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리포트] 트럼프의 ‘당근’…중국은 맛있어 할까?
트럼프의 ‘당근’…중국은 맛있어 할까?
중국이 달라졌다. 지난 25일, 북의 핵실험 도발 위협이 고조된 북의 창군 기념일에 중국은 북·중 접경지역에 최고 경계태세를 발령했다...
[취재후] 장기요양급여 108억 꿀꺽 요양원 무더기 적발
장기요양급여 108억 꿀꺽 요양원 무더기 적발
경기도 양주시의 한 요양원. 150여 명의 노인이 입소할 수 있는 규모인데...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헌책방 맞아?”…감성저격 ‘중고서점’ 전성시대
입력 2016.12.02 (19:28) | 수정 2016.12.02 (21:59)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헌책방 맞아?”…감성저격 ‘중고서점’ 전성시대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헌 책방' 하면 퀴퀴한 곰팡내와 어지럽게 쌓여있는 책들이 떠오르실 텐데요.

요즘엔 '이게, 헌책방 맞아' 라는 말이 나올 만큼 쾌적한 공간에 책을 싸게 사고 팔 수도 있어 고객들의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헌책방의 대 변신, 송명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넓은 실내 공간에 쾌적함을 갖춘 책방, 서가에는 10만 권의 장서가 빼곡히 꽂혀 있습니다.

도서관이나 최신 서점처럼 보이지만 사실은 헌책방입니다.

다양한 책을 싼 값에 살 수 있는 게 가장 큰 매력입니다.

<인터뷰> 이유빈(중고서점 고객) : "여기는 웬만하면 3천 원대도 있고 비싸봐야 만원을 안 넘기니까, 일반 서점보다 많이 찾는 것 같아요."

올해 새로 문을 연 또다른 헌책방.

다 읽은 책을 가져와 팔면 새 책값의 최대 50%까지 돌려받습니다.

<녹취> "총 18권 매입 가능하고요, 회원이세요?"

최근 5년 동안 새로 문을 연 헌 책방만 전국에 30여 곳.

대형 온라인 서점들이 막대한 자본력을 앞세워 경쟁적으로 중고 서점 사업에 뛰어들고 있습니다.

중고 거래는 물론 편하게 책을 볼 수 있는 공간까지 마련돼 고객들의 반응은 긍정적입니다.

<인터뷰> 한상우(중고서점 고객) : "중고서점 이미지 하면 헌책 막 쌓아놓은 이미지였는데, 일반 고급서점 못지 않게 오히려 예쁘게 해서 더 깔끔하고..."

하지만 이같은 중고 서점들이 책 유통량을 빠르게 늘려가면서 기존의 유서깊은 헌책방들과 동네 서점들의 밥그릇까지 빼앗고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옵니다.

KBS 뉴스 송명훈입니다.
  • “헌책방 맞아?”…감성저격 ‘중고서점’ 전성시대
    • 입력 2016.12.02 (19:28)
    • 수정 2016.12.02 (21:59)
    뉴스 7
“헌책방 맞아?”…감성저격 ‘중고서점’ 전성시대
<앵커 멘트>

'헌 책방' 하면 퀴퀴한 곰팡내와 어지럽게 쌓여있는 책들이 떠오르실 텐데요.

요즘엔 '이게, 헌책방 맞아' 라는 말이 나올 만큼 쾌적한 공간에 책을 싸게 사고 팔 수도 있어 고객들의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헌책방의 대 변신, 송명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넓은 실내 공간에 쾌적함을 갖춘 책방, 서가에는 10만 권의 장서가 빼곡히 꽂혀 있습니다.

도서관이나 최신 서점처럼 보이지만 사실은 헌책방입니다.

다양한 책을 싼 값에 살 수 있는 게 가장 큰 매력입니다.

<인터뷰> 이유빈(중고서점 고객) : "여기는 웬만하면 3천 원대도 있고 비싸봐야 만원을 안 넘기니까, 일반 서점보다 많이 찾는 것 같아요."

올해 새로 문을 연 또다른 헌책방.

다 읽은 책을 가져와 팔면 새 책값의 최대 50%까지 돌려받습니다.

<녹취> "총 18권 매입 가능하고요, 회원이세요?"

최근 5년 동안 새로 문을 연 헌 책방만 전국에 30여 곳.

대형 온라인 서점들이 막대한 자본력을 앞세워 경쟁적으로 중고 서점 사업에 뛰어들고 있습니다.

중고 거래는 물론 편하게 책을 볼 수 있는 공간까지 마련돼 고객들의 반응은 긍정적입니다.

<인터뷰> 한상우(중고서점 고객) : "중고서점 이미지 하면 헌책 막 쌓아놓은 이미지였는데, 일반 고급서점 못지 않게 오히려 예쁘게 해서 더 깔끔하고..."

하지만 이같은 중고 서점들이 책 유통량을 빠르게 늘려가면서 기존의 유서깊은 헌책방들과 동네 서점들의 밥그릇까지 빼앗고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옵니다.

KBS 뉴스 송명훈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