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靑 민정수석실, 대학 총장 인사 개입 정황”
[단독] “靑 민정수석실, 대학 총장 인사 개입 정황”
교육부의 경북대 총장 임용 절차가 진행중이던 지난해 말. 총장 후보 1순위였던 김사열 교수는...
대기업 총수 8명 공개 석상에…예행연습까지
대기업 총수 8명 공개 석상에…예행연습까지
오전 10시부터 밤 늦게까지 오랜 시간 진행될 것으로 예상되는 청문회. 총수가 70대 후반의 고령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조선총련, 재일조선인 겨냥 日 대북 독자제재 확대 반발
입력 2016.12.02 (20:40) | 수정 2016.12.02 (20:41) 인터넷 뉴스
조선총련, 재일조선인 겨냥 日 대북 독자제재 확대 반발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는 2일 일본 정부가 대(對)북한 독자제재를 강화하기로 한 데 대해 "적시(적대시) 정책과 조선총련에 대한 정치적 압박을 강화해 재일조선인의 인권을 짓밟는 용서할 수 없는 행위"라며 반발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남승우 조선총련 부의장은 이날 오후 지요다(千代田) 구 본부 건물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이런 내용을 담은 항의 성명을 발표했다.

남 부의장은 조선총련 간부 등에 대한 재입국 금지 대상이 확대되는 것에 대해 "조국에 사는 고령의 부모와 형제를 만날 기회를 빼앗는 비인도적 행위"라고 주장했다.

또한 "일본이 지난 2월 독자제재를 부활, 강화한 것으로 (북한이 납치 피해자의 재조사를 약속한) 2014년 스톡홀름 합의를 일방적으로 파기했다"며 "납치문제를 포함해 대화 가능성을 완전히 포기하는 것과 같다"고 덧붙였다.

앞서 일본 정부는 이날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주재로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문제 관련 관계 각료 회의'를 열어 ▲ 북한을 방문한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 간부 및 재일 외국인 핵·미사일 개발자의 재입국 금지 대상 확대 ▲ 북한에 들렀던 모든 선박의 일본 입항 금지 ▲ 핵·미사일 개발에 관여한 단체·개인의 자산동결 대상 확대 등의 독자제재 강화안을 확정했다.
  • 조선총련, 재일조선인 겨냥 日 대북 독자제재 확대 반발
    • 입력 2016.12.02 (20:40)
    • 수정 2016.12.02 (20:41)
    인터넷 뉴스
조선총련, 재일조선인 겨냥 日 대북 독자제재 확대 반발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는 2일 일본 정부가 대(對)북한 독자제재를 강화하기로 한 데 대해 "적시(적대시) 정책과 조선총련에 대한 정치적 압박을 강화해 재일조선인의 인권을 짓밟는 용서할 수 없는 행위"라며 반발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남승우 조선총련 부의장은 이날 오후 지요다(千代田) 구 본부 건물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이런 내용을 담은 항의 성명을 발표했다.

남 부의장은 조선총련 간부 등에 대한 재입국 금지 대상이 확대되는 것에 대해 "조국에 사는 고령의 부모와 형제를 만날 기회를 빼앗는 비인도적 행위"라고 주장했다.

또한 "일본이 지난 2월 독자제재를 부활, 강화한 것으로 (북한이 납치 피해자의 재조사를 약속한) 2014년 스톡홀름 합의를 일방적으로 파기했다"며 "납치문제를 포함해 대화 가능성을 완전히 포기하는 것과 같다"고 덧붙였다.

앞서 일본 정부는 이날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주재로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문제 관련 관계 각료 회의'를 열어 ▲ 북한을 방문한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 간부 및 재일 외국인 핵·미사일 개발자의 재입국 금지 대상 확대 ▲ 북한에 들렀던 모든 선박의 일본 입항 금지 ▲ 핵·미사일 개발에 관여한 단체·개인의 자산동결 대상 확대 등의 독자제재 강화안을 확정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