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사건후] 비밀번호를 기억한 남자와, 성폭행을 모면한 여자
비밀번호를 기억한 남자와, 성폭행을 모면한 여자
일용직 근로자인 A(46)씨는 지난달 20일 부산 중구의 한 빌라로 일을 나갔다. A 씨는 빌라 2층에서...
[영상] 오바마의 8년…그가 이룬 것
[영상] 오바마의 8년…그가 이룬 것
오는 20일(현지 시각), 미국의 제44대 대통령 버락 오바마가 8년의 백악관 생활을 마친다. 오바마는 취임 당시 글로벌 금융위기를 맞아 마이너스에 머물던...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이정현 “‘질서있는 퇴진’, 文·安이 먼저 제시”
입력 2016.12.02 (20:40) | 수정 2016.12.02 (20:49) 인터넷 뉴스
이정현 “‘질서있는 퇴진’, 文·安이 먼저 제시”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는 2일(오늘) "대통령의 '질서있는 퇴진'을 먼저 끄집어낸 것은 박근혜 대통령이 아니라, 문재인 민주당 전 대표와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 등 야당 주요 인사"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야 3당이 오는 9일 탄핵소추안을 본회의에서 처리하기로 한 점에 대해 이같이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통령도 원만하고 안정적인 정권 이양을 위해 (퇴진을) 받아들인 것"이라며, "국가적, 정치적 혼란을 최소화하는 방향이며 국민이 원하는 방향"이라고 설명했다.

박 대통령이 내년 4월 퇴진과 2선 후퇴를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탄핵에 동참한다는 비주류 의원들의 입장에 대해서는 "내가 답할 입장이 아니다"라며 구체적인 의견을 밝히지 않았다.
  • 이정현 “‘질서있는 퇴진’, 文·安이 먼저 제시”
    • 입력 2016.12.02 (20:40)
    • 수정 2016.12.02 (20:49)
    인터넷 뉴스
이정현 “‘질서있는 퇴진’, 文·安이 먼저 제시”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는 2일(오늘) "대통령의 '질서있는 퇴진'을 먼저 끄집어낸 것은 박근혜 대통령이 아니라, 문재인 민주당 전 대표와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 등 야당 주요 인사"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야 3당이 오는 9일 탄핵소추안을 본회의에서 처리하기로 한 점에 대해 이같이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통령도 원만하고 안정적인 정권 이양을 위해 (퇴진을) 받아들인 것"이라며, "국가적, 정치적 혼란을 최소화하는 방향이며 국민이 원하는 방향"이라고 설명했다.

박 대통령이 내년 4월 퇴진과 2선 후퇴를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탄핵에 동참한다는 비주류 의원들의 입장에 대해서는 "내가 답할 입장이 아니다"라며 구체적인 의견을 밝히지 않았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