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대통령 탄핵안 본회의 보고…내일 오후 ‘표결’
대통령 탄핵안 본회의 보고…9일 오후 ‘표결’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오늘(8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 보고됐습니다. 발의된 지 6일 만입니다...
수서 고속철 개통…철도 경쟁 시대 열렸다
수서 고속철 개통…철도 경쟁 시대 열렸다
날렵하게 선로를 달리는 최고 시속 300km의 고속철... 내일(9일)부터 운행하는 수서고속철, SRT입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예산안 오늘 밤 처리…‘누리과정’ 정부부담·소득세 인상” ISSUE
입력 2016.12.02 (21:13) | 수정 2016.12.02 (21:24)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예산안 오늘 밤 처리…‘누리과정’ 정부부담·소득세 인상”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회는 오늘(2일) 밤 본회의를 열어 400조 원 규모의 내년 예산안을 통과시킬 예정입니다.

누리과정 예산의 절반 정도는 정부 예산을 쓰도록 확실하게 보장했고 연 5억 원 이상 소득자에 대한 소득세를 지금보다 2%p 올리기로 했습니다.

국회를 연결합니다.

황진우 기자! 늦은 시간에 본회의가 열리기는 하지만 어찌됐든 법정시한은 넘기지 않고 예산안이 처리되는 거군요?

<리포트>

처음 일정대로면 원래 오늘 오후 2시에 본회의가 열릴 예정이었는데요,

오후 8시로 한 번 연기됐다가 또 다시 오후 10시로 연기된 상태입니다.

그러나 예산안 처리를 위한 실무 작업 때문에 늦어지는 것이어서 예산안의 본회의 통과에는 문제가 없는 상황입니다.

앞서 여야3당과 정부는 오늘(2일) 낮 예산안 협상을 타결했습니다.

이에 따라 3년 연속으로 법정시한 안에 예산안을 처리하게 됐습니다.

쟁점이었던 누리과정 예산과 관련해선 앞으로 3년 동안 필요 예산의 45% 수준인 8,600억 원을 정부가 직접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또 법인세는 인상하지 않는 대신 연 소득 5억 원 이상에 대한 세율 구간을 신설해 세율 40%를 적용하기로 했습니다.

그렇게 되면 4만 6천여 명의 고소득자의 세 부담이 지금보다 2%p 늘고 정부는 약 6천억 원의 세금을 더 걷게 됩니다.

이와 함께 최순실 게이트 관련 사업 예산이 1,800억 원 가까이 삭감됐습니다.

이번 협상 타결로 여당이 반대해온 법인세 인상은 철회됐지만, 야당이 요구한 소득세 최고 세율 구간이 신설되면서 현 정부의 '증세없는 복지' 원칙은 무너지게 됐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KBS 뉴스 황진우입니다.
  • 예산안 오늘 밤 처리…‘누리과정’ 정부부담·소득세 인상”
    • 입력 2016.12.02 (21:13)
    • 수정 2016.12.02 (21:24)
    뉴스 9
예산안 오늘 밤 처리…‘누리과정’ 정부부담·소득세 인상”
<앵커 멘트>

국회는 오늘(2일) 밤 본회의를 열어 400조 원 규모의 내년 예산안을 통과시킬 예정입니다.

누리과정 예산의 절반 정도는 정부 예산을 쓰도록 확실하게 보장했고 연 5억 원 이상 소득자에 대한 소득세를 지금보다 2%p 올리기로 했습니다.

국회를 연결합니다.

황진우 기자! 늦은 시간에 본회의가 열리기는 하지만 어찌됐든 법정시한은 넘기지 않고 예산안이 처리되는 거군요?

<리포트>

처음 일정대로면 원래 오늘 오후 2시에 본회의가 열릴 예정이었는데요,

오후 8시로 한 번 연기됐다가 또 다시 오후 10시로 연기된 상태입니다.

그러나 예산안 처리를 위한 실무 작업 때문에 늦어지는 것이어서 예산안의 본회의 통과에는 문제가 없는 상황입니다.

앞서 여야3당과 정부는 오늘(2일) 낮 예산안 협상을 타결했습니다.

이에 따라 3년 연속으로 법정시한 안에 예산안을 처리하게 됐습니다.

쟁점이었던 누리과정 예산과 관련해선 앞으로 3년 동안 필요 예산의 45% 수준인 8,600억 원을 정부가 직접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또 법인세는 인상하지 않는 대신 연 소득 5억 원 이상에 대한 세율 구간을 신설해 세율 40%를 적용하기로 했습니다.

그렇게 되면 4만 6천여 명의 고소득자의 세 부담이 지금보다 2%p 늘고 정부는 약 6천억 원의 세금을 더 걷게 됩니다.

이와 함께 최순실 게이트 관련 사업 예산이 1,800억 원 가까이 삭감됐습니다.

이번 협상 타결로 여당이 반대해온 법인세 인상은 철회됐지만, 야당이 요구한 소득세 최고 세율 구간이 신설되면서 현 정부의 '증세없는 복지' 원칙은 무너지게 됐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KBS 뉴스 황진우입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