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대통령 탄핵안 본회의 보고…내일 오후 ‘표결’
대통령 탄핵안 본회의 보고…9일 오후 ‘표결’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오늘(8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 보고됐습니다. 발의된 지 6일 만입니다...
수서 고속철 개통…철도 경쟁 시대 열렸다
수서 고속철 개통…철도 경쟁 시대 열렸다
날렵하게 선로를 달리는 최고 시속 300km의 고속철... 내일(9일)부터 운행하는 수서고속철, SRT입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최순실 측 “기록 열람·복사 허용해달라” 준항고 신청
입력 2016.12.02 (17:47) | 수정 2016.12.02 (18:47) 인터넷 뉴스
최순실 측 “기록 열람·복사 허용해달라” 준항고 신청
직권남용 등 혐의로 기소된 '비선 실세' 최순실 씨 측이 재판을 앞두고 검찰의 수사 기록 열람을 허용해달라는 신청을 법원에 냈다.

2일 법조계에 따르면 최 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측 변호인은 각각 지난 1일과 지난달 30일 담당 재판부에 준항고장을 냈다. 준항고는 재판장 또는 법관의 재판과 검사 또는 사법경찰관의 처분에 대해 법원에 제기하는 불복신청이다.

최 씨와 안 전 수석 측은 검찰 측에 수사기록을 열람 및 복사할 수 있게 해 달라고 신청했지만, 검찰 측에서 제대로 응하지 않자 법원에 불복 신청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검찰은 변호인 측 신청 취지에 따라 제한 여부 등을 살핀 뒤 협조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 최순실 측 “기록 열람·복사 허용해달라” 준항고 신청
    • 입력 2016.12.02 (17:47)
    • 수정 2016.12.02 (18:47)
    인터넷 뉴스
최순실 측 “기록 열람·복사 허용해달라” 준항고 신청
직권남용 등 혐의로 기소된 '비선 실세' 최순실 씨 측이 재판을 앞두고 검찰의 수사 기록 열람을 허용해달라는 신청을 법원에 냈다.

2일 법조계에 따르면 최 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측 변호인은 각각 지난 1일과 지난달 30일 담당 재판부에 준항고장을 냈다. 준항고는 재판장 또는 법관의 재판과 검사 또는 사법경찰관의 처분에 대해 법원에 제기하는 불복신청이다.

최 씨와 안 전 수석 측은 검찰 측에 수사기록을 열람 및 복사할 수 있게 해 달라고 신청했지만, 검찰 측에서 제대로 응하지 않자 법원에 불복 신청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검찰은 변호인 측 신청 취지에 따라 제한 여부 등을 살핀 뒤 협조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