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지연 과태료 내라”…유족 울린 ‘무심한 행정’
“지연 과태료 내라”…유족 울린 ‘무심한 행정’
지난달 9일은 대통령 선거 날이었습니다. 여러분들은 대선 당일, 어떤 기억을 갖고 계신가요...
[특파원리포트]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지난 22일 일본 전통극 가부키 배우 '이치카와 에비조'의 부인 '고바야시 마오'가 세상을 떠났다. 향년 34세. 암 투병기를 블로그에 공개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인천 아파트 물탱크 작업하던 50대 추락해 구조
입력 2016.12.02 (18:14) 인터넷 뉴스
인천의 한 아파트에서 물탱크 작업을 하던 50대 남성이 추락했다.

오늘(2일) 오전 9시 58분쯤 인천시 남동구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56살 이 모 씨가 높이 7m의 물탱크 안으로 내려가다 사다리에서 미끄러져 3m 아래로 추락했다.

출동한 소방관들은 로프 등을 이용해 이 씨를 구조한 뒤 인근병원으로 이송했다.

이 씨는 허리와 가슴 통증을 호소하고 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선광 남동소방서 119 구조대장은 "물탱크에서 사고가 나면 인명피해가 클 수 있다며" 청소와 작업을 할 때는 개인 안전장비를 착용하고, 안전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 인천 아파트 물탱크 작업하던 50대 추락해 구조
    • 입력 2016.12.02 (18:14)
    인터넷 뉴스
인천의 한 아파트에서 물탱크 작업을 하던 50대 남성이 추락했다.

오늘(2일) 오전 9시 58분쯤 인천시 남동구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56살 이 모 씨가 높이 7m의 물탱크 안으로 내려가다 사다리에서 미끄러져 3m 아래로 추락했다.

출동한 소방관들은 로프 등을 이용해 이 씨를 구조한 뒤 인근병원으로 이송했다.

이 씨는 허리와 가슴 통증을 호소하고 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선광 남동소방서 119 구조대장은 "물탱크에서 사고가 나면 인명피해가 클 수 있다며" 청소와 작업을 할 때는 개인 안전장비를 착용하고, 안전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