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리포트] 베트남 소녀의 죽음…악몽이 된 재팬드림
베트남 소녀의 죽음…악몽이 된 재팬드림
3월 26일 오전 7시쯤 일본 치바현 북서부 아비코 시의 배수로 옆 풀숲에서 10살 정도로 추정되는 소녀의 시신이 낚시꾼에 의해 발견됐다. 옷과 신발이 벗겨진...
‘부어라 마셔라’ 10일 동안 여관서 술만 마신 남녀 결국…
‘부어라 마셔라’ 10일간 여관서 술만 마신 남녀 결국…
40대 남녀가 "죽을 때까지 마셔보자"며 열흘간 소주를 마시다 여성이 숨지는 일이 벌어졌다. 이들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軍 ‘중국 어선 꼼짝마’…불법조업 급감
입력 2016.12.02 (19:24) | 수정 2016.12.02 (19:33)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軍 ‘중국 어선 꼼짝마’…불법조업 급감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강 하구에서 불법 조업하는 중국 어선들에 대해 군이 지난 6월부터 집중 단속에 나서면서 불법 조업이 크게 줄어드는 등 눈에 띠는 효과를 거두고 있습니다.

우리 군은 향후에도 이같은 단속 활동을 더욱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입니다.

보도에 김성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올 상반기에만 한강 하구에서 적발된 중국 어선의 불법 조업은 모두 700여 차례.

군 당국은 지난 6월, 해경과 유엔사 요원을 포함한 민정경찰단을 조직해 합동 단속에 나섰습니다.

<녹취> 민정 경찰단 : "즉시 퇴각하지 않으면 이후 발생하는 모든 일은 귀측에게 책임이 있다!"

그 결과, 약 2주 동안 중국 어선 2척을 나포했고 54척을 쫓아 냈습니다.

지난 7월부터는 중국 어선이 완전히 종적을 감췄습니다.

오늘 열린 민정경찰 운용 평가회의에서 우리 군은 이같은 단속이 중국 어선의 불법조업을 근절하는 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또 향후 재발할 수 있는 중국 어선의 불법조업을 막기 위해, 중국 정부에 자국민 단속 등 실질적인 조치도 요구하기로 했습니다.

<녹취> 이진우(대령/국방부 공보과장) : "앞으로 우리 국방부는 유관부처와의 지속적인 노력을 통해서 중국어선의 불법조업행위를 완전히 근절할 때까지 민정경찰을 지속적으로 운영할 것입니다."

국방부는 한강하구가 북한과 맞닿은 중립 수역으로 충돌 가능성도 있는 만큼, 북한이 도발할 시 자위권 차원에서 강력히 대응하겠다는 점도 재 확인했습니다.

KBS 뉴스 김성수입니다.
  • 軍 ‘중국 어선 꼼짝마’…불법조업 급감
    • 입력 2016.12.02 (19:24)
    • 수정 2016.12.02 (19:33)
    뉴스 7
軍 ‘중국 어선 꼼짝마’…불법조업 급감
<앵커 멘트>

한강 하구에서 불법 조업하는 중국 어선들에 대해 군이 지난 6월부터 집중 단속에 나서면서 불법 조업이 크게 줄어드는 등 눈에 띠는 효과를 거두고 있습니다.

우리 군은 향후에도 이같은 단속 활동을 더욱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입니다.

보도에 김성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올 상반기에만 한강 하구에서 적발된 중국 어선의 불법 조업은 모두 700여 차례.

군 당국은 지난 6월, 해경과 유엔사 요원을 포함한 민정경찰단을 조직해 합동 단속에 나섰습니다.

<녹취> 민정 경찰단 : "즉시 퇴각하지 않으면 이후 발생하는 모든 일은 귀측에게 책임이 있다!"

그 결과, 약 2주 동안 중국 어선 2척을 나포했고 54척을 쫓아 냈습니다.

지난 7월부터는 중국 어선이 완전히 종적을 감췄습니다.

오늘 열린 민정경찰 운용 평가회의에서 우리 군은 이같은 단속이 중국 어선의 불법조업을 근절하는 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또 향후 재발할 수 있는 중국 어선의 불법조업을 막기 위해, 중국 정부에 자국민 단속 등 실질적인 조치도 요구하기로 했습니다.

<녹취> 이진우(대령/국방부 공보과장) : "앞으로 우리 국방부는 유관부처와의 지속적인 노력을 통해서 중국어선의 불법조업행위를 완전히 근절할 때까지 민정경찰을 지속적으로 운영할 것입니다."

국방부는 한강하구가 북한과 맞닿은 중립 수역으로 충돌 가능성도 있는 만큼, 북한이 도발할 시 자위권 차원에서 강력히 대응하겠다는 점도 재 확인했습니다.

KBS 뉴스 김성수입니다.
경제타임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