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헌재, 만장일치 탄핵”…결정 시점은 미지수
“헌재, 만장일치 탄핵”…결정 시점은 미지수
국회에서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통과된 가운데,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절차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헌재는 9일 강일원 재판관을 주심으로 선정하고...
조기 대선 가시화…여야 잠룡 ‘셈법’ 분주
조기 대선 가시화…여야 잠룡 ‘셈법’ 분주
 탄핵 정국으로 조기 대선 가능성이 높아진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박 대통령에 대한 퇴진 압박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지지율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파리 등 4개 도시 2025년까지 디젤차량 운행 전면 금지 선언
입력 2016.12.02 (19:06) | 수정 2016.12.02 (19:21) 인터넷 뉴스
파리 등 4개 도시 2025년까지 디젤차량 운행 전면 금지 선언
프랑스 파리, 스페인 마드리드, 그리스 아테네, 멕시코의 멕시코시티 등 4개 도시 시장들이 오는 2025년까지 디젤 차량의 시내 운행을 전면 금지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이들 시장은 멕시코시티에서 열린 세계 시장회의인 C40 회의에서 이같이 발표했다고 영국 BBC 방송이 2일(현지시간) 전했다.

이들은 또 "전기차, 수소차, 하이브리드차 이용을 촉진하기 위해 권한 내에서 모든 것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친환경 차량에 대한 인센티브 제공 이외 도보와 자전거 타기를 촉진할 것이라고도 약속했다.

파리는 이미 디젤 자동차와 트럭에 의한 대기오염을 줄이려는 조치들을 시행하고 있다. 지난 1997년 이전 등록한 디젤 차량은 시내 진입을 금지했고, 오는 2020년까지 진입 제한 대상 디젤 차량을 매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파리 중심가 샹젤리제는 한 달에 한 차례 차 없는 거리로 정하고, 센강 강변 한쪽의 3km 길이 2차로 도로 구간을 보행자 도로로 바꾸었다.

안 이달고 파리 시장은 "우리 목표는 분명하고 이를 시작할 것이다. 일본 도쿄를 모델로 삼아 파리에서 디젤 차랑을 금지하기를 원한다"고 선언했다.

최근 수년간 디젤 차량이 뿜어내는 배출가스가 대기오염을 악화한다는 우려가 점점 커져 왔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대기오염으로 전 세계에서 매년 300만 명이 조기 사망한다는 통계를 내놓았다.
  • 파리 등 4개 도시 2025년까지 디젤차량 운행 전면 금지 선언
    • 입력 2016.12.02 (19:06)
    • 수정 2016.12.02 (19:21)
    인터넷 뉴스
파리 등 4개 도시 2025년까지 디젤차량 운행 전면 금지 선언
프랑스 파리, 스페인 마드리드, 그리스 아테네, 멕시코의 멕시코시티 등 4개 도시 시장들이 오는 2025년까지 디젤 차량의 시내 운행을 전면 금지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이들 시장은 멕시코시티에서 열린 세계 시장회의인 C40 회의에서 이같이 발표했다고 영국 BBC 방송이 2일(현지시간) 전했다.

이들은 또 "전기차, 수소차, 하이브리드차 이용을 촉진하기 위해 권한 내에서 모든 것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친환경 차량에 대한 인센티브 제공 이외 도보와 자전거 타기를 촉진할 것이라고도 약속했다.

파리는 이미 디젤 자동차와 트럭에 의한 대기오염을 줄이려는 조치들을 시행하고 있다. 지난 1997년 이전 등록한 디젤 차량은 시내 진입을 금지했고, 오는 2020년까지 진입 제한 대상 디젤 차량을 매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파리 중심가 샹젤리제는 한 달에 한 차례 차 없는 거리로 정하고, 센강 강변 한쪽의 3km 길이 2차로 도로 구간을 보행자 도로로 바꾸었다.

안 이달고 파리 시장은 "우리 목표는 분명하고 이를 시작할 것이다. 일본 도쿄를 모델로 삼아 파리에서 디젤 차랑을 금지하기를 원한다"고 선언했다.

최근 수년간 디젤 차량이 뿜어내는 배출가스가 대기오염을 악화한다는 우려가 점점 커져 왔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대기오염으로 전 세계에서 매년 300만 명이 조기 사망한다는 통계를 내놓았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