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헌재, 만장일치 탄핵”…결정 시점은 미지수
“헌재, 만장일치 탄핵”…결정 시점은 미지수
국회에서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통과된 가운데,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절차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헌재는 9일 강일원 재판관을 주심으로 선정하고...
조기 대선 가시화…여야 잠룡 ‘셈법’ 분주
조기 대선 가시화…여야 잠룡 ‘셈법’ 분주
 탄핵 정국으로 조기 대선 가능성이 높아진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박 대통령에 대한 퇴진 압박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지지율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IS, 가까운 장래에 유럽에서 테러공격 가능성 있어”
입력 2016.12.02 (18:19) | 수정 2016.12.02 (18:46) 인터넷 뉴스
“IS, 가까운 장래에 유럽에서 테러공격 가능성 있어”
유럽연합(EU) 경찰기구인 유로폴(Europol)은 2일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인 '이슬람국가(IS)'나 IS의 사주를 받은 개인이나 단체가 가까운 장래에 유럽에서 새로운 테러공격을 감행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유로폴은 특히 유럽에서 미국의 주도로 이라크와 시리아에서 진행되고 있는 'IS 격퇴전'에 참가하고 있는 영국, 프랑스, 독일, 벨기에 등 국가들이 테러의 우선대상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유로폴 산하 '유럽 대(對)테러센터'는 이날 발표한 테러 관련 보고서에서 "몇 개 정보기관의 예상에 따르면 IS의 지령을 받는, 테러공격을 저지를 능력을 갖춘 수십 명이 현재 유럽에 체류하고 있을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IS는 또 일부 정신장애를 가진 청소년을 포함해 급진 과격화된 젊은이들이 테러공격에 나서도록 부추기는 데 능란하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보고서는 이어 IS가 차량폭탄테러 등 이라크와 시리아에서 사용하고 있는 테러수법들을 유럽에서도 저지를 수 있다고 경고했다.

뿐만 아니라 프랑스와 벨기에 테러에서 드러났듯이 IS가 동시다발적인 테러공격을 계획할 수도 있고 경찰이나 군 인사 등 상징적인 목표물에 대한 테러공격에서 '소프트 타깃(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무차별적인 테러공격에 나설 수도 있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보고서는 "무차별적인 테러공격은 일반 대중에게 매우 강력한 효과가 있으며, 이처럼 군중을 위협하는 것은 테러의 주된 목적 중 하나"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른바 '소프트 타깃'에 집중한다는 것은 전력망이나 핵발전 시설 같은 중대한 인프라는 현재로썬 IS에게 테러 우선순위가 아니라는 것을 의미한다"고 부연했다.

또 보고서는 IS가 이라크와 시리아에서 패배하거나 그 세력이 심하게 위축되면 상당수의 '외국인 전사'들과 그 가족들이 유럽이나 다른 분쟁지역으로 옮겨갈 수 있다고 내다봤다.

롭 웨인라이트 유로폴 국장은 "유럽 내 테러 유관 기관 간의 협력과 정보교환을 통해 IS 테러 위협이 약화하긴 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테러 위협은 여전히 높고 테러 유관기관 간 더 공조를 잘해야 대처할 수 있는 다양한 테러요소들이 있다"고 지적했다.
  • “IS, 가까운 장래에 유럽에서 테러공격 가능성 있어”
    • 입력 2016.12.02 (18:19)
    • 수정 2016.12.02 (18:46)
    인터넷 뉴스
“IS, 가까운 장래에 유럽에서 테러공격 가능성 있어”
유럽연합(EU) 경찰기구인 유로폴(Europol)은 2일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인 '이슬람국가(IS)'나 IS의 사주를 받은 개인이나 단체가 가까운 장래에 유럽에서 새로운 테러공격을 감행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유로폴은 특히 유럽에서 미국의 주도로 이라크와 시리아에서 진행되고 있는 'IS 격퇴전'에 참가하고 있는 영국, 프랑스, 독일, 벨기에 등 국가들이 테러의 우선대상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유로폴 산하 '유럽 대(對)테러센터'는 이날 발표한 테러 관련 보고서에서 "몇 개 정보기관의 예상에 따르면 IS의 지령을 받는, 테러공격을 저지를 능력을 갖춘 수십 명이 현재 유럽에 체류하고 있을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IS는 또 일부 정신장애를 가진 청소년을 포함해 급진 과격화된 젊은이들이 테러공격에 나서도록 부추기는 데 능란하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보고서는 이어 IS가 차량폭탄테러 등 이라크와 시리아에서 사용하고 있는 테러수법들을 유럽에서도 저지를 수 있다고 경고했다.

뿐만 아니라 프랑스와 벨기에 테러에서 드러났듯이 IS가 동시다발적인 테러공격을 계획할 수도 있고 경찰이나 군 인사 등 상징적인 목표물에 대한 테러공격에서 '소프트 타깃(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무차별적인 테러공격에 나설 수도 있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보고서는 "무차별적인 테러공격은 일반 대중에게 매우 강력한 효과가 있으며, 이처럼 군중을 위협하는 것은 테러의 주된 목적 중 하나"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른바 '소프트 타깃'에 집중한다는 것은 전력망이나 핵발전 시설 같은 중대한 인프라는 현재로썬 IS에게 테러 우선순위가 아니라는 것을 의미한다"고 부연했다.

또 보고서는 IS가 이라크와 시리아에서 패배하거나 그 세력이 심하게 위축되면 상당수의 '외국인 전사'들과 그 가족들이 유럽이나 다른 분쟁지역으로 옮겨갈 수 있다고 내다봤다.

롭 웨인라이트 유로폴 국장은 "유럽 내 테러 유관 기관 간의 협력과 정보교환을 통해 IS 테러 위협이 약화하긴 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테러 위협은 여전히 높고 테러 유관기관 간 더 공조를 잘해야 대처할 수 있는 다양한 테러요소들이 있다"고 지적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