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리포트] 베트남 소녀의 죽음…악몽이 된 재팬드림
베트남 소녀의 죽음…악몽이 된 재팬드림
3월 26일 오전 7시쯤 일본 치바현 북서부 아비코 시의 배수로 옆 풀숲에서 10살 정도로 추정되는 소녀의 시신이 낚시꾼에 의해 발견됐다. 옷과 신발이 벗겨진...
‘부어라 마셔라’ 10일 동안 여관서 술만 마신 남녀 결국…
‘부어라 마셔라’ 10일간 여관서 술만 마신 남녀 결국…
40대 남녀가 "죽을 때까지 마셔보자"며 열흘간 소주를 마시다 여성이 숨지는 일이 벌어졌다. 이들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병원 지하주차장 이산화탄소 누출…7명 가스 흡입
입력 2016.12.02 (18:50) 인터넷 뉴스
광주광역시의 한 병원 지하 주차장에서 직원과 환자 등 7명이 자동 소화 장치가 내뿜은 이산화탄소를 마시고 치료를 받았다.

2일(오늘) 오전 10시쯤 광주광역시 광천동의 모 병원 지하 1층 주차장에서 주차관리요원 정 모 씨(67) 등 7명이 화재 발생 때 작동하는 자동 소화 장치에서 분사된 이산화탄소를 맞거나 흡입해 쓰러졌다.

병원 측은 주차관리요원이 호기심에 화재 설비를 만지다 이산화탄소가 누출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소화장치 관리에 문제가 없었는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 병원 지하주차장 이산화탄소 누출…7명 가스 흡입
    • 입력 2016.12.02 (18:50)
    인터넷 뉴스
광주광역시의 한 병원 지하 주차장에서 직원과 환자 등 7명이 자동 소화 장치가 내뿜은 이산화탄소를 마시고 치료를 받았다.

2일(오늘) 오전 10시쯤 광주광역시 광천동의 모 병원 지하 1층 주차장에서 주차관리요원 정 모 씨(67) 등 7명이 화재 발생 때 작동하는 자동 소화 장치에서 분사된 이산화탄소를 맞거나 흡입해 쓰러졌다.

병원 측은 주차관리요원이 호기심에 화재 설비를 만지다 이산화탄소가 누출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소화장치 관리에 문제가 없었는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제타임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