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환자 숨지자 시신 바다에 버린 병원장
환자 숨지자 시신 바다에 버린 병원장
자신이 치료하던 환자가 약물을 투여받고 숨지자 이를 자살로 위장하기 위해 시신을 바다에 버린 비정한 병원장이 경찰에 붙잡혔다.이 병원장은...
채용공고 입체 분석① ‘열에 둘은 토요일도 검은 날’
채용공고 입체 분석① ‘열에 둘은 토요일도 검은 날’
토요일, 주말이다. 오전 9시, 박만수(가명) 씨는 마을버스 운전대를 잡고 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인천 아파트 물탱크 작업하던 50대 추락해 구조
입력 2016.12.02 (18:14) 인터넷 뉴스
인천의 한 아파트에서 물탱크 작업을 하던 50대 남성이 추락했다.

오늘(2일) 오전 9시 58분쯤 인천시 남동구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56살 이 모 씨가 높이 7m의 물탱크 안으로 내려가다 사다리에서 미끄러져 3m 아래로 추락했다.

출동한 소방관들은 로프 등을 이용해 이 씨를 구조한 뒤 인근병원으로 이송했다.

이 씨는 허리와 가슴 통증을 호소하고 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선광 남동소방서 119 구조대장은 "물탱크에서 사고가 나면 인명피해가 클 수 있다며" 청소와 작업을 할 때는 개인 안전장비를 착용하고, 안전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 인천 아파트 물탱크 작업하던 50대 추락해 구조
    • 입력 2016.12.02 (18:14)
    인터넷 뉴스
인천의 한 아파트에서 물탱크 작업을 하던 50대 남성이 추락했다.

오늘(2일) 오전 9시 58분쯤 인천시 남동구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56살 이 모 씨가 높이 7m의 물탱크 안으로 내려가다 사다리에서 미끄러져 3m 아래로 추락했다.

출동한 소방관들은 로프 등을 이용해 이 씨를 구조한 뒤 인근병원으로 이송했다.

이 씨는 허리와 가슴 통증을 호소하고 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선광 남동소방서 119 구조대장은 "물탱크에서 사고가 나면 인명피해가 클 수 있다며" 청소와 작업을 할 때는 개인 안전장비를 착용하고, 안전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