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문체부 2차 물갈이…“민정수석실 주도”
[단독] 문체부 2차 물갈이…“민정수석실 주도”
올해 3월 초,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실에 청와대로부터 국과장급 5명의 명단이 전달됐습니다. 이들을...
한국 대통령 이름 묻자 퇴장한 英 외교장관
한국 대통령 이름 묻자 퇴장한 英 외교장관
영국 외교장관이 생방송 도중 한국 대통령의 이름을 질문받게 되자 당황하며 퇴장했다.보리스 존슨 영국 외교장관은 영국 스카이뉴스의 프로그램...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文 “탄핵 이외 계산은 기만…꼼수 무력화할 힘은 촛불” ISSUE
입력 2016.12.02 (15:20) | 수정 2016.12.02 (15:22) 인터넷 뉴스
文 “탄핵 이외 계산은 기만…꼼수 무력화할 힘은 촛불”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2일(오늘) "박근혜 대통령이 말한 임기 단축은 개헌으로만 가능해 사기에 지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여권에서 언급되는 '질서있는 퇴진' 시나리오에 대해 이같이 언급한 뒤 "박 대통령은 탄핵돼야 마땅하며, 그 밖의 모든 복잡한 계산은 다 기만"이라고 밝혔다.

그는 새누리당의 '4월 퇴진, 6월 대선' 시나리오에 대해 "내년 4월 조건 없는 사임을 약속하더라도 그 약속을 그 때 가서 어떻게 보장받느냐. 약속을 지키지 않으면 또 탄핵해야 한다"며 "과거 윤보선 대통령의 경우 사임을 선언했다가 다음 날 번복한 역사적 전례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복잡하게 만들고 시간을 끌며 국민을 지치게 하겠다는 계산이며, 그 사이 불안한 안보 국면 등을 만들어 또 장난칠 것"이라며 "이런 꼼수를 무력화시켜야 하는데 그럴 수 있는 유일한 힘은 지치지 않는 촛불"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이 3차 담화에서 사익을 추구하지 않았다고 한 부분에 대해 "큰 착각을 하는 것으로 정상적인 윤리의식과 판단력이 없다고 밖에 할 수 없다"고 했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의 돌출행동이 비판을 받는다는 지적에는 "촛불 민심에 따라 탄핵정국을 잘 이끌고 있다"면서도 "야권 공조를 위태롭게 하는 공격의 빌미를 주지 않게 좀 더 신경 써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개헌을 매개로 한 제3지대론에 대해서는 "우리 정치 역사를 크게 후퇴시킨 3당 합당과 유사하다"며 "호남을 끌어들여 정권 연장하려는 새누리당의 욕망이 만든 기획으로, 제3지대니 뭐니 수를 써도 제가 새누리당의 재집권을 막아내겠다"고 했다.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가 문 전 대표를 겨냥해 '권력에 눈먼 정략 집단'이라고 한 것과 관련, "지금 개헌·3지대하자는 분들이야말로 권력욕"이라고 반박했고, 여권 후보로 거론되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 대해선 "친미적이고 유능한 외교 관료로, 지금은 어디가 유리한지 알 수 없으니 고심을 많이 할 것"이라고 했다.

문재인 전 대표는 "저는 엄연히 1번 주자여서 새누리당의 온갖 계산과 장난으로 역사가 역행하지 않게 저지선 역할을 하고 있다"며 "새누리당이 재집권하려면 저를 밟고 넘어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저는 대통령이라는 직책보다 정말 세상을 한번 바꿔보고 싶은 수단으로서 대통령이 되고 싶은 것"이라며 "(대선) 삼수는 없다. 제가 좀 둔한 건 맞지만 불법·부당에 대해 전면에 나설 상황이 오면 불같은 문재인, 호랑이 문재인을 보게 될 것"이라고 했다.
  • 文 “탄핵 이외 계산은 기만…꼼수 무력화할 힘은 촛불”
    • 입력 2016.12.02 (15:20)
    • 수정 2016.12.02 (15:22)
    인터넷 뉴스
文 “탄핵 이외 계산은 기만…꼼수 무력화할 힘은 촛불”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2일(오늘) "박근혜 대통령이 말한 임기 단축은 개헌으로만 가능해 사기에 지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여권에서 언급되는 '질서있는 퇴진' 시나리오에 대해 이같이 언급한 뒤 "박 대통령은 탄핵돼야 마땅하며, 그 밖의 모든 복잡한 계산은 다 기만"이라고 밝혔다.

그는 새누리당의 '4월 퇴진, 6월 대선' 시나리오에 대해 "내년 4월 조건 없는 사임을 약속하더라도 그 약속을 그 때 가서 어떻게 보장받느냐. 약속을 지키지 않으면 또 탄핵해야 한다"며 "과거 윤보선 대통령의 경우 사임을 선언했다가 다음 날 번복한 역사적 전례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복잡하게 만들고 시간을 끌며 국민을 지치게 하겠다는 계산이며, 그 사이 불안한 안보 국면 등을 만들어 또 장난칠 것"이라며 "이런 꼼수를 무력화시켜야 하는데 그럴 수 있는 유일한 힘은 지치지 않는 촛불"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이 3차 담화에서 사익을 추구하지 않았다고 한 부분에 대해 "큰 착각을 하는 것으로 정상적인 윤리의식과 판단력이 없다고 밖에 할 수 없다"고 했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의 돌출행동이 비판을 받는다는 지적에는 "촛불 민심에 따라 탄핵정국을 잘 이끌고 있다"면서도 "야권 공조를 위태롭게 하는 공격의 빌미를 주지 않게 좀 더 신경 써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개헌을 매개로 한 제3지대론에 대해서는 "우리 정치 역사를 크게 후퇴시킨 3당 합당과 유사하다"며 "호남을 끌어들여 정권 연장하려는 새누리당의 욕망이 만든 기획으로, 제3지대니 뭐니 수를 써도 제가 새누리당의 재집권을 막아내겠다"고 했다.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가 문 전 대표를 겨냥해 '권력에 눈먼 정략 집단'이라고 한 것과 관련, "지금 개헌·3지대하자는 분들이야말로 권력욕"이라고 반박했고, 여권 후보로 거론되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 대해선 "친미적이고 유능한 외교 관료로, 지금은 어디가 유리한지 알 수 없으니 고심을 많이 할 것"이라고 했다.

문재인 전 대표는 "저는 엄연히 1번 주자여서 새누리당의 온갖 계산과 장난으로 역사가 역행하지 않게 저지선 역할을 하고 있다"며 "새누리당이 재집권하려면 저를 밟고 넘어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저는 대통령이라는 직책보다 정말 세상을 한번 바꿔보고 싶은 수단으로서 대통령이 되고 싶은 것"이라며 "(대선) 삼수는 없다. 제가 좀 둔한 건 맞지만 불법·부당에 대해 전면에 나설 상황이 오면 불같은 문재인, 호랑이 문재인을 보게 될 것"이라고 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