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앵커&리포트] 기나긴 겨울밤, 당신의 출출함을 노린다!…불붙은 ‘야식 전쟁’
기나긴 겨울밤, 당신의 출출함을 노린다!…불붙은 ‘야식 전쟁’
치킨에 라면, 족발. 새해 다이어트 결심한 분들에게 참기 힘든 유혹 중 하나, 바로 야식입니다...
국정원 직원, 매달 5천만 원 靑 전달 “치사하다…기분 나빴다”
국정원 직원, 매달 5천만 원 靑 전달 “치사하다…기분 나빴다”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에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전달하는 데 관여했던 국정원 직원이 법정...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김상만 “안봉근 전 비서관이 靑으로 불러”
입력 2016.12.02 (17:04) | 수정 2016.12.02 (17:08) 뉴스 5
동영상영역 시작
김상만 “안봉근 전 비서관이 靑으로 불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청와대 '비선 진료' 의혹의 핵심 인물인 김상만 대통령 자문의가, 안봉근 전 비서관이 자신을 청와대로 불렀다고 밝혔습니다.

김상만 씨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안봉근 당시 비서관이 전화를 걸어와 청와대로 들어와 주길 요청했다며, 당시 김원호 의무실장과 박 대통령의 사이가 좀 안 좋았다고 말했습니다.

김 씨는 또 청와대에서 박 대통령을 진료할 때 의무실과 관저 안 파우더룸을 이용했으며 박 대통령이 고령자용 불면증 치료제인 서카딘서방정을 복용하다 중지했다고도 언급했습니다.
  • 김상만 “안봉근 전 비서관이 靑으로 불러”
    • 입력 2016.12.02 (17:04)
    • 수정 2016.12.02 (17:08)
    뉴스 5
김상만 “안봉근 전 비서관이 靑으로 불러”
청와대 '비선 진료' 의혹의 핵심 인물인 김상만 대통령 자문의가, 안봉근 전 비서관이 자신을 청와대로 불렀다고 밝혔습니다.

김상만 씨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안봉근 당시 비서관이 전화를 걸어와 청와대로 들어와 주길 요청했다며, 당시 김원호 의무실장과 박 대통령의 사이가 좀 안 좋았다고 말했습니다.

김 씨는 또 청와대에서 박 대통령을 진료할 때 의무실과 관저 안 파우더룸을 이용했으며 박 대통령이 고령자용 불면증 치료제인 서카딘서방정을 복용하다 중지했다고도 언급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