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자동차계 ‘알파고’ vs ‘인간’ 운전 대결 누가 이길까?
자동차계 ‘알파고’ vs ‘인간’ 운전 대결 누가 이길까?
운전자 없이 달리는 자율주행차와, 사람이 운전 실력을 겨뤘습니다.인간과 대결할 정도의...
日 남다른 재난 대처…‘이주지 선정-예산’ 12시간 만에 ‘뚝딱’
日 남다른 재난 대처…‘이주지 선정-예산’ 12시간 만에 ‘뚝딱’
일본의 경우는 우리와 사뭇 대비됩니다.재난 발생 3시간 내에 당국이 가설주택을 지을 장소를...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인천공항·인천항 지방세 감면 폐지 ‘일단 보류’
입력 2016.12.02 (17:44) | 수정 2016.12.02 (17:50) 인터넷 뉴스
인천공항·인천항 지방세 감면 폐지 ‘일단 보류’
인천국제공항공사와 인천항만공사 지방세 감면 혜택을 폐지하는 조례안 심의가 보류됐다.

인천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는 2일 "공항과 항만이 지역경제에 미치는 파급효과가 큰 점을 고려할 때 지방세 감면 폐지의 득실과 관련해 심도 있는 검토가 필요하다"며 조례안 심의를 유보했다.

이번 조례는 인천시가 입법 예고해 추진됐다.

시는 공항공사와 항만공사 설립 초기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 약 10년간 지방세 감면 혜택을 줬지만 두 공사의 재정능력이 탄탄해진 만큼 내년부터 감면 혜택 폐지를 추진했다.

인천공항공사는 2000년 이후 총 천614억 원의 지방세를, 인천항만공사는 2005년 이후 천123억 원의 지방세를 감면받았다.

인천시의회는 내년 2월 임시회에서 개정 조례안 통과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 인천공항·인천항 지방세 감면 폐지 ‘일단 보류’
    • 입력 2016.12.02 (17:44)
    • 수정 2016.12.02 (17:50)
    인터넷 뉴스
인천공항·인천항 지방세 감면 폐지 ‘일단 보류’
인천국제공항공사와 인천항만공사 지방세 감면 혜택을 폐지하는 조례안 심의가 보류됐다.

인천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는 2일 "공항과 항만이 지역경제에 미치는 파급효과가 큰 점을 고려할 때 지방세 감면 폐지의 득실과 관련해 심도 있는 검토가 필요하다"며 조례안 심의를 유보했다.

이번 조례는 인천시가 입법 예고해 추진됐다.

시는 공항공사와 항만공사 설립 초기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 약 10년간 지방세 감면 혜택을 줬지만 두 공사의 재정능력이 탄탄해진 만큼 내년부터 감면 혜택 폐지를 추진했다.

인천공항공사는 2000년 이후 총 천614억 원의 지방세를, 인천항만공사는 2005년 이후 천123억 원의 지방세를 감면받았다.

인천시의회는 내년 2월 임시회에서 개정 조례안 통과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