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리포트] 베트남 소녀의 죽음…악몽이 된 재팬드림
베트남 소녀의 죽음…악몽이 된 재팬드림
3월 26일 오전 7시쯤 일본 치바현 북서부 아비코 시의 배수로 옆 풀숲에서 10살 정도로 추정되는 소녀의 시신이 낚시꾼에 의해 발견됐다. 옷과 신발이 벗겨진...
‘부어라 마셔라’ 10일 동안 여관서 술만 마신 남녀 결국…
‘부어라 마셔라’ 10일간 여관서 술만 마신 남녀 결국…
40대 남녀가 "죽을 때까지 마셔보자"며 열흘간 소주를 마시다 여성이 숨지는 일이 벌어졌다. 이들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야3당 “9일 표결”…여 비주류 “7일까지 퇴진시점 밝혀야”
입력 2016.12.02 (17:00) | 수정 2016.12.02 (17:06) 뉴스 5
동영상영역 시작
야3당 “9일 표결”…여 비주류 “7일까지 퇴진시점 밝혀야”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야권이 오늘 탄핵안을 발의해 오는 9일 표결 처리하기로 합의하고 탄핵안에 서명을 받는 작업에 착수했습니다.

새누리당 비주류 의원들은 대통령에게 오는 7일까지 퇴진 시점을 밝힐 것을 촉구하며 그렇지 않을 경우 탄핵에 동참하겠다고 압박했습니다.

보도에 서지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국민의당 박지원,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 등 야3당 원내지도부가 긴급회동을 갖고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을 오는 9일 본회의에서 표결처리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이에따라 야 3당은 오늘 오후 탄핵안을 발의한 뒤, 8일 본회의에 보고를 거쳐 9일 표결에 부친다는 방침입니다.

탄핵소추안 최종안에는 핵심 쟁점인 '뇌물죄'가 포함됐고, 세월호 참사에 대한 부실대응으로 헌법이 보장한 국민 생명권 보호 의무를 위반했다는 점도 담겼습니다.

야당은 오늘 중으로 탄핵안을 발의하기 위해 의원들을 상대로 서명 작업에 들어간 상태입니다.

탄핵 가결을 위한 키를 쥔 새누리당 비주류는 별도 회의를 열고, 당론으로 대통령의 퇴진 시기를 내년 4월 30일로 정한 만큼 박 대통령이 오는 7일 오후 6시까지 명확한 퇴진 시점과 2선 후퇴를 천명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만약 대통령이 이때까지 퇴진 시점을 밝히지 않으면 9일로 예정된 탄핵 표결에 참여하겠다는 방침도 재확인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청와대가 박 대통령과 여당 비주류 의원과의 면담을 제안했고, 비주류도 면담 필요성에 공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통령이 자진 퇴진 시기를 밝힐 경우 비주류 가운데 일부는 탄핵에 동참하지 않을 수도 있어 탄핵안 처리의 변수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 야3당 “9일 표결”…여 비주류 “7일까지 퇴진시점 밝혀야”
    • 입력 2016.12.02 (17:00)
    • 수정 2016.12.02 (17:06)
    뉴스 5
야3당 “9일 표결”…여 비주류 “7일까지 퇴진시점 밝혀야”
<앵커 멘트>

야권이 오늘 탄핵안을 발의해 오는 9일 표결 처리하기로 합의하고 탄핵안에 서명을 받는 작업에 착수했습니다.

새누리당 비주류 의원들은 대통령에게 오는 7일까지 퇴진 시점을 밝힐 것을 촉구하며 그렇지 않을 경우 탄핵에 동참하겠다고 압박했습니다.

보도에 서지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국민의당 박지원,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 등 야3당 원내지도부가 긴급회동을 갖고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을 오는 9일 본회의에서 표결처리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이에따라 야 3당은 오늘 오후 탄핵안을 발의한 뒤, 8일 본회의에 보고를 거쳐 9일 표결에 부친다는 방침입니다.

탄핵소추안 최종안에는 핵심 쟁점인 '뇌물죄'가 포함됐고, 세월호 참사에 대한 부실대응으로 헌법이 보장한 국민 생명권 보호 의무를 위반했다는 점도 담겼습니다.

야당은 오늘 중으로 탄핵안을 발의하기 위해 의원들을 상대로 서명 작업에 들어간 상태입니다.

탄핵 가결을 위한 키를 쥔 새누리당 비주류는 별도 회의를 열고, 당론으로 대통령의 퇴진 시기를 내년 4월 30일로 정한 만큼 박 대통령이 오는 7일 오후 6시까지 명확한 퇴진 시점과 2선 후퇴를 천명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만약 대통령이 이때까지 퇴진 시점을 밝히지 않으면 9일로 예정된 탄핵 표결에 참여하겠다는 방침도 재확인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청와대가 박 대통령과 여당 비주류 의원과의 면담을 제안했고, 비주류도 면담 필요성에 공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통령이 자진 퇴진 시기를 밝힐 경우 비주류 가운데 일부는 탄핵에 동참하지 않을 수도 있어 탄핵안 처리의 변수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경제타임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