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대통령 탄핵안 본회의 보고…내일 오후 ‘표결’
대통령 탄핵안 본회의 보고…9일 오후 ‘표결’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오늘(8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 보고됐습니다. 발의된 지 6일 만입니다...
수서 고속철 개통…철도 경쟁 시대 열렸다
수서 고속철 개통…철도 경쟁 시대 열렸다
날렵하게 선로를 달리는 최고 시속 300km의 고속철... 내일(9일)부터 운행하는 수서고속철, SRT입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영광 섬마을 할머니 실종 미스터리, 진실은?
입력 2016.12.02 (17:36) | 수정 2016.12.02 (17:50) 인터넷 뉴스
영광 섬마을 할머니 실종 미스터리, 진실은?
지난 10월 28일, 전남 영광군 옥실리 향화도의 한 조용한 마을을 발칵 뒤집어 놓은 사건이 발생했다. 이른 새벽, 선착장에서 새우 선별 작업을 하던 윤복례 할머니(79)가 갑자기 사라진 것이다. 주변에 있던 주민들은 물론이고 실종 직전까지 같이 새우를 팔고 있었다는 며느리도 할머니를 보지 못했다.

부지불식간에 사라진 윤복례 할머니. 이후 해경과 헬기, 영광 경찰서 인력까지 총동원돼 마을 인근을 샅샅이 뒤져봤지만 할머니의 흔적을 찾을 수 없었다.


사라진 할머니, 그 이후

그리고 시간이 지나면서 마을에서는 할머니의 실종을 둘러싸고 무성한 소문이 나돌기 시작했다.

평소 치매를 앓고 있던 할머니가 길을 잃었을 것이라는 추측과 실수로 바다에 빠졌을 것이라는 추측, 심지어는 누군가가 사고를 내고 시신을 유기했을 것이라는 추측까지! 윤복례 할머니는 도대체 어디로 사라진 것일까?

유일한 목격자와 드러난 진실


수사가 난항을 겪고 있던 중 윤복례 할머니를 봤다는 목격자가 등장했다. 그는 인근 지역에서 농장을 운영하고 있던 심모 씨. 평소 젓갈과 새우 구입을 위해 향화도 선착장을 자주 찾았다는 그는 향화도에서 외부로 통하는 유일한 도로에서 실종된 할머니를 만나 얘기까지 나눴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이후 목격자가 할머니를 봤다는 도로를 중심으로 수색이 다시 시작됐다. 그러나 마을 CCTV에도, 실종 시각 이 길을 지나던 차량 블랙박스에서도 할머니의 모습을 찾을 수가 없었다.

익사체로 발견된 할머니, 무슨 일이?

실종 7일째 되던 날, 윤복례 할머니는 결국 무안 해변에서 익사체로 발견됐다. 시신이 발견된 장소는 목격자가 증언한 곳과는 정반대에 있는 장소였다.

그는 실제로 할머니를 만났던 것일까? 혹시 목격자가 불순한 의도로 거짓 증언을 한 것은 아니었을까?

할머니의 죽음과 관련된 진실은 12월 5일(월) 저녁 8시 55분 방송되는 KBS 2TV '제보자들'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영광 섬마을 할머니 실종 미스터리, 진실은?
    • 입력 2016.12.02 (17:36)
    • 수정 2016.12.02 (17:50)
    인터넷 뉴스
영광 섬마을 할머니 실종 미스터리, 진실은?
지난 10월 28일, 전남 영광군 옥실리 향화도의 한 조용한 마을을 발칵 뒤집어 놓은 사건이 발생했다. 이른 새벽, 선착장에서 새우 선별 작업을 하던 윤복례 할머니(79)가 갑자기 사라진 것이다. 주변에 있던 주민들은 물론이고 실종 직전까지 같이 새우를 팔고 있었다는 며느리도 할머니를 보지 못했다.

부지불식간에 사라진 윤복례 할머니. 이후 해경과 헬기, 영광 경찰서 인력까지 총동원돼 마을 인근을 샅샅이 뒤져봤지만 할머니의 흔적을 찾을 수 없었다.


사라진 할머니, 그 이후

그리고 시간이 지나면서 마을에서는 할머니의 실종을 둘러싸고 무성한 소문이 나돌기 시작했다.

평소 치매를 앓고 있던 할머니가 길을 잃었을 것이라는 추측과 실수로 바다에 빠졌을 것이라는 추측, 심지어는 누군가가 사고를 내고 시신을 유기했을 것이라는 추측까지! 윤복례 할머니는 도대체 어디로 사라진 것일까?

유일한 목격자와 드러난 진실


수사가 난항을 겪고 있던 중 윤복례 할머니를 봤다는 목격자가 등장했다. 그는 인근 지역에서 농장을 운영하고 있던 심모 씨. 평소 젓갈과 새우 구입을 위해 향화도 선착장을 자주 찾았다는 그는 향화도에서 외부로 통하는 유일한 도로에서 실종된 할머니를 만나 얘기까지 나눴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이후 목격자가 할머니를 봤다는 도로를 중심으로 수색이 다시 시작됐다. 그러나 마을 CCTV에도, 실종 시각 이 길을 지나던 차량 블랙박스에서도 할머니의 모습을 찾을 수가 없었다.

익사체로 발견된 할머니, 무슨 일이?

실종 7일째 되던 날, 윤복례 할머니는 결국 무안 해변에서 익사체로 발견됐다. 시신이 발견된 장소는 목격자가 증언한 곳과는 정반대에 있는 장소였다.

그는 실제로 할머니를 만났던 것일까? 혹시 목격자가 불순한 의도로 거짓 증언을 한 것은 아니었을까?

할머니의 죽음과 관련된 진실은 12월 5일(월) 저녁 8시 55분 방송되는 KBS 2TV '제보자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