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 리포트] 인도판 ‘마마무’ 등장…인도, K-POP 열기 언제까지
인도판 ‘마마무’ 등장…인도, K-POP 열기 언제까지
"입상한 팀들은 좀 더 노력하면 인도에서 한국 아이돌의 춤을 인도인들에게 가르치는 강사가...
[취재후] 생선에 수은 있다는데…안전하게 먹으려면
생선에 수은 있다는데…안전하게 먹으려면
생선은 수은덩어리?... 불안한 엄마들먹거리에 가장 민감한 사람들, 바로 아이를 키우는 엄마들일 겁니다. 특히 아이가 어릴수록 엄마들은 식재료의...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소용돌이에 빠진 세 남녀
입력 2016.12.02 (19:36) | 수정 2016.12.02 (19:36) TV특종

명세빈, 김승수, 왕빛나 파란만장한 운명의 세 남녀는 오늘(2일) 어떤 운명을 맞이하게 될까?

KBS 2TV 저녁 일일드라마 ‘다시, 첫사랑’에선 이별부터 교통사고까지 돌이킬 수 없는 소용돌이에 빠져버린 이들의 8년 후 스토리가 그려진다.

어제(1일) 방송된 4회에서 하진(명세빈 분)은 엄마의 신장 이식 공여자가 도윤의 엄마라는 사실에 대한 죄책감은 물론 도윤(김승수 분)을 감옥에 보낼 서류를 손에 쥐고 있는 민희(왕빛나 분)의 거센 협박에 절망하고 말았다. 결국 하진은 도윤에게 마음에 없는 독설을 퍼부으며 일방적으로 이별을 통보를 했고 두 사람의 안타까운 헤어짐은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엎친데 덮친격으로 하진을 찾아가던 도윤에게 큰 교통사고가 나 보는 이들을 충격케 했다.

이러한 세 사람의 상황을 고스란히 드러내 듯 하진은 세상을 다 잃은 표정으로 눈물을 흘리고 있고 도윤은 온 몸이 피투성이, 민희는 살기 띤 눈빛을 발산하고 있다. 이처럼 ‘다시, 첫사랑’은 예상치 못한 사건들의 연속으로 시청자들의 눈과 귀, 마음까지 송두리째 뒤흔들며 평일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는 상황.

그런 가운데 오늘(2일) 방송에선 이들의 8년 후 이야기가 그려질 것을 예고해 더욱 흥미를 더하고 있다. 8년이라는 긴 시간이 흐르는 동안 세 사람에게 무슨 일이 벌어졌을지, 어떤 변화가 생겼을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는 것. 특히 하진은 도윤의 아이를 가졌고, 민희 역시 도윤이 아닌 누군가의 아이를 가졌기에 이와 관련된 전개 역시 빼놓을 수 없는 주목 포인트가 될 예정이다.

‘다시, 첫사랑’의 한 관계자는 “8년이라는 시간이 지난 만큼 주요 인물들이 큰 변화를 맞는다. 인생을 뒤바꿀만한 커다란 사건이 각자 인물들에게 어떤 영향을 끼쳤는지에 주목한다면 드라마를 더욱 재밌게 즐길 수 있을 것이다”라고 전해 기대를 더하고 있다.

한편, 스피디한 전개로 막강한 흡입력을 자랑하고 있는 KBS 2TV 저녁 일일드라마 ‘다시, 첫사랑’ 5회는 오늘(2일) 저녁 7시 50분에 방송된다.

  • 소용돌이에 빠진 세 남녀
    • 입력 2016.12.02 (19:36)
    • 수정 2016.12.02 (19:36)
    TV특종

명세빈, 김승수, 왕빛나 파란만장한 운명의 세 남녀는 오늘(2일) 어떤 운명을 맞이하게 될까?

KBS 2TV 저녁 일일드라마 ‘다시, 첫사랑’에선 이별부터 교통사고까지 돌이킬 수 없는 소용돌이에 빠져버린 이들의 8년 후 스토리가 그려진다.

어제(1일) 방송된 4회에서 하진(명세빈 분)은 엄마의 신장 이식 공여자가 도윤의 엄마라는 사실에 대한 죄책감은 물론 도윤(김승수 분)을 감옥에 보낼 서류를 손에 쥐고 있는 민희(왕빛나 분)의 거센 협박에 절망하고 말았다. 결국 하진은 도윤에게 마음에 없는 독설을 퍼부으며 일방적으로 이별을 통보를 했고 두 사람의 안타까운 헤어짐은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엎친데 덮친격으로 하진을 찾아가던 도윤에게 큰 교통사고가 나 보는 이들을 충격케 했다.

이러한 세 사람의 상황을 고스란히 드러내 듯 하진은 세상을 다 잃은 표정으로 눈물을 흘리고 있고 도윤은 온 몸이 피투성이, 민희는 살기 띤 눈빛을 발산하고 있다. 이처럼 ‘다시, 첫사랑’은 예상치 못한 사건들의 연속으로 시청자들의 눈과 귀, 마음까지 송두리째 뒤흔들며 평일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는 상황.

그런 가운데 오늘(2일) 방송에선 이들의 8년 후 이야기가 그려질 것을 예고해 더욱 흥미를 더하고 있다. 8년이라는 긴 시간이 흐르는 동안 세 사람에게 무슨 일이 벌어졌을지, 어떤 변화가 생겼을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는 것. 특히 하진은 도윤의 아이를 가졌고, 민희 역시 도윤이 아닌 누군가의 아이를 가졌기에 이와 관련된 전개 역시 빼놓을 수 없는 주목 포인트가 될 예정이다.

‘다시, 첫사랑’의 한 관계자는 “8년이라는 시간이 지난 만큼 주요 인물들이 큰 변화를 맞는다. 인생을 뒤바꿀만한 커다란 사건이 각자 인물들에게 어떤 영향을 끼쳤는지에 주목한다면 드라마를 더욱 재밌게 즐길 수 있을 것이다”라고 전해 기대를 더하고 있다.

한편, 스피디한 전개로 막강한 흡입력을 자랑하고 있는 KBS 2TV 저녁 일일드라마 ‘다시, 첫사랑’ 5회는 오늘(2일) 저녁 7시 50분에 방송된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