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새누리 민경욱 사무실에 달걀 투척·퇴진 요구 벽보
입력 2016.12.02 (16:09) 수정 2016.12.02 (16:26) 인터넷 뉴스
새누리 민경욱 사무실에 달걀 투척·퇴진 요구 벽보
청와대 대변인을 지낸 새누리당 민경욱(인천 연수을) 국회의원의 지역 사무실에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여성이 달걀을 투척하고 벽보를 부착한 뒤 달아나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오늘(2일) 오후 1시 반쯤 인천시 연수구 민 의원 사무실의 복도 쪽 유리벽에 한 여성이 달걀 3개를 던져 깨트리고 민 의원을 모욕하는 내용의 벽보를 붙인 것을 사무실 직원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8절지 크기의 벽보에는 검은색 매직으로 박근혜 대통령과 민 의원을 모욕하는 문구가 적혀 있었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보해 해당 여성의 신원을 확인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유리벽이 계란으로 더러워진 것 이외에 다른 물적 피해가 없고 모욕죄는 친고죄인 만큼 민 의원 측이 고소하면 수사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기자 출신인 민 의원은 2014년 청와대 대변인을 지내다 지난해 10월 사의를 표명하고 인천 연수 을에서 국회의원에 당선됐다.
  • 새누리 민경욱 사무실에 달걀 투척·퇴진 요구 벽보
    • 입력 2016.12.02 (16:09)
    • 수정 2016.12.02 (16:26)
    인터넷 뉴스
새누리 민경욱 사무실에 달걀 투척·퇴진 요구 벽보
청와대 대변인을 지낸 새누리당 민경욱(인천 연수을) 국회의원의 지역 사무실에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여성이 달걀을 투척하고 벽보를 부착한 뒤 달아나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오늘(2일) 오후 1시 반쯤 인천시 연수구 민 의원 사무실의 복도 쪽 유리벽에 한 여성이 달걀 3개를 던져 깨트리고 민 의원을 모욕하는 내용의 벽보를 붙인 것을 사무실 직원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8절지 크기의 벽보에는 검은색 매직으로 박근혜 대통령과 민 의원을 모욕하는 문구가 적혀 있었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보해 해당 여성의 신원을 확인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유리벽이 계란으로 더러워진 것 이외에 다른 물적 피해가 없고 모욕죄는 친고죄인 만큼 민 의원 측이 고소하면 수사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기자 출신인 민 의원은 2014년 청와대 대변인을 지내다 지난해 10월 사의를 표명하고 인천 연수 을에서 국회의원에 당선됐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