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사건후] 비밀번호를 기억한 남자와, 성폭행을 모면한 여자
비밀번호를 기억한 남자와, 성폭행을 모면한 여자
일용직 근로자인 A(46)씨는 지난달 20일 부산 중구의 한 빌라로 일을 나갔다. A 씨는 빌라 2층에서...
[영상] 오바마의 8년…그가 이룬 것
[영상] 오바마의 8년…그가 이룬 것
오는 20일(현지 시각), 미국의 제44대 대통령 버락 오바마가 8년의 백악관 생활을 마친다. 오바마는 취임 당시 글로벌 금융위기를 맞아 마이너스에 머물던...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인천공항·인천항 지방세 감면 폐지 ‘일단 보류’
입력 2016.12.02 (17:44) | 수정 2016.12.02 (17:50) 인터넷 뉴스
인천공항·인천항 지방세 감면 폐지 ‘일단 보류’
인천국제공항공사와 인천항만공사 지방세 감면 혜택을 폐지하는 조례안 심의가 보류됐다.

인천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는 2일 "공항과 항만이 지역경제에 미치는 파급효과가 큰 점을 고려할 때 지방세 감면 폐지의 득실과 관련해 심도 있는 검토가 필요하다"며 조례안 심의를 유보했다.

이번 조례는 인천시가 입법 예고해 추진됐다.

시는 공항공사와 항만공사 설립 초기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 약 10년간 지방세 감면 혜택을 줬지만 두 공사의 재정능력이 탄탄해진 만큼 내년부터 감면 혜택 폐지를 추진했다.

인천공항공사는 2000년 이후 총 천614억 원의 지방세를, 인천항만공사는 2005년 이후 천123억 원의 지방세를 감면받았다.

인천시의회는 내년 2월 임시회에서 개정 조례안 통과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 인천공항·인천항 지방세 감면 폐지 ‘일단 보류’
    • 입력 2016.12.02 (17:44)
    • 수정 2016.12.02 (17:50)
    인터넷 뉴스
인천공항·인천항 지방세 감면 폐지 ‘일단 보류’
인천국제공항공사와 인천항만공사 지방세 감면 혜택을 폐지하는 조례안 심의가 보류됐다.

인천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는 2일 "공항과 항만이 지역경제에 미치는 파급효과가 큰 점을 고려할 때 지방세 감면 폐지의 득실과 관련해 심도 있는 검토가 필요하다"며 조례안 심의를 유보했다.

이번 조례는 인천시가 입법 예고해 추진됐다.

시는 공항공사와 항만공사 설립 초기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 약 10년간 지방세 감면 혜택을 줬지만 두 공사의 재정능력이 탄탄해진 만큼 내년부터 감면 혜택 폐지를 추진했다.

인천공항공사는 2000년 이후 총 천614억 원의 지방세를, 인천항만공사는 2005년 이후 천123억 원의 지방세를 감면받았다.

인천시의회는 내년 2월 임시회에서 개정 조례안 통과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