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최순실 빽’ 대사 복귀!? 정신 못 차리는 외교부
‘최순실 빽’ 대사 복귀, 외교부는 검토만…
유재경 대사는 삼성전기 임원 출신이다. 외교 쪽 경력이 전무했지만 2016년 3월, 최순실에게 이력서를 보인 지 6일 만에 미얀마 대사로 낙점됐다...
그 곳에 가고 싶은 딸 위해 엄마가 만든 ‘휠체어길’
그 곳에 가고 싶은 딸 위해 엄마가 만든 ‘휠체어길’
시작은 지하철 고속버스터미널 역이었다.막 유치원에 들어간 딸 아이를 데리고 지하철을 탄 엄마는 휠체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전남 신안 해상서 외국선박끼리 충돌…1명 실종
입력 2016.12.02 (16:40) | 수정 2016.12.02 (16:43) 인터넷 뉴스
전남 신안 해상서 외국선박끼리 충돌…1명 실종
전남 신안군 해상에서 외국선박끼리 충돌해 중국선원 1명이 실종했다.

목포해양경비안전서는 어제(1일) 밤 9시쯤 전남 신안군 가거도 남서쪽 28km 해상에서 조업 중이던107톤 중국어선과 파나마 선적 2만 3천281톤 화물선이 충돌해 중국어선 기관실 등 일부가 침수됐고, 중국 선원 9명 가운데 1명이 실종됐다고 밝혔다.

반면 사고 당시 파나마 화물선은 충돌을 알아차리지 못하고 목적지인 제주도까지 항해한 것으로 확인됐다.

해경은 파나마 화물선이 조업 중이던 중국어선을 미처 발견하지 못해 충돌한 것으로 보고 실종자 수색과 더불어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 전남 신안 해상서 외국선박끼리 충돌…1명 실종
    • 입력 2016.12.02 (16:40)
    • 수정 2016.12.02 (16:43)
    인터넷 뉴스
전남 신안 해상서 외국선박끼리 충돌…1명 실종
전남 신안군 해상에서 외국선박끼리 충돌해 중국선원 1명이 실종했다.

목포해양경비안전서는 어제(1일) 밤 9시쯤 전남 신안군 가거도 남서쪽 28km 해상에서 조업 중이던107톤 중국어선과 파나마 선적 2만 3천281톤 화물선이 충돌해 중국어선 기관실 등 일부가 침수됐고, 중국 선원 9명 가운데 1명이 실종됐다고 밝혔다.

반면 사고 당시 파나마 화물선은 충돌을 알아차리지 못하고 목적지인 제주도까지 항해한 것으로 확인됐다.

해경은 파나마 화물선이 조업 중이던 중국어선을 미처 발견하지 못해 충돌한 것으로 보고 실종자 수색과 더불어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제타임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