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대퇴부 골절 50만 원…환자별 단가 있는 병원
대퇴부 골절 50만 원…환자별 단가 있는 병원
A 병원 영업이사 : “선생님, 저기…선지급금이라고 생각하시고 받으세요.” B 대학병원 의사...
[특파원리포트] “한국인이 범인!…아닌가?” 양치기 일본 언론
“한국인이 범인!…아닌가?” 양치기 일본 언론
지난 20일 일본에서는 전대미문의 현금 강탈 사건이 발생했다. 금괴 거래를 위해 3억 8천만 엔...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영상] 서문시장의 반응 ‘극과 극’…11년 전과 오늘
입력 2016.12.02 (17:02) 인터넷 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영상] 서문시장의 반응 ‘극과 극’…11년 전과 오늘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서문시장에서 발생한 불이 59시간 만에 완전히 꺼졌습니다. 지난달 30일 발생한 화재로 4지구 건물 전체가 피해를 봤는데요,

대형 참사가 발생한 현장을 박근혜 대통령이 어제(1일) 방문했습니다. 하지만 박 대통령은 최근 여론을 의식해 시장 상인들과의 만남 없이 피해 현장만 둘러보고 떠났습니다.

이에 한 시장 상인은 "화재민의 고통이 뭔지, 무얼 바라는지 대화를 하고 가셔야 할 거 아니냐"며 불만을 토로했습니다.

서문시장은 11년 전인 2005년 12월에도 대형 화재 피해를 겪었습니다. 당시 한나라당 대표였던 박근혜 대통령은 피해 현장을 찾았는데요, 낙심했을 상인들을 위로하고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습니다.
  • [영상] 서문시장의 반응 ‘극과 극’…11년 전과 오늘
    • 입력 2016.12.02 (17:02)
    인터넷 뉴스
[영상] 서문시장의 반응 ‘극과 극’…11년 전과 오늘
서문시장에서 발생한 불이 59시간 만에 완전히 꺼졌습니다. 지난달 30일 발생한 화재로 4지구 건물 전체가 피해를 봤는데요,

대형 참사가 발생한 현장을 박근혜 대통령이 어제(1일) 방문했습니다. 하지만 박 대통령은 최근 여론을 의식해 시장 상인들과의 만남 없이 피해 현장만 둘러보고 떠났습니다.

이에 한 시장 상인은 "화재민의 고통이 뭔지, 무얼 바라는지 대화를 하고 가셔야 할 거 아니냐"며 불만을 토로했습니다.

서문시장은 11년 전인 2005년 12월에도 대형 화재 피해를 겪었습니다. 당시 한나라당 대표였던 박근혜 대통령은 피해 현장을 찾았는데요, 낙심했을 상인들을 위로하고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습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