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소녀상 보셨습니까? ② 공공조형물도 아니고 현충시설도 아니다?…‘우리가 직접 지켜요’
소녀상, 공공조형물도 아니고 현충시설도 아니다?
일요일 밤인 지난 2월 26일 밤 9시, 서울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 바로 옆에는 여느 때처럼 비닐...
탄핵심판 최종변론…‘짧은 울먹임’ VS ‘마라톤 변론’
탄핵심판 최종변론…‘짧은 울먹임’ VS ‘마라톤 변론’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최종변론이 어제(27일) 진행됐다. 지난해 12월 9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김상만 “안봉근 전 비서관이 靑으로 불러”
입력 2016.12.02 (17:04) | 수정 2016.12.02 (17:08) 뉴스 5
동영상영역 시작
김상만 “안봉근 전 비서관이 靑으로 불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청와대 '비선 진료' 의혹의 핵심 인물인 김상만 대통령 자문의가, 안봉근 전 비서관이 자신을 청와대로 불렀다고 밝혔습니다.

김상만 씨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안봉근 당시 비서관이 전화를 걸어와 청와대로 들어와 주길 요청했다며, 당시 김원호 의무실장과 박 대통령의 사이가 좀 안 좋았다고 말했습니다.

김 씨는 또 청와대에서 박 대통령을 진료할 때 의무실과 관저 안 파우더룸을 이용했으며 박 대통령이 고령자용 불면증 치료제인 서카딘서방정을 복용하다 중지했다고도 언급했습니다.
  • 김상만 “안봉근 전 비서관이 靑으로 불러”
    • 입력 2016.12.02 (17:04)
    • 수정 2016.12.02 (17:08)
    뉴스 5
김상만 “안봉근 전 비서관이 靑으로 불러”
청와대 '비선 진료' 의혹의 핵심 인물인 김상만 대통령 자문의가, 안봉근 전 비서관이 자신을 청와대로 불렀다고 밝혔습니다.

김상만 씨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안봉근 당시 비서관이 전화를 걸어와 청와대로 들어와 주길 요청했다며, 당시 김원호 의무실장과 박 대통령의 사이가 좀 안 좋았다고 말했습니다.

김 씨는 또 청와대에서 박 대통령을 진료할 때 의무실과 관저 안 파우더룸을 이용했으며 박 대통령이 고령자용 불면증 치료제인 서카딘서방정을 복용하다 중지했다고도 언급했습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