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다. 교직사회의 경쟁 유도를 통해 교육의 질을 제고한...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지런한 대통령이다. 백악관에서 보내주는 일정표에는 거의 매일 빈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박영수 특검 “靑 경호실도 수사…대통령 대면 조사”
입력 2016.12.02 (19:01) | 수정 2016.12.02 (19:07)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박영수 특검 “靑 경호실도 수사…대통령 대면 조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하게 될 박영수 특별검사가 대통령 경호실에 대해서도 수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박 특검은 특별보 후보자 8명도 청와대에 추천하면서 특검팀 구성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장혁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박영수 특별검사는 청와대 약물 반입 의혹과 관련해 대통령 경호실과 경호실장도 수사 대상이 될 거라고 예고했습니다.

유사 프로포폴과 태반주사, 비아그라 등의 약물이 청와대로 반입된 과정에 현행법 위반 소지가 있는지 따져보겠다는 겁니다.

박 특검은 대통령 주치의 허가 없이 약물이 반입됐다면 국가 안보를 책임지는 경호실을 문제삼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종교 사건을 맡아 본 변호사를 특검팀에 영입하겠다고 말해, 최순실 씨 일가의 종교 연루 의혹까지 수사할 뜻을 내비쳤습니다.

박 특검은 박 대통령 조사 방식과 관련해선 직접 대면 조사를 하겠으며 거부할 경우 강제수사도 검토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 소속 일부 부장검사들도 특검팀에 합류하게 될 예정입니다.

<녹취> 박영수(특별검사) : "전혀 모르는 사람들이 보면 기록 검토하고 그러려면 상당히 시간이 오래 걸릴 수 밖에 없으니까. 수사에 속도를 내기 위해서는 그렇게 할 수 밖에 없어요."

박 특검은 특검보 후보 8명의 명단을 행정자치부를 거쳐 청와대에 제출했습니다.

후보자 모두 판검사 출신 변호사들로, 박근혜 대통령은 이 가운데 4명을 사흘 안에 특검보로 임명해야 합니다.

KBS 뉴스 장혁진입니다.
  • 박영수 특검 “靑 경호실도 수사…대통령 대면 조사”
    • 입력 2016.12.02 (19:01)
    • 수정 2016.12.02 (19:07)
    뉴스 7
박영수 특검 “靑 경호실도 수사…대통령 대면 조사”
<앵커 멘트>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하게 될 박영수 특별검사가 대통령 경호실에 대해서도 수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박 특검은 특별보 후보자 8명도 청와대에 추천하면서 특검팀 구성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장혁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박영수 특별검사는 청와대 약물 반입 의혹과 관련해 대통령 경호실과 경호실장도 수사 대상이 될 거라고 예고했습니다.

유사 프로포폴과 태반주사, 비아그라 등의 약물이 청와대로 반입된 과정에 현행법 위반 소지가 있는지 따져보겠다는 겁니다.

박 특검은 대통령 주치의 허가 없이 약물이 반입됐다면 국가 안보를 책임지는 경호실을 문제삼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종교 사건을 맡아 본 변호사를 특검팀에 영입하겠다고 말해, 최순실 씨 일가의 종교 연루 의혹까지 수사할 뜻을 내비쳤습니다.

박 특검은 박 대통령 조사 방식과 관련해선 직접 대면 조사를 하겠으며 거부할 경우 강제수사도 검토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 소속 일부 부장검사들도 특검팀에 합류하게 될 예정입니다.

<녹취> 박영수(특별검사) : "전혀 모르는 사람들이 보면 기록 검토하고 그러려면 상당히 시간이 오래 걸릴 수 밖에 없으니까. 수사에 속도를 내기 위해서는 그렇게 할 수 밖에 없어요."

박 특검은 특검보 후보 8명의 명단을 행정자치부를 거쳐 청와대에 제출했습니다.

후보자 모두 판검사 출신 변호사들로, 박근혜 대통령은 이 가운데 4명을 사흘 안에 특검보로 임명해야 합니다.

KBS 뉴스 장혁진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