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지연 과태료 내라”…유족 울린 ‘무심한 행정’
“지연 과태료 내라”…유족 울린 ‘무심한 행정’
지난달 9일은 대통령 선거 날이었습니다. 여러분들은 대선 당일, 어떤 기억을 갖고 계신가요...
[특파원리포트]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지난 22일 일본 전통극 가부키 배우 '이치카와 에비조'의 부인 '고바야시 마오'가 세상을 떠났다. 향년 34세. 암 투병기를 블로그에 공개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비선 진료’ 김상만 “안봉근 전 비서관이 靑 불러”
입력 2016.12.02 (19:02) | 수정 2016.12.02 (19:08)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비선 진료’ 김상만 “안봉근 전 비서관이 靑 불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청와대 비선 진료 의혹의 핵심 인물인 김상만 대통령 자문의가, 안봉근 전 비서관이 자신을 청와대로 불렀다고 밝혔습니다.

김상만 씨는 한 언론 인터뷰에서 안 비서관이 전화를 걸어와 청와대로 들어와 주길 요청했다고 말했습니다.

김 씨는 또 청와대에서 박 대통령을 진료할 때 의무실과 관저 안 파우더룸을 이용했고, 박 대통령이 고령자용 불면증 치료제인 서카딘서방정을 복용하다 중지했다고도 언급했습니다.
  • ‘비선 진료’ 김상만 “안봉근 전 비서관이 靑 불러”
    • 입력 2016.12.02 (19:02)
    • 수정 2016.12.02 (19:08)
    뉴스 7
‘비선 진료’ 김상만 “안봉근 전 비서관이 靑 불러”
청와대 비선 진료 의혹의 핵심 인물인 김상만 대통령 자문의가, 안봉근 전 비서관이 자신을 청와대로 불렀다고 밝혔습니다.

김상만 씨는 한 언론 인터뷰에서 안 비서관이 전화를 걸어와 청와대로 들어와 주길 요청했다고 말했습니다.

김 씨는 또 청와대에서 박 대통령을 진료할 때 의무실과 관저 안 파우더룸을 이용했고, 박 대통령이 고령자용 불면증 치료제인 서카딘서방정을 복용하다 중지했다고도 언급했습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