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헌재, 만장일치 탄핵”…결정 시점은 미지수
“헌재, 만장일치 탄핵”…결정 시점은 미지수
국회에서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통과된 가운데,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절차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헌재는 9일 강일원 재판관을 주심으로 선정하고...
조기 대선 가시화…여야 잠룡 ‘셈법’ 분주
조기 대선 가시화…여야 잠룡 ‘셈법’ 분주
 탄핵 정국으로 조기 대선 가능성이 높아진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박 대통령에 대한 퇴진 압박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지지율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터전 잃은 서문시장 상인들…잿더미 속 막막
입력 2016.12.02 (19:13) | 수정 2016.12.02 (19:21)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터전 잃은 서문시장 상인들…잿더미 속 막막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대구 서문시장 화재가 오늘 완전히 진화됐지만 상인들은 잿더미를 바라보며 막막해 하고 있습니다.

행여나 소중한 물건을 건질 수 있을까 한 가닥 희망을 품어 보지만, 안전 문제 때문에 들어가지도 못해 하염없는 기다림에 지쳐가고 있습니다.

이하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틀 반이나 불 탄 대구 서문시장, 전쟁터를 방불케 합니다.

평생 양복점을 해 온 노신사는 지척에서 잿더미로 변한 가게를 보면서 고객과의 약속을 지키지 못한 것을 먼저 미안해 합니다.

<인터뷰> 문태홍(피해 상인) : "완제품 있는 것도 타고 천 있는 것도 타고 다 타버렸어요. 답답하지뭐, 지금 할 말도 없고, 그래요."

평생 가보로 간직해 달라던 엄마의 주판, 타버린 가게엔 돈을 주고도 살 수 없는 집안의 소중한 추억마저 새카맣게 변했습니다.

<인터뷰> 김지영(피해 상인) : "지인들도 많이 생각나고 같이 장사하고 했던 추억도 없어지는 거잖아요. 돈도 돈이지만..."

이처럼 상인들 대부분 직장이라기보다 집을 통째로 잃어버렸습니다.

<인터뷰> 이상숙(피해 상인) : "눈 뜨고 나오면 여기서 생활하는 시간이 더 많으니까, 집에서보다는. 모든 걸 여기다 다 갖다놨죠."

조금이라도 남았을까 당장 들어가고 싶지만 붕괴위험이 있는데다 감식이 진행중이어서 상인들의 내부 진입은 당분간 불가능한 상황입니다.

<인터뷰> 안재경(대구중부경찰서 수사과장) : "수거물, 또 거기 발화지점의 녹아린 물건의 잔상 전부 다 수거합니다."

상가의 불은 어렵사리 진화됐지만 상인들의 마음 속 고통은 여전히 꺼지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이하늬입니다.
  • 터전 잃은 서문시장 상인들…잿더미 속 막막
    • 입력 2016.12.02 (19:13)
    • 수정 2016.12.02 (19:21)
    뉴스 7
터전 잃은 서문시장 상인들…잿더미 속 막막
<앵커 멘트>

대구 서문시장 화재가 오늘 완전히 진화됐지만 상인들은 잿더미를 바라보며 막막해 하고 있습니다.

행여나 소중한 물건을 건질 수 있을까 한 가닥 희망을 품어 보지만, 안전 문제 때문에 들어가지도 못해 하염없는 기다림에 지쳐가고 있습니다.

이하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틀 반이나 불 탄 대구 서문시장, 전쟁터를 방불케 합니다.

평생 양복점을 해 온 노신사는 지척에서 잿더미로 변한 가게를 보면서 고객과의 약속을 지키지 못한 것을 먼저 미안해 합니다.

<인터뷰> 문태홍(피해 상인) : "완제품 있는 것도 타고 천 있는 것도 타고 다 타버렸어요. 답답하지뭐, 지금 할 말도 없고, 그래요."

평생 가보로 간직해 달라던 엄마의 주판, 타버린 가게엔 돈을 주고도 살 수 없는 집안의 소중한 추억마저 새카맣게 변했습니다.

<인터뷰> 김지영(피해 상인) : "지인들도 많이 생각나고 같이 장사하고 했던 추억도 없어지는 거잖아요. 돈도 돈이지만..."

이처럼 상인들 대부분 직장이라기보다 집을 통째로 잃어버렸습니다.

<인터뷰> 이상숙(피해 상인) : "눈 뜨고 나오면 여기서 생활하는 시간이 더 많으니까, 집에서보다는. 모든 걸 여기다 다 갖다놨죠."

조금이라도 남았을까 당장 들어가고 싶지만 붕괴위험이 있는데다 감식이 진행중이어서 상인들의 내부 진입은 당분간 불가능한 상황입니다.

<인터뷰> 안재경(대구중부경찰서 수사과장) : "수거물, 또 거기 발화지점의 녹아린 물건의 잔상 전부 다 수거합니다."

상가의 불은 어렵사리 진화됐지만 상인들의 마음 속 고통은 여전히 꺼지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이하늬입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