하려면 저를 밟고 넘어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저는 대통령이라는 직책보다 정말 세상을 한번 바꿔보고 싶은 수단으로서 대통령이 되고 싶은 것"이라며 "(대선) 삼수는 없다. 제가 좀 둔한 건 맞지만 불법·부당에 대해 전면에 나설 상황이 오면 불같은 문재인, 호랑이 문재인을 보게 될 것"이라고 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