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세금 안 내면서 뒤로는 호화 사치품…압류품 속 고액체납 실태
세금 낼 돈 없어도 ‘고가 시계·다이아몬드’는 있다
A씨지난해 경기도 수원시 OO아파트 A씨의 집을 안양시청 징수과 체납기동팀이 찾았다. 지방소득세...
[영상] “잊지 않겠습니다” 수채화에 담긴 소녀들 누굴까
[영상] “잊지 않겠습니다” 수채화에 담긴 소녀들 누굴까
"담양은 대나무숲 바로 앞에 소녀상이 있어요. 사각사각 댓바람 소리를 들으며 소녀상이 앉아있어요...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중, 한미일 독자 대북 제재에 반대
입력 2016.12.02 (17:14) | 수정 2016.12.02 (17:16) 인터넷 뉴스
중, 한미일 독자 대북 제재에 반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대북 제재 결의안을 채택한 데 이어 한국과 미국, 일본 세 나라가 독자 제재에 나서기로 하자 중국 정부가 반대 입장을 표명하고 나섰다.

이는 유엔 결의안의 충실한 이행을 강조하며 대북 독자 제재에 줄곧 반대해 온 중국 정부의 기존 입장을 유지하는 것이다. 한·미·일이 독자 제재에 나설 경우 북한과 거래가 가장 많은 중국 기업들의 타격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일 정례브리핑에서 한국 정부의 대북 독자 제재안 발표에 대한 중국 정부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중국은 안보리 제재 틀 밖에서 독자 제재를 하는 것에 일관되게 반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겅솽 대변인은 "더욱이 독자 제재를 핑계로 중국 측의 정당하고 합법적인 이익을 침해해서 안 된다"며, "현재 한반도 정세가 복잡하고 민감하므로 각 당사국은 공동 노력하고 서로 자극하거나 긴장을 높이는 것을 피해야 하며, 이를 위해 유관 당사국이 신중한 행동을 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겅 대변인은 일본 정부도 한국 정부와 같은 대북 독자 제재를 내놨으며 중국 기업들도 포함됐다는 질문에 대해서도 똑같은 답변으로 반대의 뜻을 나타냈다.
  • 중, 한미일 독자 대북 제재에 반대
    • 입력 2016.12.02 (17:14)
    • 수정 2016.12.02 (17:16)
    인터넷 뉴스
중, 한미일 독자 대북 제재에 반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대북 제재 결의안을 채택한 데 이어 한국과 미국, 일본 세 나라가 독자 제재에 나서기로 하자 중국 정부가 반대 입장을 표명하고 나섰다.

이는 유엔 결의안의 충실한 이행을 강조하며 대북 독자 제재에 줄곧 반대해 온 중국 정부의 기존 입장을 유지하는 것이다. 한·미·일이 독자 제재에 나설 경우 북한과 거래가 가장 많은 중국 기업들의 타격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일 정례브리핑에서 한국 정부의 대북 독자 제재안 발표에 대한 중국 정부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중국은 안보리 제재 틀 밖에서 독자 제재를 하는 것에 일관되게 반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겅솽 대변인은 "더욱이 독자 제재를 핑계로 중국 측의 정당하고 합법적인 이익을 침해해서 안 된다"며, "현재 한반도 정세가 복잡하고 민감하므로 각 당사국은 공동 노력하고 서로 자극하거나 긴장을 높이는 것을 피해야 하며, 이를 위해 유관 당사국이 신중한 행동을 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겅 대변인은 일본 정부도 한국 정부와 같은 대북 독자 제재를 내놨으며 중국 기업들도 포함됐다는 질문에 대해서도 똑같은 답변으로 반대의 뜻을 나타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