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리포트]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지난 22일 일본 전통극 가부키 배우 '이치카와 에비조'의 부인 '고바야시 마오'가 세상을 떠났다. 향년 34세...
[취재후] ‘미수선 수리비’가 뭐길래?…경찰 신고가 해법
‘미수선 수리비’가 뭐길래?…경찰 신고가 해법
또 '보험사기'보험사기 일당이 적발됐다. 전형적인 3박자를 모두 갖췄다.1)고급 중고차 → 수리비 견적...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최순실 측 “기록 열람·복사 허용해달라” 준항고 신청
입력 2016.12.02 (17:47) | 수정 2016.12.02 (18:47) 인터넷 뉴스
최순실 측 “기록 열람·복사 허용해달라” 준항고 신청
직권남용 등 혐의로 기소된 '비선 실세' 최순실 씨 측이 재판을 앞두고 검찰의 수사 기록 열람을 허용해달라는 신청을 법원에 냈다.

2일 법조계에 따르면 최 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측 변호인은 각각 지난 1일과 지난달 30일 담당 재판부에 준항고장을 냈다. 준항고는 재판장 또는 법관의 재판과 검사 또는 사법경찰관의 처분에 대해 법원에 제기하는 불복신청이다.

최 씨와 안 전 수석 측은 검찰 측에 수사기록을 열람 및 복사할 수 있게 해 달라고 신청했지만, 검찰 측에서 제대로 응하지 않자 법원에 불복 신청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검찰은 변호인 측 신청 취지에 따라 제한 여부 등을 살핀 뒤 협조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 최순실 측 “기록 열람·복사 허용해달라” 준항고 신청
    • 입력 2016.12.02 (17:47)
    • 수정 2016.12.02 (18:47)
    인터넷 뉴스
최순실 측 “기록 열람·복사 허용해달라” 준항고 신청
직권남용 등 혐의로 기소된 '비선 실세' 최순실 씨 측이 재판을 앞두고 검찰의 수사 기록 열람을 허용해달라는 신청을 법원에 냈다.

2일 법조계에 따르면 최 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측 변호인은 각각 지난 1일과 지난달 30일 담당 재판부에 준항고장을 냈다. 준항고는 재판장 또는 법관의 재판과 검사 또는 사법경찰관의 처분에 대해 법원에 제기하는 불복신청이다.

최 씨와 안 전 수석 측은 검찰 측에 수사기록을 열람 및 복사할 수 있게 해 달라고 신청했지만, 검찰 측에서 제대로 응하지 않자 법원에 불복 신청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검찰은 변호인 측 신청 취지에 따라 제한 여부 등을 살핀 뒤 협조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