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靑 민정수석실, 대학 총장 인사 개입 정황”
[단독] “靑 민정수석실, 대학 총장 인사 개입 정황”
교육부의 경북대 총장 임용 절차가 진행중이던 지난해 말. 총장 후보 1순위였던 김사열 교수는...
대기업 총수 8명 공개 석상에…예행연습까지
대기업 총수 8명 공개 석상에…예행연습까지
오전 10시부터 밤 늦게까지 오랜 시간 진행될 것으로 예상되는 청문회. 총수가 70대 후반의 고령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제철 맞은 굴, 수확 앞두고 집단폐사…고수온 탓?
입력 2016.12.02 (19:15) | 수정 2016.12.02 (19:24)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제철 맞은 굴, 수확 앞두고 집단폐사…고수온 탓?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굴 주산지로 손꼽히는 충남 태안에서 수확을 앞둔 굴이 대량으로 폐사했습니다.

폐사 원인을 둘러싸고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성용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썰물에 드넓게 펼쳐진 굴 양식장.

수확 철을 맞았지만 매달린 굴은 대부분 입을 쩍쩍 벌린 채 죽어있습니다.

<인터뷰> 병인화(굴 양식 어민) : "이렇게 보시다시피 입 벌리고 있는 것은 다 죽은 거예요. 그런데 까 봐도 죽은 것이 많아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이곳 태안 이원면 일대 80만 제곱미터에서 집단폐사 현상이 집중적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그나마 상태가 좋은 것들만 수확해 껍질을 까보지만 10개 중 7개가량이 비어있습니다.

<인터뷰> 손문승(굴 양식 어민) : "따오는 것도 어렵지만 빈 껍데기 처치하기가 더 힘이 드네요. 살 길이 막막한 거죠."

서해수산연구소는 지난해와 올해 여름철 태안지역 바다 수온이 평년보다 최고 섭씨 2도가량 높게 유지됐던 고수온을 원인으로 추정했습니다.

어민들은 인접한 화력발전소의 온배수가 바다 수온 상승에 영향을 미쳤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기홍(영어조합법인 대표) : "인근에 저런 화력발전소가 있어서 온배수를 대량으로 배출하는데 그 온배수가 어디로 가겠습니까."

발전소 측은 굴 폐사와 온배수의 상관관계가 밝혀지지 않은 만큼 자체조사를 한 뒤 보상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굴 폐사에 따른 현재 피해규모는 20억 원이 넘을 것으로 추산됩니다.

KBS 뉴스 성용희입니다.
  • 제철 맞은 굴, 수확 앞두고 집단폐사…고수온 탓?
    • 입력 2016.12.02 (19:15)
    • 수정 2016.12.02 (19:24)
    뉴스 7
제철 맞은 굴, 수확 앞두고 집단폐사…고수온 탓?
<앵커 멘트>

굴 주산지로 손꼽히는 충남 태안에서 수확을 앞둔 굴이 대량으로 폐사했습니다.

폐사 원인을 둘러싸고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성용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썰물에 드넓게 펼쳐진 굴 양식장.

수확 철을 맞았지만 매달린 굴은 대부분 입을 쩍쩍 벌린 채 죽어있습니다.

<인터뷰> 병인화(굴 양식 어민) : "이렇게 보시다시피 입 벌리고 있는 것은 다 죽은 거예요. 그런데 까 봐도 죽은 것이 많아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이곳 태안 이원면 일대 80만 제곱미터에서 집단폐사 현상이 집중적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그나마 상태가 좋은 것들만 수확해 껍질을 까보지만 10개 중 7개가량이 비어있습니다.

<인터뷰> 손문승(굴 양식 어민) : "따오는 것도 어렵지만 빈 껍데기 처치하기가 더 힘이 드네요. 살 길이 막막한 거죠."

서해수산연구소는 지난해와 올해 여름철 태안지역 바다 수온이 평년보다 최고 섭씨 2도가량 높게 유지됐던 고수온을 원인으로 추정했습니다.

어민들은 인접한 화력발전소의 온배수가 바다 수온 상승에 영향을 미쳤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기홍(영어조합법인 대표) : "인근에 저런 화력발전소가 있어서 온배수를 대량으로 배출하는데 그 온배수가 어디로 가겠습니까."

발전소 측은 굴 폐사와 온배수의 상관관계가 밝혀지지 않은 만큼 자체조사를 한 뒤 보상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굴 폐사에 따른 현재 피해규모는 20억 원이 넘을 것으로 추산됩니다.

KBS 뉴스 성용희입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