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문체부 2차 물갈이…“민정수석실 주도”
[단독] 문체부 2차 물갈이…“민정수석실 주도”
올해 3월 초,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실에 청와대로부터 국과장급 5명의 명단이 전달됐습니다. 이들을...
한국 대통령 이름 묻자 퇴장한 英 외교장관
한국 대통령 이름 묻자 퇴장한 英 외교장관
영국 외교장관이 생방송 도중 한국 대통령의 이름을 질문받게 되자 당황하며 퇴장했다.보리스 존슨 영국 외교장관은 영국 스카이뉴스의 프로그램...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인천공항·인천항 지방세 감면 폐지 ‘일단 보류’
입력 2016.12.02 (17:44) | 수정 2016.12.02 (17:50) 인터넷 뉴스
인천공항·인천항 지방세 감면 폐지 ‘일단 보류’
인천국제공항공사와 인천항만공사 지방세 감면 혜택을 폐지하는 조례안 심의가 보류됐다.

인천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는 2일 "공항과 항만이 지역경제에 미치는 파급효과가 큰 점을 고려할 때 지방세 감면 폐지의 득실과 관련해 심도 있는 검토가 필요하다"며 조례안 심의를 유보했다.

이번 조례는 인천시가 입법 예고해 추진됐다.

시는 공항공사와 항만공사 설립 초기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 약 10년간 지방세 감면 혜택을 줬지만 두 공사의 재정능력이 탄탄해진 만큼 내년부터 감면 혜택 폐지를 추진했다.

인천공항공사는 2000년 이후 총 천614억 원의 지방세를, 인천항만공사는 2005년 이후 천123억 원의 지방세를 감면받았다.

인천시의회는 내년 2월 임시회에서 개정 조례안 통과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 인천공항·인천항 지방세 감면 폐지 ‘일단 보류’
    • 입력 2016.12.02 (17:44)
    • 수정 2016.12.02 (17:50)
    인터넷 뉴스
인천공항·인천항 지방세 감면 폐지 ‘일단 보류’
인천국제공항공사와 인천항만공사 지방세 감면 혜택을 폐지하는 조례안 심의가 보류됐다.

인천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는 2일 "공항과 항만이 지역경제에 미치는 파급효과가 큰 점을 고려할 때 지방세 감면 폐지의 득실과 관련해 심도 있는 검토가 필요하다"며 조례안 심의를 유보했다.

이번 조례는 인천시가 입법 예고해 추진됐다.

시는 공항공사와 항만공사 설립 초기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 약 10년간 지방세 감면 혜택을 줬지만 두 공사의 재정능력이 탄탄해진 만큼 내년부터 감면 혜택 폐지를 추진했다.

인천공항공사는 2000년 이후 총 천614억 원의 지방세를, 인천항만공사는 2005년 이후 천123억 원의 지방세를 감면받았다.

인천시의회는 내년 2월 임시회에서 개정 조례안 통과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