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블랙리스트’ 수사…대통령 향해 가는 특검
‘블랙리스트’ 수사…대통령 향해 가는 특검
 오늘(21일) 새벽 구속된 조윤선 전 문체부 장관이 오후에 다시 특검팀에 전격 소환됐습니다. 수의가 아닌 검은색 정장 차림이었습니다. 조윤선(前 문체부 장관) : “(블랙리
[영상] 조윤선 구속 10시간 만에 특검 출석
[영상] 조윤선 구속 10시간 만에 특검 출석
'문화계 블랙리스트' 작성을 주도한 혐의로 구속된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구속 10시간 만에 특검에 다시 소환됐습니다. 조 장관은 오늘(21일) 오후 2시 36분쯤 법무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파리 등 4개 도시 2025년까지 디젤차량 운행 전면 금지 선언
입력 2016.12.02 (19:06) | 수정 2016.12.02 (19:21) 인터넷 뉴스
파리 등 4개 도시 2025년까지 디젤차량 운행 전면 금지 선언
프랑스 파리, 스페인 마드리드, 그리스 아테네, 멕시코의 멕시코시티 등 4개 도시 시장들이 오는 2025년까지 디젤 차량의 시내 운행을 전면 금지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이들 시장은 멕시코시티에서 열린 세계 시장회의인 C40 회의에서 이같이 발표했다고 영국 BBC 방송이 2일(현지시간) 전했다.

이들은 또 "전기차, 수소차, 하이브리드차 이용을 촉진하기 위해 권한 내에서 모든 것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친환경 차량에 대한 인센티브 제공 이외 도보와 자전거 타기를 촉진할 것이라고도 약속했다.

파리는 이미 디젤 자동차와 트럭에 의한 대기오염을 줄이려는 조치들을 시행하고 있다. 지난 1997년 이전 등록한 디젤 차량은 시내 진입을 금지했고, 오는 2020년까지 진입 제한 대상 디젤 차량을 매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파리 중심가 샹젤리제는 한 달에 한 차례 차 없는 거리로 정하고, 센강 강변 한쪽의 3km 길이 2차로 도로 구간을 보행자 도로로 바꾸었다.

안 이달고 파리 시장은 "우리 목표는 분명하고 이를 시작할 것이다. 일본 도쿄를 모델로 삼아 파리에서 디젤 차랑을 금지하기를 원한다"고 선언했다.

최근 수년간 디젤 차량이 뿜어내는 배출가스가 대기오염을 악화한다는 우려가 점점 커져 왔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대기오염으로 전 세계에서 매년 300만 명이 조기 사망한다는 통계를 내놓았다.
  • 파리 등 4개 도시 2025년까지 디젤차량 운행 전면 금지 선언
    • 입력 2016.12.02 (19:06)
    • 수정 2016.12.02 (19:21)
    인터넷 뉴스
파리 등 4개 도시 2025년까지 디젤차량 운행 전면 금지 선언
프랑스 파리, 스페인 마드리드, 그리스 아테네, 멕시코의 멕시코시티 등 4개 도시 시장들이 오는 2025년까지 디젤 차량의 시내 운행을 전면 금지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이들 시장은 멕시코시티에서 열린 세계 시장회의인 C40 회의에서 이같이 발표했다고 영국 BBC 방송이 2일(현지시간) 전했다.

이들은 또 "전기차, 수소차, 하이브리드차 이용을 촉진하기 위해 권한 내에서 모든 것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친환경 차량에 대한 인센티브 제공 이외 도보와 자전거 타기를 촉진할 것이라고도 약속했다.

파리는 이미 디젤 자동차와 트럭에 의한 대기오염을 줄이려는 조치들을 시행하고 있다. 지난 1997년 이전 등록한 디젤 차량은 시내 진입을 금지했고, 오는 2020년까지 진입 제한 대상 디젤 차량을 매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파리 중심가 샹젤리제는 한 달에 한 차례 차 없는 거리로 정하고, 센강 강변 한쪽의 3km 길이 2차로 도로 구간을 보행자 도로로 바꾸었다.

안 이달고 파리 시장은 "우리 목표는 분명하고 이를 시작할 것이다. 일본 도쿄를 모델로 삼아 파리에서 디젤 차랑을 금지하기를 원한다"고 선언했다.

최근 수년간 디젤 차량이 뿜어내는 배출가스가 대기오염을 악화한다는 우려가 점점 커져 왔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대기오염으로 전 세계에서 매년 300만 명이 조기 사망한다는 통계를 내놓았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