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헌재, 만장일치 탄핵”…결정 시점은 미지수
“헌재, 만장일치 탄핵”…결정 시점은 미지수
국회에서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통과된 가운데,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절차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헌재는 9일 강일원 재판관을 주심으로 선정하고...
조기 대선 가시화…여야 잠룡 ‘셈법’ 분주
조기 대선 가시화…여야 잠룡 ‘셈법’ 분주
 탄핵 정국으로 조기 대선 가능성이 높아진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박 대통령에 대한 퇴진 압박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지지율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똑똑한 경제] 가격 차별 정책…득일까 실일까?
입력 2016.12.02 (16:29) | 수정 2016.12.02 (16:49) 똑똑한 경제
[똑똑한 경제] 가격 차별 정책…득일까 실일까?
성공예감 김원장입니다. [김기자의 똑똑한 경제]
□ 방송일시 : 2016년 12월 2일(금요일)

이 기사는 KBS뉴스 홈페이지에서 음성서비스로도 들으실 수 있습니다.

인서트 :
안녕하십니까. NB입니다.
요즘 맘이 싱숭생숭해서 여행을 떠날까 해요.

쓰리, 투, 원... 어~~ 열렸다!
오랜만에 광클.. 손이 보이지 않을 정도의 광속 클릭으로 비행기 티켓을 샀습니다.

왜냐면 김포에서 제주까지 단돈 6천 원이거든.

가격 할인이라는 게 참 신기합디다?
어떤 콜라는 듬뿍 할인을 해주고, 내가 좋아하는 우유는 아주 새침해! 할인이고 뭐고 없어요.

화장품도 마찬가지 아니에요? 저렴한 화장품은 30% 세일이다, 반값이다 해서 할인해 주는 날만 기다리는데 왜 비싼 화장품은 그런 얘기가 없는 거예요?

아니, 그건 그렇고. 김포에서 제주 가는 내 비행기 표. 6천 원 정말 맞는 거겠죠? 어떻게 이 금액이 나와요?

김 기자 :

대한항공이나 아시아나항공만 해도 이코노미석이 15단계, 비즈니스석이 5~6단계로 다 나뉘어있습니다.

비행기 표에 Y, M, S, L, E 이렇게 적혀있죠. 같은 이코노미라도 미주 노선이라면 S, H는 성수기 정상가 좌석으로 1,800달러 수준, L은 비수기 정상가로 거의 절반까지 떨어집니다.

기본적으로 항공사는 비행기 좌석이 한 석이라도 비어가면 손실이 나니까 그 리스크를 줄이기 위해 통계적으로 손님이 적을 것 같은 항공편은 미리 아주 헐값에 일부 표를 팔죠.

그래서 김포-제주 6천 원짜리 표가 나오는 겁니다. 다만 항공권에 X나 V라고 써진 표는 마일리지 적립이 안 되고 환불이 안 되는 경우가 많죠.

물론 고객에게 우리 비행기 한번 타보세요, 홍보 효과도 있고요. 기본적으로 싸게 보여야 하는 브랜드가 있고 비싸게 보여야 하는 브랜드가 있어요.

해외 유명상표는 절대 할인 안 하고 가급적 비싼 고급 제품을 앞에 배치하죠. 비싸게 보이려고요. 하지만 저비용 항공사는 싸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해 1만 원도 안 되는 표를 1년 수만 장씩 내놓습니다. 그런데 사실 전체 판매량의 1%정도 밖에 안 되는 거죠. 한 해 티켓 판매량이 천만 장을 육박하거든요..

최근에 항공사들이 가격 차별을 더 심화시킵니다. 세계적 추세가 1,000달러짜리 표인데 짐 없는 승객은 800달러, 식사도 안 하실 거면 700달러 이렇게요. 반대로 옆자리 비어있는 걸 원하시면 1,100달러.

이런 가격 차별은 사실 소비자도 정당한 서비스를 제값에 받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는데요.

문제는 착시현상입니다. 요즘 멀티플렉스들이 구석 자리는 할인해주고 또 제일 앞자리 할인해 준다지만 바꿔말하면, 가운데나 뒤쪽 좋은 자리 80%는 요금을 올리는 편법이거든요.

KTX 주중요금 할인을 자세히 따져보면 주말요금 인상이거든요. 거리에 따라받던 요금을 정차한 역의 수에 따라받는데 평균 요금이 내려갈까요, 올라갈까요?

예들 들어 모 항공사가 A380 고객에게 앞자리 이코노미석을 프리미엄으로 만들어 더 넓게, 더 좋은식사를 제공하기로 했는데... 요금이 1.5배예요.

<똑똑한 경제> 가격 차별에 숨은 마케팅 살펴봤습니다.
  • [똑똑한 경제] 가격 차별 정책…득일까 실일까?
    • 입력 2016.12.02 (16:29)
    • 수정 2016.12.02 (16:49)
    똑똑한 경제
[똑똑한 경제] 가격 차별 정책…득일까 실일까?
성공예감 김원장입니다. [김기자의 똑똑한 경제]
□ 방송일시 : 2016년 12월 2일(금요일)

이 기사는 KBS뉴스 홈페이지에서 음성서비스로도 들으실 수 있습니다.

인서트 :
안녕하십니까. NB입니다.
요즘 맘이 싱숭생숭해서 여행을 떠날까 해요.

쓰리, 투, 원... 어~~ 열렸다!
오랜만에 광클.. 손이 보이지 않을 정도의 광속 클릭으로 비행기 티켓을 샀습니다.

왜냐면 김포에서 제주까지 단돈 6천 원이거든.

가격 할인이라는 게 참 신기합디다?
어떤 콜라는 듬뿍 할인을 해주고, 내가 좋아하는 우유는 아주 새침해! 할인이고 뭐고 없어요.

화장품도 마찬가지 아니에요? 저렴한 화장품은 30% 세일이다, 반값이다 해서 할인해 주는 날만 기다리는데 왜 비싼 화장품은 그런 얘기가 없는 거예요?

아니, 그건 그렇고. 김포에서 제주 가는 내 비행기 표. 6천 원 정말 맞는 거겠죠? 어떻게 이 금액이 나와요?

김 기자 :

대한항공이나 아시아나항공만 해도 이코노미석이 15단계, 비즈니스석이 5~6단계로 다 나뉘어있습니다.

비행기 표에 Y, M, S, L, E 이렇게 적혀있죠. 같은 이코노미라도 미주 노선이라면 S, H는 성수기 정상가 좌석으로 1,800달러 수준, L은 비수기 정상가로 거의 절반까지 떨어집니다.

기본적으로 항공사는 비행기 좌석이 한 석이라도 비어가면 손실이 나니까 그 리스크를 줄이기 위해 통계적으로 손님이 적을 것 같은 항공편은 미리 아주 헐값에 일부 표를 팔죠.

그래서 김포-제주 6천 원짜리 표가 나오는 겁니다. 다만 항공권에 X나 V라고 써진 표는 마일리지 적립이 안 되고 환불이 안 되는 경우가 많죠.

물론 고객에게 우리 비행기 한번 타보세요, 홍보 효과도 있고요. 기본적으로 싸게 보여야 하는 브랜드가 있고 비싸게 보여야 하는 브랜드가 있어요.

해외 유명상표는 절대 할인 안 하고 가급적 비싼 고급 제품을 앞에 배치하죠. 비싸게 보이려고요. 하지만 저비용 항공사는 싸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해 1만 원도 안 되는 표를 1년 수만 장씩 내놓습니다. 그런데 사실 전체 판매량의 1%정도 밖에 안 되는 거죠. 한 해 티켓 판매량이 천만 장을 육박하거든요..

최근에 항공사들이 가격 차별을 더 심화시킵니다. 세계적 추세가 1,000달러짜리 표인데 짐 없는 승객은 800달러, 식사도 안 하실 거면 700달러 이렇게요. 반대로 옆자리 비어있는 걸 원하시면 1,100달러.

이런 가격 차별은 사실 소비자도 정당한 서비스를 제값에 받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는데요.

문제는 착시현상입니다. 요즘 멀티플렉스들이 구석 자리는 할인해주고 또 제일 앞자리 할인해 준다지만 바꿔말하면, 가운데나 뒤쪽 좋은 자리 80%는 요금을 올리는 편법이거든요.

KTX 주중요금 할인을 자세히 따져보면 주말요금 인상이거든요. 거리에 따라받던 요금을 정차한 역의 수에 따라받는데 평균 요금이 내려갈까요, 올라갈까요?

예들 들어 모 항공사가 A380 고객에게 앞자리 이코노미석을 프리미엄으로 만들어 더 넓게, 더 좋은식사를 제공하기로 했는데... 요금이 1.5배예요.

<똑똑한 경제> 가격 차별에 숨은 마케팅 살펴봤습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