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태우고 찢고…선거 벽보 훼손하면 이런 처벌!
태우고 찢고…선거 벽보 훼손하면 이런 처벌!
 길을 걷던 남성이 선거 벽보 앞에 멈춰 서더니 불을 붙이고 자리를 뜹니다. 특정 후보 벽보를...
“누군가 나를 훔쳐보고 있다” 가정용 CCTV 해킹 비상
“누군가 나를 훔쳐보고 있다” 가정용 CCTV 해킹 비상
 중국의 한 사이트에 올라온 영상입니다. 여성의 신체가 노출돼 있습니다. 또 다른 영상에는...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중, 한미일 독자 대북 제재에 반대
입력 2016.12.02 (17:14) | 수정 2016.12.02 (17:16) 인터넷 뉴스
중, 한미일 독자 대북 제재에 반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대북 제재 결의안을 채택한 데 이어 한국과 미국, 일본 세 나라가 독자 제재에 나서기로 하자 중국 정부가 반대 입장을 표명하고 나섰다.

이는 유엔 결의안의 충실한 이행을 강조하며 대북 독자 제재에 줄곧 반대해 온 중국 정부의 기존 입장을 유지하는 것이다. 한·미·일이 독자 제재에 나설 경우 북한과 거래가 가장 많은 중국 기업들의 타격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일 정례브리핑에서 한국 정부의 대북 독자 제재안 발표에 대한 중국 정부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중국은 안보리 제재 틀 밖에서 독자 제재를 하는 것에 일관되게 반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겅솽 대변인은 "더욱이 독자 제재를 핑계로 중국 측의 정당하고 합법적인 이익을 침해해서 안 된다"며, "현재 한반도 정세가 복잡하고 민감하므로 각 당사국은 공동 노력하고 서로 자극하거나 긴장을 높이는 것을 피해야 하며, 이를 위해 유관 당사국이 신중한 행동을 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겅 대변인은 일본 정부도 한국 정부와 같은 대북 독자 제재를 내놨으며 중국 기업들도 포함됐다는 질문에 대해서도 똑같은 답변으로 반대의 뜻을 나타냈다.
  • 중, 한미일 독자 대북 제재에 반대
    • 입력 2016.12.02 (17:14)
    • 수정 2016.12.02 (17:16)
    인터넷 뉴스
중, 한미일 독자 대북 제재에 반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대북 제재 결의안을 채택한 데 이어 한국과 미국, 일본 세 나라가 독자 제재에 나서기로 하자 중국 정부가 반대 입장을 표명하고 나섰다.

이는 유엔 결의안의 충실한 이행을 강조하며 대북 독자 제재에 줄곧 반대해 온 중국 정부의 기존 입장을 유지하는 것이다. 한·미·일이 독자 제재에 나설 경우 북한과 거래가 가장 많은 중국 기업들의 타격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일 정례브리핑에서 한국 정부의 대북 독자 제재안 발표에 대한 중국 정부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중국은 안보리 제재 틀 밖에서 독자 제재를 하는 것에 일관되게 반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겅솽 대변인은 "더욱이 독자 제재를 핑계로 중국 측의 정당하고 합법적인 이익을 침해해서 안 된다"며, "현재 한반도 정세가 복잡하고 민감하므로 각 당사국은 공동 노력하고 서로 자극하거나 긴장을 높이는 것을 피해야 하며, 이를 위해 유관 당사국이 신중한 행동을 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겅 대변인은 일본 정부도 한국 정부와 같은 대북 독자 제재를 내놨으며 중국 기업들도 포함됐다는 질문에 대해서도 똑같은 답변으로 반대의 뜻을 나타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