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블랙리스트’ 수사…대통령 향해 가는 특검
‘블랙리스트’ 수사…대통령 향해 가는 특검
 오늘(21일) 새벽 구속된 조윤선 전 문체부 장관이 오후에 다시 특검팀에 전격 소환됐습니다. 수의가 아닌 검은색 정장 차림이었습니다. 조윤선(前 문체부 장관) : “(블랙리
[영상] 조윤선 구속 10시간 만에 특검 출석
[영상] 조윤선 구속 10시간 만에 특검 출석
'문화계 블랙리스트' 작성을 주도한 혐의로 구속된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구속 10시간 만에 특검에 다시 소환됐습니다. 조 장관은 오늘(21일) 오후 2시 36분쯤 법무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중, 한미일 독자 대북 제재에 반대
입력 2016.12.02 (17:14) | 수정 2016.12.02 (17:16) 인터넷 뉴스
중, 한미일 독자 대북 제재에 반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대북 제재 결의안을 채택한 데 이어 한국과 미국, 일본 세 나라가 독자 제재에 나서기로 하자 중국 정부가 반대 입장을 표명하고 나섰다.

이는 유엔 결의안의 충실한 이행을 강조하며 대북 독자 제재에 줄곧 반대해 온 중국 정부의 기존 입장을 유지하는 것이다. 한·미·일이 독자 제재에 나설 경우 북한과 거래가 가장 많은 중국 기업들의 타격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일 정례브리핑에서 한국 정부의 대북 독자 제재안 발표에 대한 중국 정부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중국은 안보리 제재 틀 밖에서 독자 제재를 하는 것에 일관되게 반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겅솽 대변인은 "더욱이 독자 제재를 핑계로 중국 측의 정당하고 합법적인 이익을 침해해서 안 된다"며, "현재 한반도 정세가 복잡하고 민감하므로 각 당사국은 공동 노력하고 서로 자극하거나 긴장을 높이는 것을 피해야 하며, 이를 위해 유관 당사국이 신중한 행동을 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겅 대변인은 일본 정부도 한국 정부와 같은 대북 독자 제재를 내놨으며 중국 기업들도 포함됐다는 질문에 대해서도 똑같은 답변으로 반대의 뜻을 나타냈다.
  • 중, 한미일 독자 대북 제재에 반대
    • 입력 2016.12.02 (17:14)
    • 수정 2016.12.02 (17:16)
    인터넷 뉴스
중, 한미일 독자 대북 제재에 반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대북 제재 결의안을 채택한 데 이어 한국과 미국, 일본 세 나라가 독자 제재에 나서기로 하자 중국 정부가 반대 입장을 표명하고 나섰다.

이는 유엔 결의안의 충실한 이행을 강조하며 대북 독자 제재에 줄곧 반대해 온 중국 정부의 기존 입장을 유지하는 것이다. 한·미·일이 독자 제재에 나설 경우 북한과 거래가 가장 많은 중국 기업들의 타격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일 정례브리핑에서 한국 정부의 대북 독자 제재안 발표에 대한 중국 정부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중국은 안보리 제재 틀 밖에서 독자 제재를 하는 것에 일관되게 반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겅솽 대변인은 "더욱이 독자 제재를 핑계로 중국 측의 정당하고 합법적인 이익을 침해해서 안 된다"며, "현재 한반도 정세가 복잡하고 민감하므로 각 당사국은 공동 노력하고 서로 자극하거나 긴장을 높이는 것을 피해야 하며, 이를 위해 유관 당사국이 신중한 행동을 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겅 대변인은 일본 정부도 한국 정부와 같은 대북 독자 제재를 내놨으며 중국 기업들도 포함됐다는 질문에 대해서도 똑같은 답변으로 반대의 뜻을 나타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